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우리 공장 어느 중년은 출근길 매일 이 모습이라, 살피니 아마도 집으로 배달하는 중앙일보를 들고는 공장으로 들어가기 직전 담배 한 대 꼬나 물고는 죽죽 훑어간다. 출근 시간이 겹치는 날이 많아, 어제도 저 장면 조우하고는 힐끗힐끗 쳐다보며 "문화면 좀 먼저 봅시다" 해서 십초만에 후다닥 제목만 보고 치웠다.


이 모습 찍으니 멋쩍게 웃으며 하는 말이 "이거 올리지 마소" 하는데, "아시잖소 내 사전에 초상권은 없으니 고소하건 말건 맘대로 하소" 하고 파안대소하는데, 찍은 장면 다른 사람이 씩 보더니, "와 멋있구만. 이건 발행해야 해" 라고 맞짱구 치는 게 아닌가? 그에 격발하고 힘을 받아 이걸 자료로 구워 삶아 내 하고픈 말을 하니, 저 희생에 복이 있을진저. 


이젠 뉴스를 저런 식으로 소비하진 않거니와, 지하철에서 신문 보는 승객 멸종한지 오래라, 나아가 그를 통한 소비 행태만 해도 당장 그 첫 소비자 중 한 그룹에 속하는 나같은 기뤠기만 해도 요새는 신문 한통 보는데 오분이면 족하다. 


휙휙 넘기며 제목만 보고는 던져버리니 개중 어떤 것으로 우리가 다루진 않았으되 다룰 가치가 있는 듯 보이는 기사 역시 제목과 그 본문 한두줄만 보고 만다. 이런 식으로 조간 신문 기준 그 여덟종인가 아홉종 독파하는데 삼십분이면 너끈하거니와, 그 무수한 뉴스가 지금 이 시대 소비되는 패턴 그 한 단면이다.

내가 항용 말하거니와 신문과 방송의 퇴조가 결코 뉴스의 퇴조와 동일할 수 없어 외려 그 반비례 현상이 극심하거니와 종래 뉴스 시장을 독점한 저 두 미디어 행태가 파괴함으로써 뉴스시장은 까꾸로 폭발적 신장세를 거듭해 지금은 초동급부도 이른바 뉴스를 소비하는 당당 주체로 거듭선 것이다. 그런 까닭에 지난날 박근혜와 최순실은 저들 초등생이 씹는 껌이 되었거니와, 단군조선이래 뉴스시장 활황이 이토록 팽창한 시대는 없었다.

대학의 위기, 교수의 위기, 학과의 위기를 그 학문의 위기와 등치하는 사기극이 불과 얼마 전까지 횡행하고 그 여진이 여직 남아있긴 하나, 난 언제나 저 외침이 사기행각에 다름없다 질타했다. 인문학이 이리도 융성한 시대는 르네상스에도 없었고, 영정조 문예부흥기도 비할 바 아니며, 건륭성세도 조족지혈에 지나지 않는다. 대학, 교수, 그리고 학과의 삼두마차가 구축한 그 강고한 카르텔이 해체함으로써 진정한 인문학 홍수 범람의 시대가 도래했다는 사실, 잊어서는 안 된다. 

신문을 보지않을지언정 뉴스를 소비하지 않는 시대는 단군조선 이래 없었다.

그러니 울지 마라.

아참...사진 속 주인공은 연합뉴스 디지털융합본부 부본부장 최재영 국장이며, 사진은 연출이 아님을 밝힌다.  


  1. 아파트담보 2018.10.19 21:49 신고

    세계적으로 가장 유명한 무협 작가, 김용은 사실 소설가라기보다는 언론인이었습니다. 친구와 함께 홍콩에서 「명보」라는 신문을 창간했죠. 그리고는 신문을 많이 팔기 위해 소설을 연재하기 시작했습니다. 국내에는 「영웅문」이라는 제목으로 잘 알려진 「사조영웅전」, 「신조협려]」, 「의천도룡기」의 세 연작이 바로 「명보」에 연재된 소설들입니다.「명보」는 지금 홍콩에서 가장 많이 보는 신문이 되었습니다.


