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한시, 계절의 노래(201)


국화(菊花)


[唐] 원진 / 김영문 選譯評 




국화 떨기 집을 둘러

도연명의 옛집인 듯


울타리 두루 도니

해는 점점 기우네


꽃 중에서 국화만

아끼는 게 아니라


이 꽃 모두 피고 나면

다시 필 꽃 없음에


秋叢繞舍似陶家, 遍繞籬邊日漸斜. 不是花中偏愛菊, 此花開盡更無花. 


가을꽃을 대표하는 국화가 언제부터 은자(隱者)의 상징이 되었을까? 대개 중국 동진(東晉) 시대부터로 본다. 도연명이 은거생활을 하면서 자기 집 울타리에 두루 국화를 심었다. “동쪽 울 밑에서 국화를 따니, 유연히 남산이 눈에 들어오네.(採菊東籬下, 悠然見南山.)” 도연명의 「음주(飮酒)」 다섯 번째 시에 나오는 천고의 명구다. 맑고 투명한 가을날 울타리 곁에서 노란 국화를 따는데 저 멀리 푸른 기운이 감도는 남산이 눈에 들어온다. 아무 꾸밈이 없고 아무 가식이 없다. 역대로 수많은 시인묵객들이 도연명의 이 시구를 본받아 국화를 기르고, 국화를 감상하고, 국화를 읊었다. 또 국화는 매(梅)·란(蘭)·국(菊)·죽(竹) 즉 사군자에 속하여 문인화의 단골 소재로도 사랑을 받았다. 사군자가 언제부터 군자의 네 가지 전형이 되었는지에 대해서는 여러 의견이 있지만 대체로 원(元)·명(明) 시대 이후 정착된 것으로 보는 것이 일반적이다. 흔히 매화는 봄, 난초는 여름, 국화는 가을, 대나무는 겨울에 대입하여 그 변함없는 품격을 찬양한다. 이 중 국화는 특히 서리를 맞고 피어나므로 그 꿋꿋한 모습을 ‘오상고절(傲霜孤節)’이란 말로 형용했다. 요즘은 모양도 다양하고 색깔도 다채로운 온갖 국화가 개발되어 있다. 하지만 모양이나 색깔이 어떻게 변해도 그 모든 국화가 다 지고 나면 어김없이 겨울이 박두한다는 사실은 부정할 수 없다. 지금 거리마다 노란 국화가 가을 햇살에 빛나고 있다. 바야흐로 계절의 마지막 꽃 국화의 계절이다.


서리를 깔보고 고고한 절개를 자랑한다 해서 국화를 오상고절(傲霜孤節)이라 했던가? 

보니, 국적 불명한 이 가을꽃 역시 그에 버금하니, 근자 주변에 흔히 보이는 이 꽃이 무어냐 물으니, 가우라(gaura)라 하는 분홍바늘꽃이라는데, 이르기를 미국 원산지로 2년생 또는 다년생 초본으로 근경이나 종자로 번식한다고 하거니와, 관상용으로 식재하며 자연상태에서 월동하며 자란다나 어쩐다나?  

국화여, 긴장하라! 언제까지 연명 도씨 기대어 독고다이할 수는 없는 법, 적자생존으로 역사는 흘렀거니와, 그대 역시 넘버2, 넘버3로 밀려나지 말란 법은 하늘 땅 어디에도 없으리라. 

'NEWS & THESIS > Photo News'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구절초 만발한 경주 서악  (0) 2018.10.22
세운상가 옥상에서  (0) 2018.10.06
꽃에 깃든 가을  (0) 2018.10.02
남산 아래로포착한 서울야경의 몇 가지 층위  (0) 2018.09.27
The Sun also Rises  (0) 2018.09.27
梧葉已秋聲  (0) 2018.09.20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