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신라 진평왕 때 비구니 스님. 안흥사라는 사찰에서 살았으며, 어진 행실로 이름이 났다. 꿈에서 선도산성모 지침을 따라 황금을 얻어 새로운 불전을 창건했다. 


삼국유사 제5권 감통(感通) 제7 선도성모(仙桃聖母) 수희불사(隨喜佛事) : 진평왕(眞平王) 때 지혜(智惠)라는 비구니(比丘尼)가 있어 어진 행실이 많았다. 안흥사(安興寺)에 살았는데 새로 불전(佛殿)을 수리하려 했지만 힘이 모자랐다. 어느날 꿈에 모양이 아름답고 구슬로 머리를 장식한 한 선녀가 와서 그를 위로하며 말했다. "나는 바로 선도산(仙桃山) 신모(神母)인데 네게 불전을 수리하려 하는 것을 기쁘게 생각하여 금 10근을 주어 돕고자 한다. 내가 있는 자리 밑에서 금을 꺼내서 주존(主尊) 삼상(三像)을 장식하고 벽 위에는 오삼불(五三佛) 육류성중(六類聖衆) 및 모든 천신(天神)과 오악(五岳) 신군(神君·신라 때 오악은 동쪽 토함산吐含山, 남쪽 지리산智異山, 서쪽 계룡산鷄龍山, 북쪽 태백산太伯山, 중앙中央의 부악父岳, 또는 공산公山이다)을 그리고, 해마다 봄과 가을 10일에 남녀 신도를 많이 모아 널리 모든 함령(含靈)을 위해 점찰법회(占擦法會)를 베푸는 것으로써 일정한 규정을 삼도록 하라(본조本朝 굴암지屈弗池의 용이 황제皇帝의 꿈에 나타나 영취산靈鷲山에 낙사도장樂師道場을 영구히 열어 바닷길이 편안할 것을 청한 일이 있는데 그 일도 역시 이와 같다). 지혜가 놀라 꿈에서 깨어 무리들을 데리고 신사(神祀) 자리 밑에 가서 황금 160냥을 파내어 불전 수리하는 일을 완성했으니, 이는 모두 신모(神母)가 시키는 대로 따른 것이다. 그러나 그 사적은 남아 있지만 법사(法事)는 폐지되었다. 신모는 본래 중국 제실(帝室)의 딸이며, 이름은 사소(娑蘇)였다. 일찍이 신선의 술법(術法)을 배워 해동(海東)에 와서 머물러 오랫동안 돌아 가지 않았다. 이에 부황(父皇)이 소리개 발에 매달아 그에게 보낸 편지에 말했다. "소리개가 머무는 곳에 집을 지으라." 사소는 편지를 보고 소리개를 놓아 보내니, 이 선도산(仙桃山)으로 날아와 멈추므로 드디어 거기에 살아 지선(地仙)이 되었다. 이 때문에 산 이름은 서연산(西鳶山)이라고 했다. 신모는 오랫동안 이 산에서 살면서 나라를 진호(鎭護)하니 신령스럽고 이상한 일이 매우 많았다. 때문에 나라가 세워진 뒤로 항상 삼사(三祀)의 하나로 삼았고, 그 차례도 여러 망(望)의 위에 있었다. 



'고대한국인명지명사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혜(智惠)  (0) 2018.04.24
선도산성모(仙桃山聖母)  (0) 2018.04.24
선도성모(仙桃聖母)  (0) 2018.04.24
룡검(龍劒)  (0) 2018.04.17
능환(能奐)  (0) 2018.04.17
광학(廣學)  (0) 2018.04.17

선도성모(仙桃聖母)


'고대한국인명지명사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혜(智惠)  (0) 2018.04.24
선도산성모(仙桃山聖母)  (0) 2018.04.24
선도성모(仙桃聖母)  (0) 2018.04.24
룡검(龍劒)  (0) 2018.04.17
능환(能奐)  (0) 2018.04.17
광학(廣學)  (0) 2018.04.17

<서악고분군에서 바라본 선도산>


신라 건국시조 박혁거세를 낳은 어머니를 높여 부르는 칭호. 선도산을 지키는 여신 혹은 산신으로 추앙해서 이리 일컫은 듯하다. 성모(聖母)란 성스러운 어머니라는 뜻으로 신모(神母)라고도 하니, 신라를 낳은 위대한 어머니를 뜻한다. 


