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금관가야 마지막 구형왕의 세 아들 중 맏이로 세종(世宗)이라고도 한다. 

 

삼국사기 권 제4 신라본기 제4 법흥왕 : 19년(532) 금관국(金官國) 왕 김구해(金仇亥)가 왕비와 세 아들 즉 큰 아들 노종(奴宗), 둘째 아들 무덕(武德), 막내 아들 무력(武力)을 데리고 나라 창고에 있던 보물을 가지고 와서 항복하였다. 왕이 예로써 대접하고 상등(上等)의 벼슬을 주었으며 본국을 식읍(食邑)으로 삼게 하였다. 아들 무력은 벼슬하여 각간(角干)에 이르렀다.


세종(世宗) 



'고대한국인명지명사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고장왕(高藏王)  (0) 2018.03.19
김인문(金仁問)  (0) 2018.03.19
노종(奴宗)  (0) 2018.03.19
세종(世宗) (1) 가야  (0) 2018.03.19
분질수이질(分叱水尒叱)  (0) 2018.03.19
졸지(卒支)  (0) 2018.03.19

금관가야 마지막 구형왕 세 아들 중 장남이다. 노종(奴宗)이라고도 한다. 어머니는 분질수이질(分叱水尒叱)의 딸 계화(桂花)다. 


삼국유사 제2권 기이(紀異) 제2 가락국기(駕洛國記) : 구형왕(仇衡王). 김씨.  정광(正光) 2년 즉위. 치세 42년.  보정(保定) 2년 임오(壬午. 562) 9월에 신라 제24대 진흥왕(眞興王)이 군사를 일으켜 쳐들어오니 왕은 친히 군사를 지휘했다. 그러나 적병의 수는 많고 이쪽은 적어서 대전(對戰)할 수가 없었다. 이에 동기(同氣) 탈지이질금(脫知尒叱今)을 보내서 본국에 머물러 있게 하고, 왕자와 장손(長孫) 졸지공(卒支公) 등은 항복하여 신라에 들어갔다. 왕비는 분질수이질(分叱水尒叱)의 딸 계화(桂花)로, 세 아들을 낳으니, 첫째는 세종(世宗) 각간(角干), 둘째는 무도(茂刀) 각간, 셋째는 무득(茂得) 각간이다. 《개황록(開皇錄)》에 보면 “양(梁) 무제(武帝) 중대통(中大通) 4년 임자(壬子. 532)에 신라에 항복했다”고 했다.


노종(奴宗) 



'고대한국인명지명사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김인문(金仁問)  (0) 2018.03.19
노종(奴宗)  (0) 2018.03.19
세종(世宗) (1) 가야  (0) 2018.03.19
분질수이질(分叱水尒叱)  (0) 2018.03.19
졸지(卒支)  (0) 2018.03.19
탈지이질금(脫知尒叱今)  (0) 2018.03.19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