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천고마비(天高馬肥). 말 그대로 가을은 청명한 날씨와 함께 오곡백과가 풍성한 수확의 계절임을 압축시켜 전한다. 하지만 원래 이 말 속에는 말을 타고 중국을 끊임없이 노략질했던 북방 유목민, 특히 흉노(匈奴)의 음산한 바람이 분다. 


몽골고원


이 말이 등장하는 가장 오랜 문헌은 한(漢)나라 반고(班固.AD 32∼92년)가 당대 역사를 기록한 《한서(漢書)》의 흉노전(匈奴傳)과 같은 책 조충국전(趙充國傳). 이곳에서 반고는 '천(天)'자 대신에 가을 추(秋)를 사용해 추고마비(秋高馬肥)라는 말을 쓰거니와 글자 그대로 가을 하늘은 높아지고 말은 살찐다는 뜻이다. 그러면서 "흉노는 가을이  되고 말이 살찌며 활이 팽팽해지기 시작하면 (중국) 변방에 (쳐)들어왔다"고 한다. 즉, 천고마비 원형인 추고마비는 가을이 깊어감에 따라 흉노가 중국을 대상으로 노략질을 일삼는 시기라는 게 원 뜻인 것이다.


유목민족이 떠돌이 생활을 하던 몽골고원이나 고비사막 등지에는 초목이  빨리 시들 뿐 아니라 겨울도 일찍 찾아왔다. 따라서 양식과 말먹이가 부족한 유목민들이 가을에 접어들 무렵부터의 생존수단은 약탈이라고 해도 지나친 말이 아니다. 오랑캐라 불리던 유목민 중에서도 중국인들이 가장 두려워했던 존재는 우리나라 고대 역사와도 밀접한 연관이 있는 흉노였다. 나아가 북방의 말 역시 계절 변화에 무척이나 민감해, 겨울철을 버티기 위해서는 그 문턱인 가을에 엄청난 여물을 먹어 살을 찌워 놓아야 했다. 그 찌운 살로 혹독한 겨울을 나야했기 때문이다. 


이동과 전쟁 수단으로 말을 쓰는 유목민 침입을 막기 위해 중국 역대왕조는 가을이면 백성들을  군인으로 징발, 변방에 내보냈고 또한 군대를 먹여살리기 위해 인민한테 무거운 세금을 물렸다. 때문에 천고마비(天高馬肥)의 계절은 백성은 고통스럽고 말 또한 비참한  천고마비(賤苦馬悲)의 시기였던 셈이다. 그런 사정이 꼭 한나라 때가 더 극심한 것은 아니었으니, 시대를 통털어 중국 전사에 걸친 고역 중 하나이기도 했다. 기라성을 방불하는 시인이 쏟아져 나온 당(唐)나라 때도 마찬가지였다. 


몽골고원의 아이들



이태백(李太白)과 함께 당시(唐詩)를 대표하는 인물이 두보(杜甫). 그의 조부는 두심언(杜審言.648?~708)인데, 이 할애비 또한 문명이 높아 이교(李嶠)·최융(崔融)·소미도(蘇味道)와 함께 '문장4우'(文章四友)로 일컫기도 했다. 그가 남긴 시로 현존하는 43편 중 다음 '소미도에게'(贈蘇味道)가 특히 유명하다. 


구름 한 점 없는 밤하늘에 혜성 떨어지고 

가을하늘 높아지며 변방 말은 살 오르네 

힘차게 말 달리며 날랜 칼 휘두르며 

붓 놀려 격문을 날리리라 


雲淨妖星落

秋高塞馬肥 

據鞍雄劍動 

搖筆羽書飛 


이 시가 바로 가을철을 묘사하는 천고마비(天高馬肥), 그 원류인 추고마비 출전 중 하나다. 주의할 것은 두심언은 '추천색마비'(秋高塞馬肥)라고 해서 '추고마비'(秋高馬肥)로 썼다는 사실이다. 이에서 물론 '추(秋)'는 '추천(秋天)', 즉 가을 하늘을 뜻한다. 


가을 하늘이 지닌 푸르름과 높음의 상징은 대한민국 애국가 제3절 첫  소절이 '가을하늘 공활(空豁)한데'인 데서도 확인한다. 이런  '추고마비'(秋高馬肥)가 어느 새인가 천고마비(天高馬肥)로 바뀐 것이다. 