삼국유사 권 제1 기이 1 신라시조(新羅始祖) 혁거세왕(赫居世王) : 전한(前漢) 지절(地節) 원년(元年) 임자(壬子·BC 69 ; 고본古本에는 건호建虎 원년元年이라 했고, 건원建元 3년이라고도 했으나 이는 모두 잘못이다) 3월 초하루에 상부(上部) 조상들이 저마다 자제(子弟)를 거느리고 알천(閼川) 언덕 위에 모여 의논했다.  "우리들은 위로 임금이 없어 백성들을 다스리지 못하기 때문에 백성들은 모두 방자하여 저 하고자 하는 대로 하고 있다.  그러니 어찌 덕이 있는 사람을 찾아서 임금을 삼아, 나라를 세우고 도읍을 정하지 않는단 말인가."이에 그들이 높은 곳에 올라 남쪽을 바라보니 양산(楊山) 밑 나정(蘿井)이라는 우물 가에 번갯빛처럼 이상한 기운이 땅에 닿도록 비치고 있다.  그리고 흰 말 한 마리가 땅에 굻어 앉아 절하는 형상을 하고 있었으므로 그곳을 찾아가 조사해 보았더니 거기에는 자줏빛 알 한 개(혹은 푸른 큰 알이라고도 함)가 있다. 그러나 말은 사람을 보더니 길게 울고는 하늘로 올라가 버렸다. 알을 깨고서 어린 사내아이를 얻으니, 그는 모양이 단정하고 아름다웠다. 모두 놀라 이상하게 여겨 그 아이를 동천(東泉; 동천사東泉寺는 사뇌야詞腦野 북쪽에 있다)에 목욕시켰더니 몸에서 광채가 나고 새와 짐승들이 따라서 춤을 췄다. 이내 천지가 진동하고 해와 달이 청명해졌다. 이에 그 아이를 혁거세왕(赫居世王)이라고 이름하고(이 혁거세赫居世는 필경 향언鄕言일 것이다. 혹은 불구내왕弗矩內王이라고도 하니 밝게 세상을 다스린다는 뜻이다. 해설하는 자는 말하기를, "이는 서술성모西述聖母가 낳을 때 일이다. 그런 까닭에 중국사람들이 선도성모仙桃聖母를 찬양한 말에, 어진 이를 낳아서 나라를 세웠다는 말이 있으니 바로 이 까닭이다"한다. 또 계룡(龍龍)이 상서祥瑞를 나타내어 알영閼英을 낳았다는 이야기도 어찌 서술성모西述聖母의 현신現身을 말한 것이 아니겠는가) 위호(位號)를 거슬감(居瑟邯)이라고 했다(혹은 거서간居西干이라고도 하니 그가 처음 입을 열 때에 스스로 말하기를, "알영거서간閼英居西干이 한번 일어났다"한 그 말로 인해서 일컬은 것이다. 이 뒤부터 모든 왕자王者의 존칭이 거서간居西干이 되었다). 이에 당시 사람들은 다투어 치하하기를 "이제 천자(天子)가 이미 내려왔으니 마땅히 덕 있는 왕후(王后)를 찾아 배필을 삼아야 합니다"했다. 이날 사량리(沙梁里)에 있는 알영정(閼英井; 아리영정娥利英井이라고도 한다) 가에 계룡(鷄龍)이 나타나서 왼쪽 갈비에서 어린 계집애를 낳았다(혹은 용龍이 나타났다가 죽었는데 그 배를 가르고 계집애를 얻었다고 했다).  얼굴과 모습이 매우 고왔으나 입술이 마치 닭의 입부리와 같았다. 이에 월성(月城) 북쪽에 있는 냇물에 목욕을 시켰더니 그 부리가 떨어졌다. 이 일 때문에 그 내를 발천(撥川)이라고 한다. 남산(南山) 서쪽 기슭(지금의 창림사昌林寺다)에 궁실(宮室)을 세우고 이들 두 성스러운 어린이를 모셔다가 길렀다.  남자아이는 알에서 낳았고, 그 알의 모양이 박[匏]과 같았는데, 향인(鄕人)들은 박을 '박(朴)'이라고도 하기 때문에 성(姓)을 박(朴)이라고 했다.  또 여자아이는 그가 나온 우물 이름으로 이름을 삼았다. 두 성인(聖人)은 13세가 되자 오봉(五鳳) 원년(元年) 갑자(甲子·BC 57)에, 남자는 왕이 되어 이내 그 여자로 왕후(王后)를 삼았다. 


