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아무래도 도종환 의원 문제는 짚고 넘어가야겠다. 

피하려 했더니 안 되겠다. 

대통령에 의한 가야사 복원 지시가 느닷없이 도종환 의원의 전력과 연동하기 때문이다.

내가 이와 관련한 모든 반응을 살핀 것은 아니지만, 이 두 사건, 그러니깐 가야사 복원 지시와 도종환 의원의 문체부 장관 지명이 그것을 반대하거나 우려하는 사람들에 의해 한 통속으로 다뤄지는 까닭이다.

내가 지적하는 사례에는 사적으로 나랑 무척이나 가차운 사람도 있음을 말해둔다.

신문 기고문 혹은 인터뷰 형식으로 나선 이들 중에는 도종환과 인연이 좋지 않은 이가 더러 있다. 도 의원은 국회의원 시절 동북아역사재단이 기획한 소위 동북아역사지도 사업과 관련해 역사학계 소위 주류와 대단한 마찰을 빚었다.

그것을 무산시킨 일등공신(?)은 도 의원이었다. 

국회 속기록을 내가 상세히 살핀 것은 아니지만, 주로 고대사학계가 표적이 되었다.

이 사업은 나중에 아마 서강대 사학과로 갔을 것이다. 

한국고대사학회도 깊이 관련이 있다. 

이들에게 도종환은 악의 축이다.

나는 이 사업 타당성을 이 자리에서 논하고픈 마음은 추호도 없다. 

그것은 관심권 밖이다.

다만 내가 이상하게 보는 점은 이 동북아역사지도 편찬사업의 주체다.

이 사업을 왜 국가 기관이나 다름 없는 동북아역사재단이 했는가?

동북아역사재단은 재단이라 하지만, 그 운영사업비 100퍼센트를 국가 예산에 의존한다.

소위 관변 단체다.

가야사 복원 지시와 관련해 역사학계 일부에서는 국가권력이 왜 역사에 개입하려 하느냐는 반박이 있다. 

언뜻 보면 맞는 말이다.

하지만 그런 역사학계는 왜 틈만 나면 국가를 향해 국가가 책임지라고, 정부가 왜 나서지 않냐고 삿대짓을 해댔던가?

동북아역사재단은 그 태동이 일본의 역사교과서 왜곡과 중국의 동북공정이 직접 발단이었다.

일본이 역사를 왜곡하는데도, 중국이 동북공정으로 한국역사를 잡아먹는데도 왜 정부는 손 놓고 있냐는 삿대질이 빚어낸 괴물이 바로 동북아역사재단이다.

국가 권력을 향해 왜 역사문제에 개입하지 않느냐는 삿대질이 지금도 눈에 선한데, 지금은 거꾸로 왜 정부더러 역사에 개입하느냐 삿대질이다.

정부의 개입, 권력의 개입이 그렇게 싫거덜랑 한국연구재단 없애라. 

순수 민간사업으로, 역사학자들끼리 회비 거두거나 후원금 거두어 동북아역사지도 만들어라.

왜 국가권력에 기대어 역사사업을 벌이는가?

나는 그 사업의 타당성을 논하는 것이 아니라 그 논리의 궤변을 지적하고자 한다.

이를 두고, 특히 그 사업을 무산시킨 주범으로 지목된 도종환씨가 문체부 장관에 임명되는 과정에서 적지 않은 논란이 있었다. 이를 주도한 역사학계에서는 여전히 분이 풀리지 않는 모양이다. 이 사업에 관여했다가 그 된서리를 맞은 몇 분이 내 주변에 포진한다. 이를 빌미로 국가의 역사 간섭을 비판하는 목소리가 부쩍 높은 것도 안다. 이를 추진한 역사학계는 정부나 국회는 지원만 하고, 간섭을 하지 말았으면 했겠지만, 이 사업은 원천에서 문제를 안았으니, 그것은 바로 그 재원이 국민세금이었다는 사실이다.

정부 예산이 집행되는 모든 곳에는 그것을 집행 감독하는 정부기관과 국회의 간섭이 필연적이다. 그 구체적 방법에 대한 논란이 있을 수 있겠지만, 도종환이 대표하는 국회가 간섭하는 일은 지극히 당연하다. 물론 역사학계가 문제 삼는 것은 그것이 아니라고 나는 보고 싶다. 하지만 그것을 감시감독할 책임은 국회에 있다. 그 감시감독을 도종환이 했거니와, 그 감시감독을 두고 논란이 있지만, 사태를 정확히 직시해야 한다고 나는 본다. 

이 사업 동북아역사재단이 국민세금으로 집행했다. 나는 언제나 말했듯이 인문학에 정부가 지원해야 한다느니 하는 주장 결코 동의하지 않는다. 물론 그 사업 성격에 따라 정부 예산이 지원되어야 하는 곳이 있다. 그것을 구별 못할 정도로 내가 바보는 아니다. 동북아역사지도..이걸 왜 동북아역사재단이 했는가? 

나는 언제나 이를 물었다. 이 사업을 왜 동북아역사재단이라는 창구를 빌린 국민세금을 투입해야 했는가? 나는 이를 매양 의심했다. 학문의 자유는 첫째도 둘째도 권력에서의 독립이 관건이다. 그 독립을 언제나 외치면서, 한편으로는 언제나 그 역사학은 정부를 향해 돈달라 아우성쳤다. 국민세금이 투입되는 한, 외부 간섭, 특히 국가권력은 언제나 개입한다. 이덕일을 욕하지만, 이덕일은 그에 간섭할 자유가 얼마든지 있다. 

왜? 국민이니깐. 

거꾸로 말해보자. 이 일을 예컨대 한국고대사학회 자체로 했다면, 이덕일이건 도종환이 뭐라 했겠는가? 국가에 기댄 사업은 언제나 국가의 간섭을 받기 마련이다. 

국가권력 간섭 없는 역사지도....나는 그것을 고대해 본다. 국민세금이 투입되고 동북아역사재단이 추인하며 국회가 인준한 동북아지도. 그건 바로 국정교과서의 다른 이름이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