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울진 영일 냉수리 신라비>


다음 두 문장을 보자.


(A) 옛날 신라라는 왕국에 김태식이라는 사람이 살았다. 은 음경(陰莖) 길이가 45센티미터였다.

(B) 옛날 신라라는 왕국에 김태식이라는 대물왕(大物王)이 살았다. 은 음경 길이가 45센티미터였다.


먼저 (A)를 본다. 말하는 사람이 '김태식이라는 사람'과 '왕'을 동일시했을 때, 이것이 이상한 문장임을 낌새 챈다. 그것은 바로 '호응'이 일어나지 않았기 때문이었다. 바로 다음 문장에 김태식을 왕으로 지칭할 조건이 그 앞 문장에는 어디에도 없기 때문이다. 화자가 말하고자 하는 의도가 전달되려면, 저 문장은 예컨대 다음과 같은 식으로 표현되어야 한다. 


(A) 옛날 신라라는 왕국에 김태식이라는 왕이 살았다. 은 음경(陰莖) 길이가 45센티미터였다.


반면 (B)에서는 그 바로 앞에서 김태식을 '(대물)왕'이라고 적기했기에, 그 다음 문장에 그를 지칭하는 대명사로써 그를 표현할 때 '왕'이라고 하면, 당연히 우리는 그 왕을 김태식을 지칭했다고 간주한다. 


이것이 바로 호응이다. 

호응은 그가 언어 능력을 상실한 사람을 제외하면 모를까 인간이면 누구나 갖고 태어난다. 천 오백년 전 신라사람이라고 예외가 없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