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客이 있어 날 더러 너는 왜 역사를, 특히나 고대사를 공부하느냐 물었다. 내가 客에게 답하여 가로대, “현재에 대한 상대화니라”고 했다. 客이 再問하기를 “그것이 何謂?” 하되, 내가 다시 答曰,

 

“우리가 지금 절대적이라고 믿고 있는 도덕을 비롯한 일체의 것들이 장구한 역사를 보건대 절대가 아닌 상대임을 알려주나니, 예컨대 어머니 아버지 중 하나가 다른 형제와 자매가, 또 조카가 이모나 고모와, 삼촌이 조카와 결혼하는 행태만 해도 지금은 근친상간이며, 패륜이라 하지만 이것이 시대를 조금만 거슬러 올라가면 가깝게는 고려시대에도, 나아가 더욱 거슬러 올라가면 삼국시대에도 그러했으니, 더구나 그런 근친상간적인 결혼 행태가 하등 이상하게 통용되지 않았으니, 이로써 우리가 믿는 패륜의 추억 또한 장구한 역사의 흐름을 보건대 그것이 절대가 아니라 상대임을 알 지니, 이런 점에서 역사는, 특히 지금 이곳과 시대와 공간이 먼 시대일수록 현재를 상대화하느리라”

 

그럼에도 분명 그 때나 지금이나 하나로써 관통하는 분모도 있음을 부인할 수 없을지니, 아래에 소개하는 동문행(東門行)이라는 한대(漢代) 악부시(樂府詩)가 그것이니,

 

이 시를 읽는 자, 그가 인간이라면 게 중 어떤 이는 눈물을 흘리어 옷깃을 적시는 이 있을 지며, 그렇지 않은 자들도 어떤 강렬한 pathos에 휘말리고 말리라.

 

생각해 보라.

 

곤궁한 생활을 견디지 못한 아내와 아이를 둔 백발이 성성하기 시작한 가장이 참다 못하여 칼을 빼어들고 강도행각에 나서나니, 그런 남편을 부여잡고 아내가 “나는 당신과 함께 라면 죽이라도 먹어도 좋소”라고 울부짓는 이 장면을 보라.

 

2000년 전에 벌어진 이 생계형 범죄.

 

아, 이런 생계형 범죄는 언제나 준동할 지니, 그런 생계형 범죄가 추방된 사회를 꿈꿀 지니, 이것이야말로 大同의 사회가 아닐지며, 이것이야말로 太平의 盛世가 아닐진가?

 

동쪽 문을 나서며(동문행. 東門行)

 

동문 밖 나설 땐 돌아올 생각 없었건만 出東門不顧歸

문을 들어서니 슬픔은 북받치네 來入門悵欲悲

쌀독엔 쌀 한 되 남아있질 않고 盎中無斗米儲

돌아보니 시렁엔 옷 한 벌 걸려있지 않네 還視架上無懸衣

칼 뽑아 동문을 나서려니 拔劍東門去

집안 애엄마 옷자락 붙잡고 울부짖네 舍中兒母牽衣啼

“남들은 부귀해지기만 바라지만 他家但愿富貴

이 몸은 당신과 함께라면 싸라기 죽이면 되오 賤妾與君共餔糜

위로는 하늘을 보시고 上用蒼浪天故

아래로는 어린 새끼를 보시와요 下當用此黃口兒.

오늘은 아니되오” 今非!

“아서시오. 난 가야 하오 咄! 行!

지금도 이미 늦었단 말이오 吾去爲遲

흰머리 수시로 떨어지니 白髮時下

살 날도 얼마 남지 않은 듯 하구려” 難久居

바로 앞서 나는 동문행(東門行)이라는 애절한 악부시(樂府詩)를 소개한 바 있거니와(그 옛날 블로그에 올린 글로서 새로 만든 블로그에 옮겨왔으니 순서가 뒤바뀌었는지도 모르겠다), 그것은 먹고 살 길이 없어 강도 행각에 나설 수밖에 없는 2000년 전 애잔한 어느 평민 가정을 노래한 것이려니와,

 

이번에 소개하는 서문행(西門行)이라는 또 다른 악부시는 우선 제목에서 앞선 동문행東門行과 對를 이룬다는 점을 유념할 필요가 있다. 단순히 제목만 西門行 ↔ 東門行이 아니요, 그 내용 또한 극한 대척점을 이루고 있다고 할지니, 이 西門行이 지향하고자 하는 바를 간단히 낭만주의 시대 유럽에서 유행하는 문예 사조를 빌려 추리자면 CARPE DIEM이다.

