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한시, 계절의 노래(214) 


낙유원에 올라(登樂遊原)


[唐] 두목 / 김영문 選譯評 





넓은 허공 일망무제

외로운 새 사라지고


만고의 모든 역사

그 속으로 침몰했네


한나라 왕조 살피건대

무슨 일 이루었나


다섯 능엔 나무 없어도

가을바람 일어나네


長空澹澹孤鳥沒, 萬古銷沈向此中. 看取漢家何事業, 五陵無樹起秋風.


성당 시대의 이두(李杜)라고 하면 우리는 바로 이백과 두보를 떠올린다. 두 사람은 중국 전통 시단의 쌍벽이다. 하지만 만당(晩唐) 시대에도 이두(李杜)라는 말이 유행했다. 당시 시단을 주름잡던 이상은과 두목을 가리킨다. 두목은 “遠上寒山石徑斜, 白雲生處有人家”라는 「산행(山行)」 시로 천하에 명성을 떨쳤지만 기실 그는 역사를 소재로 흥망성쇠의 비감을 읊는 ‘회고시(懷古詩)’에서 장기를 발휘했다. 이상은은 우리에게 “夕陽無限好, 只是近黃昏”이라는 시(「낙유원에 올라(登樂游園)」)로 유명하다. 그는 역사보다 인간 실존의 비애에 더 깊은 관심을 기울였다. 「낙유원에 올라」라는 같은 제목의 시를 누가 먼저 지었는지는 불분명하지만 두 사람은 앞서거니 뒤서거니 장안의 명소 ‘낙유원’에 올라 시를 지었다. 이상은이 석양을 바라보며 인간 존재의 원초적인 고독감을 노래하고 있는데 비해, 두목은 역사의 흥망성쇠를 비장하게 읊었다. 외로운 새가 가뭇없이 사라지는 광막한 허공, 그곳으로 만고의 제국들이 모두 침몰했다. 천하를 호령하던 한나라 황제들이 이룩한 사업은 무엇인가? 저 까마득한 하늘 아래 누워 있는 다섯 무덤뿐이다. 나무 한 그루도 없이 황폐한 다섯 능엔 가을바람만 마른 풀을 스치며 지나간다. 역사의 교훈은 멀리 있지 않다. 은(殷)나라는 바로 앞 하(夏)나라 멸망의 교훈을 거울삼아야 한다는 ‘은감불원(殷鑑不遠)’이란 말이 있다. 어찌 은나라만 그러하겠는가? 초심을 잃고 오만하게 민심 위에 군림하려는 자들은 예외없이 멸망의 나락으로 떨어진다. 그 누가 가을바람을 두려워하지 않는가?



한시, 계절의 노래(101)


낙유원에 올라(登樂遊原)


 당 이상은(李商隱) / 김영문 選譯評 


저녁 무렵 마음이

울적하여


수레 몰아 낙유원에

올라가네


석양은 무한히

아름다우나


다만 황혼이

가까워오네


向晩意不適, 驅車登古原. 夕陽無限好, 只是近黃昏.


낙유원은 중국 당나라 장안성(長安城) 남쪽 8리 지점에 있던 유명 관광지다. 한나라 때 조성되었고 그 일대에서 가장 전망이 좋아 도성 남녀가 즐겨 찾는 산보 코스였다. 우리 서울로 치면 딱 남산에 해당한다. 만당(晩唐) 대표 시인 이상은은 저녁이 가까워올 무렵 마음이 울적하여 수레를 타고 이 유서 깊은 전망대에 올랐다. 지는 해는 마지막 햇살로 서편 하늘을 찬란하게 물들였다. 그는 울적한 마음을 풀고자 낙유원에 올랐지만 찬란한 노을을 바라보며 오히려 황혼의 비애에 젖는다. 붉게 물든 황혼이 지나면 캄캄한 암흑이 다가온다. 암흑은 죽음이나 멸망을 비유한다. 이상은은 대체로 45세 무렵에 세상을 떠났으므로 노년에 이르러 죽음을 예감한 것이 아니다. 그럼 이 시에서 드러나는 비애감은 무엇일까? 불우하게 말단 관직을 전전하며 청춘을 허비한 자신에 대해 슬픔을 느꼈을 수 있다. 또 장엄한 대자연을 마주한 인간 존재의 근본적인 허무감일 수도 있다. 이뿐일까? 《예기(禮記)》 악기(樂記)에서는 “망국의 음악은 슬프고도 시름 겨워서, 그 백성이 곤궁하다(亡國之音哀以思, 其民困)”고 했다. 이상은이 세상을 떠난 후 겨우 50년만에 당나라는 멸망한다. 이상은의 시에는 만당의 비애롭고 유미적인 기풍이 배어 있다. 시인은 개인의 감정을 토로하지만 그 감정에는 시대의 풍상과 기미가 스며들기 마련이다. 시인이 시대의 풍향계란 말은 이상은에게도 잘 들어맞는다 할 수 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