. . .
본문 바로가기

漢詩 & 漢文&漢文法

두 줄기 눈물 보태 흘려보내는 강물

서쪽으로 위주를 지나다 위주를 보고서는 진천이 생각나서[西過渭州見渭水思秦川]





[唐) 잠삼(岑參·715~770) 


위수는 동쪽으로 흘러가다 

언제쯤 옹주땅에 다다를까

바라건대 두 줄기 보탠 눈물 

고향으로 흘러갔음 한다네


渭水東流去,何時到雍州。

憑添兩行淚,寄向故園流。


출전 : 《전당시全唐詩》·권201

이로 보건대, 잠삼 고향 집은 옹주에 있었나 보다. 지금의 서안 인근이다. 


이 시는 《김풍기 교수와 함께 읽는 오언당음五言唐音》(교육서가, 2018)에서도 실렸으니(286~287쪽) 참고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