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온전한 선체로는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것으로 추정되는 고선박이 흑해에서 발견됐다고 한다. 영국 일간 가디언이 23일 전한 바에 의하면 이 선박은 2천400여년 전 고대 그리스시대 선박으로 추정되며, 전체 길이 23m (75ft)이며, 수면 2㎞ 아래에서 돛대와 키, 노젓기용 의자가 모두 제자리에 똑바로 있는 상태로 드러났다. 



 

이런 연대 추정은 사우샘프턴 대학이 해당 선박 목재에 대한 탄소연대측정치를 근거로 한다. 이렇게 오래된 선박이 이렇게 온전한 상태를 유지한 비밀을 산소가 없는 환경을 꼽힌다.  


선박을 발견한 '흑해 수중 고고학 프로젝트'(MAP) 연구책임자 존 애덤스 교수는 "온전한 상태로 살아남은 고대 그리스·로마시대 선박이 수면 약 2km 아래에 있다는 생각을 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번 발견으로 고대 그리스·로마시대의 조선술과 항해술에 대한 많은 비밀이 풀린 것으로 보인다.


현재 드러난 선박 형태는 고대 그리스 암포라 도자기에서 흔한 모습의 무역선박으로 추정된다. 


MAP 팀은 지난 3년간 60척이 넘는 난파선을 발견했다. 해당 선박을 발견된 상태 그대로 두기로 했다. 해양 고고학자와 과학자, 해사검정인 등으로 구성된 MAP는 선사시대 해수면 변동 영향을 연구하기 위한 일환으로 흑해 심층을 탐사 중이다. 


이에 대해서는 연합뉴스 보도와 그 토대가 된 가디언 보도를 참조하라. 첨부사진 출처는 가디언 관련 기사다.  


"가장 오래된 온전한 형태 난파선 흑해서 발견…2천400년 추정" 


World's oldest intact shipwreck discovered in Black Sea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