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울진 죽변항



말린 고기가 강을 건너가며 우는데

후회해도 소용없으니 이미 늦었네 

편지 써서 방어랑 연어한테 부치니

부디 출입에 조심하고 경계하시게 


枯魚過河泣,何時悔復及。作書與魴鱮,相教慎出入。


오언고시五言古詩 형태이며, 한대漢代 악부시樂府詩 중 하나로 우언시寓言詩다. 작자는 알 수 없고, 제작시점은 동한東漢시대로 본다.  《악부시집樂府詩集》에는 잡곡가사雜曲歌辭로 분류했다. 제목이 없지만 이런 경우 흔히 하는 수법대로 그 첫 구절 '枯魚過河泣'을 따다가 그대로 후세에 제목을 삼는다. 


발상은 실로 간단해서 어부한테 잡혀서 건어물 신세가 된 물고기가 살아 물길을 맘대로 유영하는 다른 종류 물고기한테 편지를 부쳐 잡히지 않게 조심하라는 내용이다. 어쩐지 장자莊子 냄새도 짙게 난다. 


해설과 번역은 서성 역주, 《양한시집兩漢詩集》, 보고사, 2007, 120쪽을 참조했다.  

  1. 세아이멋진아빠 2018.11.26 14:19 신고

    ㅋㅋ 잼있는 시네요 ~~~
    말린물고기가 편지를 보내다니 ㅋㅋㅋ

  2. 한량 taeshik.kim 2018.11.26 18:32 신고

    착불이라 수령 안했단 말도 있슴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