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경주 경덕왕릉에서 오세윤 작가와 함께



한시, 계절의 노래(146)


말복(末伏)  


  송 유반(劉攽) / 김영문 選譯評 


대화성이 점점 더

서쪽하늘로 다가가면


가을 기운 새롭게

하늘 문에서 내려오네


해마다 장안은

여전히 무더워서


근신들은 서로 이어

얼음 받아 돌아오네


火流漸近桑榆上, 秋氣新從閶闔來. 每歲長安猶暑熱, 內官相屬賜冰回. 



말복은 입추가 지난 후 첫 번째 경일(庚日)이다. 앞선 초복은 하지 후 세 번째 경일, 중복은 네 번째 경일이다. 경일(庚日)이란 옛날에 육십갑자를 날짜에 배당할 때 첫째 글자가 경(庚)에 해당하는 날이다. 올해(2018) 입추는 음력 6월 26일 신미일(辛未日)이므로 그 다음 첫 번째 경일은 음력 7월 6일 경진일(庚辰日)이다. 바로 오늘이다. 왜 경일을 복날로 정했을까? 경(庚)은 음양오행으로 금(金)에 해당한다. 금(金)은 사계절 중에서 가을을 상징한다. 금(金), 즉 가을 기운이 하늘에서 내려오다 아직 뜨거운 화(火)의 기운에 막혀 힘을 쓰지 못하고 엎드려 있을 수밖에 없으므로 복(伏)이라고 한다. 가을을 기다리는 사람들의 간절한 마음이 담겼음을 안다. 궁궐에서도 이 무렵 신하들에게 석빙고에 저장한 얼음을 나눠주는 '반빙(頒氷)' 행사를 했다. 요즘 식으로 하면 ‘아이스크림 특별 선물 행사’라 할 만하다. 말복은 여름을 보내고 가을을 맞이하는 마지막 기념일이다. 옛 사람들은 천문을 보고도 가을 시작을 감지했다. 가장 중요한 변화가 바로 대화성(大火星)이 서쪽으로 치우쳐 뜨는 현상이다. 그것을 유화(流火) 또는 화류(火流)라 했다. 여기서 대화성은 우리가 흔히 아는 태양의 행성 중 하나인 화성(Mars)이 아니라 전갈자리 목에 해당하는 붉은 별 안타레스(Antares)다. 복날 개를 잡아 보신탕을 해먹는 행사는 거의 사라졌지만 여전히 삼계탕 집은 성황을 이룬다. 요즘은 복날 굳이 개나 닭을 먹어야 할 정도로 사람들의 영양 상태가 나쁘지 않다. 그러므로 차라리 시원한 냉면이나 생맥주로 더위를 식혀도 좋으리라. 꼭 ‘이열치열(以熱治熱)’ 대열에 동참하여 진땀을 흘려야 할 까닭이 무엇이랴? 

'漢詩 & 漢文&漢文法' 카테고리의 다른 글

파초 이파리 때리는 밤비  (0) 2018.08.25
칠석, 하늘이 허락한 딱 하루  (0) 2018.08.23
말복, 얼음 받아 돌아가는 날  (0) 2018.08.23
낚싯대 드리우며  (0) 2018.08.16
이백이 두보에게  (0) 2018.08.16
늦여름 더위  (0) 2018.08.16



한시, 계절의 노래(127)


대서(大暑)


 금(金) 조원(趙元) / 김영문 選譯評 


메마른 구름 불 날리며

넓은 하늘 태우니


흰 태양이 완전히

시루 속에 떨어진 듯


광한궁 얼음 굴에

가지 못한 상황이라


부채 끝으로 얼마나

바람을 일으키랴


旱雲飛火燎長空, 白日渾如墮甑中. 不到廣寒氷雪窟, 扇頭能有幾多風. 


대서에는 염소뿔도 녹아내린다는 말이 있다. 얼마나 더우면 염소뿔까지 녹아내릴까? 올해 더위는 정말 염소 뿔만 아니라 황소뿔도 녹일 지경이다. 대서는 24절기 중 열두번째이므로 연중 딱 절반에 해당한다. 대개 초복과 중복 사이에 위치하며 1년 중 가장 더운 때라 해서 이리 일컫는다. 대서 다음 절기가 입추(立秋)이니 이제 곧 가을로 들어선다. 물론 가을로 들어섰다고 해서 금방 더위가 물러가지는 않는다. 입추로부터 말복(末伏) 때까지는 막바지 노염(老炎)이 기승을 부린다. 하지만 계절의 변화는 막을 수 없다. 이 시에 나오는 광한궁(廣寒宮)은 중국 전설에 달의 여신 항아(姮娥)가 거주하는 궁궐이라 한다. 음양오행에서 달은 음(陰)의 상징이므로 흔히 시원함, 추위, 빙설 등을 나타낸다. 광한궁은 너무나 멀리 있지만 벌써 창밖에는 풀벌레소리가 가득하고 휘영청 달빛 아래 선선한 바람이 가을 소식을 전해준다. 『주역(周易)』 「계사전(繫辭傳)」에서도 “추위가 가면 더위가 오고, 더위가 가면 추위가 오는데, 추위와 더위가 서로 밀면서 한 해를 이룬다(寒往則暑來, 暑往則寒來, 寒暑相推而歲成焉)”라고 했다. 자연의 이치는 그만큼 한치 어긋남이 없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