소미도는 왜 변방으로 떠나야 했을까? 두심언 시 어디에도 가을철 낭만은 털끝만큼도 찾을 수 없다. 불길함의 대명사인 혜성이 떨어지고 변방과 칼이 등장하며, 전장의 긴박한 상황을 알리기 위한 격문이 소재로 활용된다. 두심언은 전쟁이 벌어지고 있거나 전운이 감도는 변방으로  떠나는 친구 소미도에게 무사귀환하기를 바라는 뜻을 시에 담아 보낸 것이다. 


사실 '추고마비'는 당과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던 북쪽 유목국가, 예컨대 돌궐의  침략을 알리는 전령과도 같은 불길한 징조였다. 말은 풀 먹이가 떨어지기 시작하는 가을철이 가까워지면 본능적으로 살을 찌운다. 마찬가지로 돌궐 사람 또한 겨울철을 대비해 약탈을 감행하게 된다. 


이런 음산한 천고마비가 어느 새 가을 낭만을 묘사하는 대명사와도 같은 지위를 점하니, 격세지감일까? 이 가을 몽골 고원으로 말을 타러 가고 싶다. 


*** 이 글 역시 지난날 내가 쓴 글 두어 종을 버무린 것이다. 

서성 선생이 정리했다.


杜甫 

寄岑嘉州(229-2494)〈766.3

同諸公登慈恩寺塔(216-2258)

九日寄岑參(216-2258)

渼陂行(216-2261)

奉答岑參補闕見贈(225-2414)

寄彭州高三十五使君適虢州岑二十七長史參三十韻(225-2427)

泛舟送魏十八倉曹還京因寄岑中允參范郎中季明(227-2461)


王昌齡 

留別岑參兄弟(140-1428)


賈至 

早朝大明宮呈兩省僚友(235-2596)


儲光羲 

同諸公登慈恩寺塔(138-1398)


獨孤及 

同岑郞中屯田韋員外花樹歌(247-2770)


戎昱 

贈岑郎中〈765.冬



한시, 계절의 노래(169)


무후 사당(武侯廟)(사당은 백제성 서쪽 교외에 있다<廟在白帝西郊>)


 당 두보 / 김영문 選譯評


남은 사당에

단청은 퇴락


텅 빈 산엔

초목만 가득


후주를 떠나는 소리

들려오나니


다시는 남양 땅에

눕지 못했네


遺廟丹靑落, 空山草木長. 猶聞辭後主, 不復臥南陽.


사천 성도 무후사



중국 남양(南陽), 성도(成都), 양양(襄陽), 기주(夔州) 등지에 모두 제갈량 사당이 있다. 이 시에 나오는 제갈량 사당은 기주에 있는 고묘(古廟)다. 옛 백제성 서쪽 교외로 지금은 충칭시(重慶市) 펑제현(奉節縣)에 속한다. 백제성이 어떤 곳인가? 촉한 선제(先帝) 유비가 세상을 떠난 곳이다. 유비가 세상을 떠난 곳에 자리한 무후사(武侯祠)이므로 한층 더 비장하고 엄숙하다. 유비의 삼고초려(三顧草廬)에 응하여 남양 땅을 떠나올 때 제갈량은 다시 돌아올 수 있으리라 생각했을까? 아마 그 떠남이 마지막인 줄 알고 있었으리라. 역사에는 공자처럼 “안 되는 줄 알면서 행하려는 사람(知其不可而爲之者)”들이 있다. 제갈량도 그런 사람 중 하나였다. 유비, 관우, 장비, 제갈량, 조자룡 등 모두 우리 이웃 집과 이웃 마을에 살던 평범한 이웃사촌이었다. 그들이 의리 하나로 뭉쳐 새 세상을 꿈꿨다. 유비는 원통하게 세상을 떠나면서 제갈량에게 자신의 아들 유선이 변변찮으므로 직접 보위에 오르라고 권했다. 그러나 제갈량은 어린 임금을 배반하지 않았다. 그가 북벌에 나서며 어린 임금에게 올린 「출사표」는 천고의 명문으로 사람의 심금을 울린다. 그는 대군을 이끌고 북벌에 나섰으나 결국 돌아오지 못하고 오장원에서 세상을 떠났다. “출병하여 승리하지 못하고 몸이 먼저 죽었다.(出師未捷身先死)” 우리와 우리 이웃의 꿈은 그렇게 끝이 났으나 그건 끝이 아니라 영원한 시작이었다. 두보는 퇴락한 사당에서 꿈결처럼 들려오는 제갈량의 『출사표』 낭송 소리를 들었다. 제갈량은 끝내 남양 땅으로 돌아가지 못했다. 우리는 무엇을 위해 천지사방을 치달리는가? 우리는 언제 고향 땅으로 돌아갈 수 있을까? 