오프라인 사전은 이제 곳곳에서 신음 소릴 내며 퇴조 일로다. 이젠 더는 설 곳이 없다. 내도 팔리지 않을 뿐더러, 팔려도 아무도 보지 않는다. 


신문..요새는 기자들도 보지 않는다. 신문 발행부수? 아득히 먼 선캄브리아 후기 이야기가 되어버렸다. 신문은 퇴조를 거듭해 지금은 마지막 숨을 헐떡인다.


그렇다면 사전이 퇴조했는가? 

분명 오프라인 사전은 눈에 띠게 퇴조했다. 

그렇다면 신문이 퇴조했는가?

분명 조중동이 대표하는 신문이 가판대에서 정신없이 사라져간다. 


하지만 그렇다고 사전이 결코 퇴조했다 할 수는 없다. 그러니는커녕 단군조선 이래 이토록 사전 수요가 많은 시대가 있을성 싶을만치 그 수요는 급격히 늘어나, 일상 곳곳으로 파고들었다. 

너도나도 사전을 찾는다. 그 매체가 바뀌었을 뿐 사전 수요는 폭증 일로다. 오프라인 사전이 사라졌을 뿐, 그것을 대체한 새로운 시대 새로운 형태의 사전은 범람을 방불한다. 

뿐이랴? 사전은 종래와는 비교도 할 수 없을 정도로 수시로 개정증보가 이뤄진다. 위키피디아며 바이두가 대표하는 온라인 사전은 성업 중이다. 그 성업을 가능케 하는 동인은 첫째 그 막대한 수요이며, 둘째 그 개정증보의 전광석화 같은 속도전에 있다고 나는 본다.  


따라서 사전이 사라지고 있다거나, 사전이 사라졌다는 말은 오프라인 사전에만 해당할 뿐이며, 그 수요는 폭증 일로임을 구분해야 한다. 



신문이 퇴조했는가?

마찬가지로 그것이 취급하는 신문과 방송이 뉴스 시장에서 급격히 힘을 잃었을뿐이며, 뉴스 수요는 마찬가지로 폭증했다. 

뉴스가 이토록 각광받는 시대는 단군조선 이래 없었다. 신문 시대엔 언감생심 독자 축에도 들지 못한 초중등생이 이젠 누구나, 그것도 수시로 뉴스를 찾는 시대를 우리는 산다. 

최순실 모르는 초등생 없다. 뉴스가 신문과 방송에서 해방하니 뉴스가 극성이다. 

마찬가지로 우리는 신문이 퇴조한 일을 뉴스 시장의 퇴조로 등치等置할 수는 없다. 


사전과 사전 수요, 신문과 뉴스 수요는 다르다.


때는 바야흐로 사전 전성시대, 뉴스 범람시대다. 


마찬가지로 우리 사회 볼멘 소리 중 다른 하나인 책을 읽지 않는다는 말도 어불성설이다. 

책을 읽지 않는가? 오프라인, 혹은 범위를 더 확장해 그것을 대체한 매체 중 하나인 전자출판물 수요가 줄어든 일을 독서시장 쇠퇴로 등지할 수는 없다. 


책을 읽지 않을 뿐, 절대적인 독서량은 폭증했다. 오프라인 출판시대 독서시장과 비교하면, 단 하루도 글을 읽지 않는 시대가 없다. 

비슷하게, 이제는 모두가 작가인 시대다. 작가라면 모름지기 원고지에 글을 쓰고, 노트북으로 뭔가 심금을 울리는 글을 자판으로 두들긴다는 시대는 지나갔다. 


댓글 하나가, 무심한 좋아요 하나가 글을 창작하는 일인 시대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