 

CARPE DIEM!

 

흔히 이 말은 Catch(or Seize) the Day!라고 옮기거니와 아마도 동명 영화도 있었다고 기억하니, 20세기 벽두에 모더니즘이라는 열풍이 만들어낸 포말 중 하나가 바로 이 말이려니와, 이를 다시 우리말로 옮겨 가로대,

 

오늘을 즐기자!

 

그렇다고 그것이 지나치면 아랫도리 내어 놓고 벌렁벌렁 자빠지는 행태가 될지니, 저 CARPE DIEM이 설하는 저명한 문예작품으로 페르시아인 오마르 카이얌이라는 썼다는 장편시 ‘루바이야트’(Rubaiyat)라는 것이 있으니, 세계문학사에서는 이 오마르 카이얌 원작이 아니라 1859년에 영국 시인 E. 피츠제럴드라는 사람이 영역한 번역본이 저명하다. 이 피츠제럴드라는 사람은 <<The Great Gatsby>> 저자인 F. Scott 피츠제럴드와 전혀 무관계하지만 무관계하지도 않으니, <<The Great Gatsby>>에서 주인공 개츠비를 파멸로 이끄는 빌미가 바로 CARPE DIEM!이다. 

 

아, 20년 전 교정에서 멋모르고 <<Norton Anthology>>라는 2천 쪽짜리 영문학 개론서를 낑낑대며 들고 다니던 시절이 그 옛날이 생각나는구나. 각설하고, 이번에 소개하는 서문행(西門行)을 굳이 견주건대 그것이 명목상 지향하는 바가 바로 이 CARPE DIEM!일지니, 글쎄 이런 우리의 감각에 맞게 번안한다면 무엇일까?

 

노세 노세 젊어서 노세,

늙어지면 못 노나니

 

바로 이것이 아닐까 한다. 아래 전문을 소개하는 시를 보면, 그런 젊은 시절을 즐기기 위한 놀이 방편으로 ‘병촉유’(秉燭遊), 즉, 촛불을 켜 들고 밤놀이 하는 방식이 소개되고 있는데, 이 구절을 실로 유심히 기념하고 있어야 한다.

 

2000년 전 한대(漢代) 민간가요에서 채록되었다는 이 西門行의 노래는 결국 700년 정도나 지난 뒤 성당(盛唐)을 대표하는 저 고주망태의 위대한 시인 太白 李白을 통해 춘야연도리원서(春夜宴桃李園序)라는 노래로 다시 태어나기 때문이다. 고문진보에도 수록되어 있으므로 해서 너무나도 유명하게 된 시이거니와, 내가 저 시절 고교 때는 한문2도 필수과목이었거니와 거기에서 이 춘야연도리원서라는 글 전문을 접하게 되었는데, 그 때 내가 생각하기를

 

할 일 없어서 밤에 후랫시 불켜놓고 지랄하나 했던 기억이 있거니와, 아, 객설이 길었거니, 이제 시나 감상하자.

 

 

서문행(西門行) : 서쪽문을 나서며

 

서쪽문 나서 出西門

걸으며 생각했네 步念之

오늘 아니면 언제 즐기리니 今日不作樂

언제까지 기다려야 할 것인가 當待何時

어서 즐기세 逮爲樂

어서 즐기세 逮爲樂

때가 되었으니 當及時

어찌 우울할 수 있으리오 何能愁怫鬱

이런 때 다시 오길 기다릴까? 當復待來玆

좋은 술 빚고 釀美酒

기름진 고기 삶아 炙肥牛

마음 통하는 이 부르면 請呼心所歡

우울한 마음 풀 수 있네 可用解憂愁

살아봐야 100년도 되지 않으니 人生不滿百

언제나 천 년 근심을 안고 있으니 常懷千歲憂

낮은 짧고 쓰라린 밤은 긴데 晝短苦夜長

어찌 촛불 밝혀 놀지 않으리 何不秉燭遊

돌아 다니는 모습 구름 흘러가는 듯하니 遊行去去如雲除

헤친 수레 지친 말일랑 우릴 위한 것이니 弊車羸馬爲自儲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