삼국유사 제5권 감통(感通) 제7 선도성모(仙桃聖母) 수희불사(隨喜佛事) : 진평왕(眞平王) 때 지혜(智惠)라는 비구니(比丘尼)가 있어 어진 행실이 많았다. 안흥사(安興寺)에 살았는데 새로 불전(佛殿)을 수리하려 했지만 힘이 모자랐다. 어느날 꿈에 모양이 아름답고 구슬로 머리를 장식한 한 선녀가 와서 그를 위로하며 말했다. "나는 바로 선도산(仙桃山) 신모(神母)인데 네게 불전을 수리하려 하는 것을 기쁘게 생각하여 금 10근을 주어 돕고자 한다. 내가 있는 자리 밑에서 금을 꺼내서 주존(主尊) 삼상(三像)을 장식하고 벽 위에는 오삼불(五三佛) 육류성중(六類聖衆) 및 모든 천신(天神)과 오악(五岳) 신군(神君·신라 때 오악은 동쪽 토함산吐含山, 남쪽 지리산智異山, 서쪽 계룡산鷄龍山, 북쪽 태백산太伯山, 중앙中央의 부악父岳, 또는 공산公山이다)을 그리고, 해마다 봄과 가을 10일에 남녀 신도를 많이 모아 널리 모든 함령(含靈)을 위해 점찰법회(占擦法會)를 베푸는 것으로써 일정한 규정을 삼도록 하라(본조本朝 굴암지屈弗池의 용이 황제皇帝의 꿈에 나타나 영취산靈鷲山에 낙사도장樂師道場을 영구히 열어 바닷길이 편안할 것을 청한 일이 있는데 그 일도 역시 이와 같다). 지혜가 놀라 꿈에서 깨어 무리들을 데리고 신사(神祀) 자리 밑에 가서 황금 160냥을 파내어 불전 수리하는 일을 완성했으니, 이는 모두 신모(神母)가 시키는 대로 따른 것이다. 그러나 그 사적은 남아 있지만 법사(法事)는 폐지되었다. 신모는 본래 중국 제실(帝室)의 딸이며, 이름은 사소(娑蘇)였다. 일찍이 신선의 술법(術法)을 배워 해동(海東)에 와서 머물러 오랫동안 돌아 가지 않았다. 이에 부황(父皇)이 소리개 발에 매달아 그에게 보낸 편지에 말했다. "소리개가 머무는 곳에 집을 지으라." 사소는 편지를 보고 소리개를 놓아 보내니, 이 선도산(仙桃山)으로 날아와 멈추므로 드디어 거기에 살아 지선(地仙)이 되었다. 이 때문에 산 이름은 서연산(西鳶山)이라고 했다. 신모는 오랫동안 이 산에서 살면서 나라를 진호(鎭護)하니 신령스럽고 이상한 일이 매우 많았다. 때문에 나라가 세워진 뒤로 항상 삼사(三祀)의 하나로 삼았고, 그 차례도 여러 망(望)의 위에 있었다. 



'고대한국인명지명사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혜(智惠)  (0) 2018.04.24
선도산성모(仙桃山聖母)  (0) 2018.04.24
선도성모(仙桃聖母)  (0) 2018.04.24
룡검(龍劒)  (0) 2018.04.17
능환(能奐)  (0) 2018.04.17
광학(廣學)  (0) 2018.04.17

