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본문 바로가기

문화재 현장

껍데기 에리로 세운 대원각사비 탑골공원..민족해방운동 성지 중 한 곳이라는 서울 종로통 한복판 이 공원이 근자엔 다른 상징을 탑재했으니, 고령화 사회 지표와도 같은 곳이라, 갈 곳 없는 노인들과 이른바 박카스 아줌마 집결지로 통용한다. 이곳이 그보다 더 유서 깊은 역사 흔적이란 사실은 경내 십삼층석탑과 더불어 그 한 켠 비각이 둘러친 이 석물이 우뚝히 증언하거니와, 이를 일러 대원각사비大圓覺寺碑라 한다.그 이름은 비석 자체에 보이거니와 머릿돌 전면에 전서체로 '대원각사지..
번들번들 문화재 안내판, 내가 거울인가 안내판인가? 일전에 나는 우리 문화재 현장의 문화재 안내판 문제를 정리한 글을 이곳 블로그 포스팅을 통해 정리하면서, 그것을 다음 네 가지로 집적했거니와, 1. 무엇을 담을 것인가?(내용)2. 어떻게 전달할 것인가?(디자인) 3. 어디에 세울 것인가(위치)4. 영어판은 어찌할 것인가?(독자)  오늘 소개하는 서울 탑골공원 대원각사비(大圓覺寺碑)에서와 같은 이런 양식 안내판은 바로 두 번째 디자인과 연계한 것이니, 이는 볼수록 ..
역사덕후 문재인의 문화재 행보 이건 우리 문화재 담당 기자더러 하나 별도 기사화를 주문할까 하다가, 너 문빠냐 어쩌나 하는 말이 일각에서 나올 것이 빤해 이것으로 갈음하고자 한다. 제목이 말한 저 행보, 문통이 유별나다. 역대 대통령 중에서 평가건대, 역사 혹은 문화재에 대한 관심이 박정희와 더불어 최고를 다툴 만한 행적을 보인다. 주지하듯이 문화재 현장을 자주 찾은 역대 대통령으로 박정희를 능가할 이는 아직 없다. 그의 기나긴 재위기간을 감안한다 해도, 그는 주요 발굴현장까지 ..
은허 발굴의 산증인을 만나 2008년은 갑골문으로 유명한 중국 은허(殷墟) 유적 발굴 80주년이 되는 해였다. 이 무렵 이를 기념하는 각종 학술대회가 세계 곳곳에서 열렸거니와, 개중에서도 은허 현지에서 중국 당국이 개최한 그것이 주축이었을 것임은 말할 나위가 없다. 대회는 이해 10월 30~31일 이틀간 이 유적이 위치한 중국 허난성(河南省) 안양시(安陽市) 중심가 안양호텔(安陽賓館)에서 열렸다. 중국사회과학원 고고연구소와 안양시 인민정부, 허난성문물국(河南省文物局)..
수도산 수도암에서(2) 수도산 수도암에 올랐다.올 추석엔 날이 좋아서 그랬는지 전면 가로누운 단지봉 능선 너머로 가야산 꼭대기가 봉긋하다.탑 사이로 가야산을 넣어봤다, 아들놈을 전면에 배치하기도 했다.해발 950미터 고지에 왜 절을 세웠을까?속세가 싫어서였을까?창건 시기는 모르나, 이곳 대적광전을 안좌安坐한 석조 비로자나불로 보건데 저 가야산 기슭에 해인사가 창건된 그 무렵인 듯 하다.자급자족이었을까?여름 가을이야 그런대로 버틴다한들, 겨울과 춘궁기는 어찌 버텼을까?속세와..
수도산 수도암에서(1) 근자 지리산에 방사한 반달가슴곰이 느닷없이 김천 수도산에 출몰했다 해서 한바탕 소란이 일었다. 소백산맥을 따라 북상한 모양인데 해발 1317미터 수도산 기슭에서 어슬렁거리는 모습이 두어 차례 목격된 것이다. 그래서인지 추석인 오늘 오후 수도산 기슭 수도암 어르는 길목엔 이 경고문이 있다. 글쎄..저 대처 요령이 실제론 얼마나 효력 있을지는 모르겠다. 기절초풍하는 사람도 있을 테고 나 같은 놈이야 사진기 먼저 꺼내지 않겠는가? 이 경고문이 붙..
<< 지자체 학예사들의 百態 >> << 지자체 학예사들의 百態 >>2018년 9월 10일 17시 58분. 공식 퇴근 개시 정확히 2분 전 용인시청 학예직 이서현한테 전화가 걸려온다. 천연기념물로 보이는 새가 한 마리 낙오했으니, 와 보란다. 용인시청 공무원 중에 천연기념물을 취급할 사람은 오직 한 명이다. 새가 문화재라니? 그 새가 천연기념물이라면 다르다. 문화재는 학예직이 취급하기 때문이다. 다만, 야근 때문에 현장으로 출동하지는 못..
일본 근대산업시설 세계유산 등재에 대한 중국대표단의 눈물 작년 7월 4일인가 5일, 독일 본 세계유산위서 일본의 메이지시대 소위 산업혁명 유산군이 질긴 줄다리기 끝에 세계유산에 등재되자마자 중국대표단이 회의장 각국 대표단에 뿌린 유인물이다. 서명도 없고 대표자 명단도 없으며 날짜도 없으니 공문서로서의 그 어떤 효력도 지니지 못한다. 본국 외교부에서 훈령도 받지 못했으므로 이런 식으로 분풀이를 했을지도 모르겠다. 그 막강한 중국도 세계유산위 21개 위원국이 아닌 까닭에 그 어떤 발언권도 없어 분통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