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선덕왕 11년(642) 벌어진 백제와의 대야성 전투에서 대야성 도독 김품석 휘하 보좌관으로 백제군에 스스로 항복했다가 죽임을 당한 것으로 추정된다. 당시 관위가 사찬이었다. '기삼나'라 읽었을 가능성도 있다. 


삼국사기 권 제47 (열전 제7) 죽죽 : 죽죽(竹竹)은 대야주 사람이다. 아버지 학열(郝熱)은 찬간(撰干)이 되었다. 죽죽은 선덕왕 때 사지(舍知)가 되어 대야성도독 김품석(金品釋) 휘하에서 보좌역을 맡고 있었다. 왕 11년 임인(백제 의자왕 2: 642) 가을 8월에 백제 장군 윤충(允忠)이 군사를 거느리고 와서 그 성을 공격했다. 이보다 앞서 도독 품석이 막객(幕客)인 사지(舍知) 검일(黔日)의 아내가 예뻐 이를 빼앗았으므로 검일이 한스럽게 여기고 있었다. 이때에 이르러 백제군과 내응해 그 창고를 불태웠으므로 성중 사람들이 두려워하여 굳게 막지 못하였다. 품석의 보좌관 아찬 서천(西川)<또는 사찬(沙飡) 지삼나(祗彡那)라고도 한다>이 성에 올라가 윤충에게 소리치기를 “만약 장군이 우리를 죽이지 않는다면 원컨대 성을 들어 항복하겠다!” 하니 윤충이 말하기를 “만약 그렇게 한다면, 그대와 더불어 우호를 함께 하겠다. 그렇지 않을 경우 밝은 해를 두고 맹서하겠다!” 하였다. 서천이 품석 및 여러 장수에게 권하여 성을 나가려 하니, 죽죽이 말리며 말했다. “백제는 자주 번복을 잘하는 나라이니 믿을 수 없습니다. 그리고 윤충의 말이 달콤한 것은 반드시 우리를 유인하려는 것으로 만약 성을 나가면 반드시 적의 포로가 될 것입니다. 쥐처럼 엎드려 삶을 구하기보다는 차라리 호랑이처럼 싸우다가 죽는 것이 낫습니다.” 품석이 듣지 않고 문을 열어 병졸을 먼저 내보내니 백제의 복병이 나타나 모두 죽였다. 품석이 장차 나가려 하다가 장수와 병졸이 죽었다는 말을 듣고 먼저 처자를 죽이고 스스로 목을 찔러 죽었다. 죽죽이 남은 병졸을 모아 성문을 닫고 몸소 대항하니 사지(舍知) 룡석(龍石)이 죽죽에게 말하기를 “지금 군대의 형세가 이러한데 반드시 온전할 수 없다. 항복하여 살아서 후일을 도모함만 같지 못하다.” 하니, 답하기를 “그대의 말이 합당하다. 그러나 우리 아버지가 나를 죽죽이라고 이름지어 준 것은 나로 하여금 추운 겨울에도 시들지 않는 절조를 지켜 부러질지언정 굽히지 말게 한 것이니 어찌 죽음을 두려워 하여 살아서 항복하겠는가?” 하였다. 드디어 힘써 싸워서 성이 함락되자 용석과 함께 죽었다. 왕이 이 소식을 듣고 크게 슬퍼하며 죽죽에게는 급찬, 용석에게는 대나마 관등을 내리고 처자에게 상을 내려 서울로 옮겨 살게 했다. 



'고대한국인명지명사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룡석(龍石)  (0) 2018.03.24
서천(西川)  (0) 2018.03.24
지삼나(祗彡那)  (0) 2018.03.24
최승우(崔承祐)  (0) 2018.03.24
장보고(張保皐)  (0) 2018.03.24
궁복(弓福)  (0) 2018.03.24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