삼국사기 열전


삼국유사 권2 기이(紀異) 제2 후백제(後百濟) 견훤(甄萱) : 또 <고기(古記)>에는 이렇게 말했다. 옛날에 부자 한 사람이 있어 모양이 몹시 단정했다. 딸이 아버지께 말하기를 "밤마다 자줏빛 옷을 입은 남자가 침실에 와서 관계하곤 갑니다"라고 하자 아버지는 "너는 긴 실을 바늘에 꿰어 그 남자 옷에 꽂아 두어라"라고 하니 그 말대로 했다. 날이 밝아 그 실이 간 곳을 찾아보니 북쪽 담 밑에 있는 큰 지렁이 허리에 꽂혀 있다. 이때부터 태기가 있어 사내아이를 낳으니 나이 15세가 되자 스스로 견훤(甄萱)이라 일컬었다. 경복(景福) 원년(元年) 임자(壬子·892)에 이르러 왕이라 일컫고 완산군(完山郡)에 도읍을 정했다. 나라를 다스린지 43년 청태(淸泰) 원년(元年) 갑오(甲午·934)에 견훤의 세 아들, 즉, 신검(神劒)·룡검(龍劒)·량검(良劒) 세 아들이 반역해 즉위해 천복(天福) 원년(元年) 병신(丙申·936)에 고려 군사와 일선군(一善郡)에서 싸워서 패하니 후백제(後百濟)는 아주 없어졌다...병신(丙申·936)년 정월에 견훤은 그 아들에게 말했다. "내가 신라말에 후백제를 세운 지 여러 해가 되어 군사는 북쪽의 고려 군사보다 배나 되는데도 오히려 이기지 못하니 필경 하늘이 고려를 위하여 가수(假手)하는 것 같다. 어찌 북쪽 고려 왕에게 귀순해서 생명을 보전하지 않을 수 있겠느냐." 그러나 그 아들 신검(神劍)·룡검(龍劍)·량검(良劍) 등 세 사람은 모두 응하지 않았다.  



'고대한국인명지명사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선도산성모(仙桃山聖母)  (0) 2018.04.24
선도성모(仙桃聖母)  (0) 2018.04.24
룡검(龍劒)  (0) 2018.04.17
능환(能奐)  (0) 2018.04.17
광학(廣學)  (0) 2018.04.17
낭융(朗融)  (0) 2018.04.17

삼국사기 열전


'고대한국인명지명사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선도성모(仙桃聖母)  (0) 2018.04.24
룡검(龍劒)  (0) 2018.04.17
능환(能奐)  (0) 2018.04.17
광학(廣學)  (0) 2018.04.17
낭융(朗融)  (0) 2018.04.17
랑융(朗融)  (0) 2018.04.17

명랑 법사의 밀교 신인종(神印宗)을 계승한 신라말 승려로 고려 태조 왕건이 창업할 때 해적을 퇴치하는 공로를 세웠다.  


삼국유사 제5권 신주(神呪) 제6 명랑신인(明朗神印) : 우리 태조(太祖)가 나라를 세울 때 또한 해적이 와서 침범하니, 이에 안혜(安惠)ㆍ낭융(朗融) 후예들인 광학(廣學)ㆍ대연(大緣) 두 고승(高僧)을 청해다가 법을 만들어 해적을 물리쳐 진압했으니, 모두 명랑의 계통이었다. 그렇기 때문에 법사를 합하여 위로 용수(龍樹)에 이르기까지를 구조(九祖)로 삼았다. (본사기本寺記에는 삼사三師가 율조律祖가 되었다고 했으나 자세히 알 수 없다) 또 태조가 글들을 위해 현성사(現聖寺)를 세워 한 종파(宗派)의 근본을 삼았다....돌백사(白寺) 주첩주각(柱貼注脚)에 씌어 있는 것을 상고하여 보면 이러하다. 경주(慶州) 호장(戶長) 거천(巨川)은 어머니가 하지녀(河之女)이고, 이 하지녀 어머니는 명주녀(明珠女)다. 명주녀 어머니인 적리녀(積利女)의 아들은 광학 대덕(廣學大德)과 대연 삼중(大緣三重; 예전 이름은 선회善會)이다. 이들 형제 두 사람이 모두 신인종(神印宗)에 귀의했다. 장흥(長興) 2년 신묘(辛卯; 931)에 태조를 따라 서울로 올라와서 임금의 행차를 따라다니며 분향하고 수도(修道)하니, 그 수고로움을 상 주어 두 사람 부모의 기일보(忌日寶)로 전답 몇 결(結)을 돌백사에 주었다 한다. 이렇게 보면 광학ㆍ대연 두 사람은 성조(聖祖)를 따라 서울로 들어왔으며 안사(安師) 등은 김유신 등과 함께 원원사를 세운 사람이라 하겠다. 광학 등 두 사람 뼈가 또 여기에 와서 안치(安置)되었을 뿐이고, 네 고승이 모두 원원사를 세웠다는 것은 아니며, 또 성조(聖祖)를 따라온 것도 아니다. 이것은 좀 더 자세히 알아야 할 것이다.



