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뇌물과 내 새끼는 하나” : 東漢의 제오륜(第五倫) [수정] [삭제] 2011.06.15 08:57:15


이른바 주자성리학을 완성했다고 평가되는 朱熹가 제자 유자징(劉子澄)에게 편찬토록 한 동몽서(童蒙書)로 《소학(小學)》이 있으니, 《대학(大學)》에 대칭하는 이 《小學》이란 문헌은 실상 유자징이 그 자신의 의견을 피력한 글을 모은 것이 아니라 先代 문헌 이곳저곳에서 동몽(童蒙)을 가르치는 데 적절하다 생각하는 구절들을 가려 뽑아 정리하고 나열하며 편집한 이른바 짜깁기 책이니 요즘 같으면 저작권법 위반으로 책이 회수되고 막대한 벌금을 물어야 할 일이지만 옛날 동양권에서는 이런 일이 비일하고 비재했다. 


《小學》은 실상 그 내용을 볼작시면 내 보기엔 이렇다 할 거창한 철학을 담았다고 보기는 힘들며, 다른 무엇보다 朱熹 當代의 실정과는 전혀 맞지 않는 記述이 허다했으니, 그러함에도 그보다도 다시 수백 년이 지난 뒤에, 그것도 조선 땅에다가 이를 절대도덕으로 세우고자 한 일군의 무리가 출현했거니와, 그 오야붕이 바로 조광조임은 익히 알 터이다.


《小學》은 전체 6편이니, 그 마지막 제6편은 편명(篇名)이 ‘선행(善行)’이라, 소제목처럼 이 篇에는 주로 역대 문헌에 보이는 善行과 관련된 역사상 인물의 일화라든가 言說을 모았다. 이 善行편은 다시 세분하니, 그 세부항목 중 하나가 바로 ‘실경신’(實敬身)이라. 


제목을 풀어보면 ‘敬身을 實한다’이니, 예서 實은 實證이란 뜻에 가까우니, 실례를 들어 증명한다는 뜻이다. 그렇다면 ‘경신(敬身)’이란 무엇이냐가 그 小篇이 주장하고자 하는 이데올로기가 노골화하거니와, 이때의 敬身을 나는 愼獨이라는 말로 대체해도 大過는 없다고 본다. 말 그대로 몸가짐을 공손히 한다는 뜻이니, 따라서 ‘실경신’(實敬身)은 역사상 몸가짐을 제대로 한 實例들의 집합이 되는 셈이다.


이 ‘실경신’이 인용한 역대 인물고사 중 하나로 《후한서(後漢書)》에서 뽑아다 온 제오륜(第五倫)이란 사람의 행적이 있으니, ‘제오륜’은 표기로만 보면 사람 이름과 같은 고유명사와는 하등 관계가 멀 듯 하지만 실은 사람 이름이다. 


姓이 第, 이름이 五倫이니, 벌써 이름 자체에서 그의 사상적 지향점이 어디인지가 금방 드러나지 않는가? 말할 것도 없이 그 지향점은 孔子가 대표하는 儒家之學이라 할 것이니, 《後漢書》 班彪列傳 下에서 이르기를 “第五倫字伯魚京兆”, 즉 제오륜은 字를 백어(伯魚)라 하는데 京兆(서울) 사람이라 했다.


伯魚는 또 뭐냐 하면, 글자 그대로는 물고기 중에서도 맨 우두머리, 오야붕을 말하니, 이는 바로 鯉(리), 즉, 잉어를 일컫는다. 잉어란 천년을 묵으면 龍이 된다 해서, 예로부터 靈物로 취급되었음은 무수한 일화가 증명하거니와 그 자세한 내용은 여기에서 略하되, 다만 伯魚가 공자의 아들 이름이기도 하다는 사실을 잊지 말아야 한다. 

공자에게 백어(伯魚)라는 아들이 있었고, 그가 아비보다 먼저 죽었다는 건 이미 《논어(論語)》에 보이거니와, 나는 제오륜이 하고 많은 표기 중에서도 伯魚를 字로 선택한 까닭은 그가 바로 공자의 아들이고자 했음을 자처했기 때문이라고 본다.