'고대한국인명지명사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룡검(龍劒)  (0) 2018.04.17
능환(能奐)  (0) 2018.04.17
광학(廣學)  (0) 2018.04.17
낭융(朗融)  (0) 2018.04.17
랑융(朗融)  (0) 2018.04.17
안혜(安惠)  (0) 2018.04.17

랑융(朗融)


'고대한국인명지명사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능환(能奐)  (0) 2018.04.17
광학(廣學)  (0) 2018.04.17
낭융(朗融)  (0) 2018.04.17
랑융(朗融)  (0) 2018.04.17
안혜(安惠)  (0) 2018.04.17
존승(尊勝)  (0) 2018.04.17

명랑 법사의 밀교 신인종을 계승한 신라말 승려로 짐작되지만 자세한 행적은 미상이다.  


삼국유사 제5권 신주(神呪) 제6 명랑신인(明朗神印) : 우리 태조(太祖)가 나라를 세울 때 또한 해적이 와서 침범하니, 이에 안혜(安惠)ㆍ낭융(朗融) 후예들인 광학(廣學)ㆍ대연(大緣) 두 고승(高僧)을 청해다가 법을 만들어 해적을 물리쳐 진압했으니, 모두 명랑 계통이었다. 그렇기 때문에 법사를 합하여 위로 용수(龍樹)에 이르기까지를 구조(九祖)로 삼았다. (본사기本寺記에는 삼사三師가 율조律祖가 되었다고 했으나 자세히 알 수 없다.) 또 태조가 글들을 위해 현성사(現聖寺)를 세워 한 종파(宗派)의 근본을 삼았다.

'고대한국인명지명사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광학(廣學)  (0) 2018.04.17
낭융(朗融)  (0) 2018.04.17
랑융(朗融)  (0) 2018.04.17
안혜(安惠)  (0) 2018.04.17
존승(尊勝)  (0) 2018.04.17
신충(信忠) (1) 신라재상  (0) 2018.04.17

명랑 법사의 밀교 신인종을 계승한 신라말 승려로 짐작되지만 자세한 행적은 미상이다.  


삼국유사 제5권 신주(神呪) 제6 명랑신인(明朗神印) : 우리 태조(太祖)가 나라를 세울 때 또한 해적이 와서 침범하니, 이에 안혜(安惠)ㆍ낭융(朗融) 후예들인 광학(廣學)ㆍ대연(大緣) 두 고승(高僧)을 청해다가 법을 만들어 해적을 물리쳐 진압했으니, 모두 명랑 계통이었다. 그렇기 때문에 법사를 합하여 위로 용수(龍樹)에 이르기까지를 구조(九祖)로 삼았다. (본사기本寺記에는 삼사三師가 율조律祖가 되었다고 했으나 자세히 알 수 없다.) 또 태조가 글들을 위해 현성사(現聖寺)를 세워 한 종파(宗派)의 근본을 삼았다.



'고대한국인명지명사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낭융(朗融)  (0) 2018.04.17
랑융(朗融)  (0) 2018.04.17
안혜(安惠)  (0) 2018.04.17
존승(尊勝)  (0) 2018.04.17
신충(信忠) (1) 신라재상  (0) 2018.04.17
정공(鄭恭)  (0) 2018.04.09

신라 중기 때 각간 벼슬을 지낸 사람인 듯한데, 자세한 행적은 알 수 없다. 


삼국유사 제5권 신주(神呪) 제6 혜통황룡(惠通降龍) : 어떤 사람이 말하기를, 혜통의 세속 이름은 존승 각간(尊勝角干)이라고 하는데 각간은 곧 신라의 재상과 같은 높은 벼슬이니, 혜통이 벼슬을 지냈다는 말은 듣지 못했다.  또 어떤 사람은 시랑(豺狼)을 쏘아 잡았다고 하지만 모두 자세히 알 수 없다.



'고대한국인명지명사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랑융(朗融)  (0) 2018.04.17
안혜(安惠)  (0) 2018.04.17
존승(尊勝)  (0) 2018.04.17
신충(信忠) (1) 신라재상  (0) 2018.04.17
정공(鄭恭)  (0) 2018.04.09
왕화상(王和尙)  (0) 2018.04.09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