어떻든 《후한서後漢書》 卷41에 수록된 그의 전기인 ‘第五倫 傳’을 중심으로 그의 행적을 정리하면, 그는 동한(東漢) 때 경조(京兆) 장릉(長陵), 곧 지금의 섬서성(陝西省) 함양(咸陽) 사람으로 그의 선대는 전국시대 전씨(田氏)였으니, 그 선조 전씨가 서한(西漢) 원릉(園陵)으로 강제 이주하게 되면서 성씨를 第로 바꾸었다. 


제오륜은 젊을 때는 지금의 기초자치단체 중급 공무원 정도에 해당하는 향색부(鄉嗇夫)로 있다가 지금의 서울시장 정도에 해당하는 경조윤(京兆尹) 염흥(閻興)이 불러 개인 비서격인 주부(主簿)로 삼으니, 이를 발판으로 나중에는 지금의 공무원 특채 정도에 해당하는 효렴(孝廉)으로 천거되어, 회계(會稽)와 촉군(蜀郡)을 다스리는 지방관 오야붕인 태수(太守)를 역임한다. 그의 관직 생활은 청렴함으로 이름이 높았다.


《小學》 제6편 ‘善行’ 중 ‘실경신’(實敬身)에서는 《後漢書》 第五倫 傳 가운데 다음 대목을 인용한다.  


어떤 사람이 제오륜(第五倫)에게 묻기를 “공께서도 사사로운 마음이 있습니까?” 라고 하니 다음과 같이 대답했다. 


“옛날에 어떤 사람이 나에게 천리마를 주려 한 적이 있다. 나는 비록 받지는 않았지만 三公이 모여 인물을 선발하고 천거하는 일이 있을 때마다 그 사람이 마음속으로 생각났다. 그러나 끝내 등용하지는 않았다.


그리고 내 조카가 지난번에 병들었을 때 하룻밤에 열 번을 찾아갔지만 돌아와서는 편안히 잠들었다.


하지만 내 자식이 병이 났을 때는 비록 한 번도 병세를 살펴보지는 않았지만 밤새 잠을 이루지 못했다. 이런 행동들에 어떻게 사심이 없다고 하겠는가?”


或問第五倫曰, 公有私乎. 對曰, 昔人有與吾千里馬者, 吾雖不受, 每三公有所選擧, 心不能忘, 而亦終不用也. 吾兄子嘗病, 一夜十往, 退而安寢. 吾子有疾, 雖不省視, 而竟夕不眠. 若是者豈可謂無私乎.  



논문박사라는 것이 있다. 간단히 설명하면 이렇다. 혹시 내가 잘못 이해했다면 시정을 바란다. 자기가 이전에 발표한 논문을 묶어서 박사학위를 받는 제도다. 일본에서는 확실히 있고, 다른 나라에는 어떤 지 모른다. 국내에는 이 제도가 없다. 

왜?

교수 혹은 대학 때문이다. (모든 교수가 그렇다는 뜻이 아니니 곡해마라)

교육부가, 학교가 정한 코스를 밟아야만 석박사 자격을 준다고 강제한다. 

왜? 

그래야만 대학은 수업료라는 돈을 챙기고, 교수는 대학원생을 노예 부리듯 하기 때문이다. 


박사학위는 대학과 교수라는 틀과 과정을 통해서야만 주물해야 하는가?

현재의 대학원 제도의 폐습 중 상당수는 이런 제도에서 말미암는다. 

나는 일본식 논박제도를 도입해야 한다고 본다. 

그것이 유일한 대안이 아니라는 사실은 잘 안다. 논박에도 문제점이 없지 않다는 사실을 잘 안다.

그럼에도 논박제도는 적어도 병행은 해야 한다. 


논박이 필요한 이유는 현 대학원 제도 아래서 각종 비인권적 폭압에 대한 대안일 수 있기 때문이다. 현 제도에서 교수는 대학원생에 대해 절대 군주이며 태양이며 하늘이며 야훼다. 제 맘에 안든다고, 제가 생각하는 논지와 다른 논문을 제출했다고 심사 자체를 거부하는 일이 비일비재하고, 그리고 무엇보다 고분고분 말 안듣는다고 심사를 반려하는 비인권적 폭력은 방축되어야 한다. 이런 억압체제가 각종 폐습을 낳는다. 


근자 이런 말 들었다. 논문 제출하려 했더니 지도교수가 거부했다고 한다. 

"아니 자네가 어떻게 논문을 낼 생각을 하나?"

이거 나도 이곳저곳에서 여러 번 얘기했지만, 오늘도 국립문화재연구소에 있다가 김태식의 압제를 견디지 못하고 전북대 교수로 탈출한 김낙중 선생이 이 문제를 오늘 다시 거론했으므로, 새삼 재방송에 가까운 이야기를 또 해 볼까 한다.

비단 김 교수만이 아니라 현직 대학 고고학 전공 교수 사이에서 팽배한 불만 중 하나가 왜 명색이 고고학과 혹은 관련 전공과인데도 대학에서 발굴을 못하게 하느냐라 할 수 있다.

이들이 대학 발굴을 하게 해달라고 하는 이유는 교육적 목적에 따른 것이다. 명색이 고고학 혹은 관련 전공이라 하는데 막상 이들이 발굴을 가르칠 현장이 없기 때문이다.

그러면서 작금 대학 고고학 실습은 문화재발굴전문조사기관들에 의지해야 하지만, 이들이 교육을 제대로 시킬 리는 없다는 것이다.

이들의 볼멘소리, 나는 그것을 부당하다고 얘기하고픈 마음은 추호도 없음을 우선 밝혀둔다. 그들의 요구 혹은 불만은 상당 부분 정당하다.

하지만 이들이 내세우는 교육 목적을 위한 발굴이 가능하기 위해서는 선결해야 할 문제 또한 적지 않음을 우리는 잊어서는 안 된다.

첫째, 이들이 말하는 교육 목적 발굴은 엄격히 그 목적에만 부합해야만 한다.

이것이 어떤 식으로건 전제되지 않는 발굴은 현행과 같은 족쇄를 불러온 근본적인 대학 발굴의 문제점을 되풀이할 뿐이다.

대학이 종래와 같이 종국에는 돈벌이 수단으로 고고학 발굴에 나설 수는 없다. 작금과 같은 대학 발굴 족쇄를 불러온 원인은 다름 아닌 대학 발굴 자체의 문제점에 큰 원인이 있음을 부정할 수는 없다고 나는 본다.

둘째, 그것이 충족되려면 무엇보다 그 발굴은 구제발굴이 아닌 학술발굴이어야 하며, 그 기간은 한달 내외의 단기간 발굴이어야만 한다. 이를 뛰어넘은 그 어떤 대학 발굴도 교육 목적에서 벗어날 뿐이다. 

구제발굴 현장에서 학생들을 가르칠 순 없다.

셋째, 그 기간 다른 수업과의 충돌 문제는 어찌할 것이냐 하는 문제를 해결해야만 한다. 

고고학 전공 학생이라 해서 고고학 수업만 있는 것이 아니다. 그네들도 다른 교양 수업도 받아야 하며, 나아가 복수전공 혹은 개인의 관심사에 따른 다른 과 수강도 얼마든지 할 수 있다.

교육 목적을 위한 발굴은 필연적으로 학기 중에 개설되어야만 하는데 이 기간 발굴 현장에 학생들이 투입함에 따른 다른 수업과의 상충은 어찌할 것인가가 해결되어야만 한다.

이를 피하고자 방학기간 발굴을 생각할 수가 있다. 하지만 학기중 발굴이건 방학기간 중 발굴이건 다음과 같은 네번째 문제를 초래한다.

그에 따른 발굴 조사 제반 경비는 누가 부담할 것인가가 문제로 대두한다.

합교육목적이라면 당연 빠따로 그 발굴 제반 경비는 당연히 해당 대학, 혹은 해당 학과가 자비 부담해야 한다. 이를 누구한테 떠넘기려 하는가? 물론 이를 위한 매장문화재 발굴조사기관에서의 기금 조성을 대안으로 생각할 수도 있을 것이다.

다섯째, 이런 문제가 해결된다 해도, 수업 시간 외의 학생들 노력봉사 비용은 어찌 처리할 것인가도 생각해야 한다.

어찌할 것인가? 나는 당연히 학교측에서 그 비용을 지불해야 한다고 본다.

나는 교육 목적을 앞세운 무료 봉사는 타당하지 않다고 본다.

이는 내가 언뜻 생각한 문제들이거니와, 실제 이를 실행하는 단계에서는 적지 않은 문제점들을 더 초래케 할 것이 뻔하다.

이런 고민을 발판으로 하는 대학 교육 목적 발굴을 생각해 봤으면 한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