'漢詩 & 漢文&漢文法'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비 전송하며  (0) 2018.09.13
돌무더기여, 방해하지 말지어다  (0) 2018.09.13
퇴락한 사당에서 생각하는 제갈량  (0) 2018.09.13
말이 없어야 한다는 말은?  (0) 2018.09.13
알알이 황금인 벼  (1) 2018.09.08
골수가 시린 가을밤  (1) 2018.09.08


한시, 계절의 노래(144)


장난삼아 두보에게 주다(戱贈杜甫)


 당 이백 / 김영문 選譯評 


반과산 꼭대기에서

두보를 만나는데


머리에는 삿갓 쓰고

태양은 중천이네


지난 번 이별 후로

너무 말랐네 그려


이전부터 시 짓느라

고심했기 때문이오. 


飯顆山頭逢杜甫, 頂戴笠子日卓午. 借問別來太瘦生, 總爲從前作詩苦. 


중국 시사(詩史)에서 가장 강력한 라이벌은 이백과 두보다. 중국문학사에서 이백은 시선(詩仙), 두보는 시성(詩聖)으로 일컬어진다. 특히 송나라 이후로 이·두(李·杜) 우열을 두고 수많은 논란이 벌어졌고, 그 논란은 지금까지도 지속 중이다. 어쩌면 시작과 끝, 안과 밖이 없는 뫼비우스 띠인지도 모르겠다. 그럼 성당 시대에 두 사람 관계는 어땠을까? 언뜻 보기에 시풍이 다른 만큼 서로 적대적인 라이벌이었을 듯 싶지만 실은 전혀 그렇지 않다. 나이로 보면 이백이 두보보다 열한 살 많다. 이백이 두보 큰 형님뻘쯤이었다고 보면 된다. 그러나 두 사람은 낙양(洛陽)에서 처음 만난 이후 나이를 초월한 친구(忘年之交)가 되었다. 이후 두 사람은 친분을 지속하며 양(梁) 땅 즉 지금의 카이펑(開封) 지역과 제로(齊魯) 땅 즉 지금의 산둥(山東) 지역을 함께 여행하기도 하면서 매우 친밀한 우정을 과시했다. 시풍으로 보면 이백이 호방하고 낭만적이지만 두보는 침착하고 현실적이다. 같은 시대를 살면서 어떻게 이처럼 상이한 시풍을 형성했을까? 아주 상식적이고 당연한 귀결이다. 인간은 백이면 백 모두 서로 다른 개성을 지니기 때문이다. 불우한 현실에 대응할 때 그것을 완전히 초월하여 신선이 되려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그런 현실을 떠나지 못하고 그 슬픔과 고통에 동참하는 사람도 있다. 시풍으로 볼 때 이건 우열의 문제가 아니라 개성과 취향의 문제다. 이 시를 두고서도 호사가들은 흔히 이백이 두보를 디스한(조롱한) 예로 거론하곤 하지만 시를 찬찬히 읽어보면 오히려 막역한 벗 사이 친밀한 우스개임을 금방 알아챌 수 있다. 이백과 두보가 역대로 벌어진 이·두우열론(李·杜優劣論)을 저승에서 들으면 어떤 생각을 할까? ‘그려 돼지 눈에는 돼지, 부처 눈에는 부처만 뵈는 법이지’라고 할까? 아! 이건 무학대사의 어록이구나. 하여튼 슬프게도 이 두 대시인은 이 시에 나오는 장안(長安) 반과산(飯顆山)에서 만난 후 다시는 만나지 못했다. 인생의 만남과 이별이 으레 그렇듯이...



'漢詩 & 漢文&漢文法'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말복, 얼음 받아 돌아가는 날  (0) 2018.08.23
낚싯대 드리우며  (0) 2018.08.16
이백이 두보에게  (0) 2018.08.16
늦여름 더위  (0) 2018.08.16
타들어가는 대지  (0) 2018.08.16
구슬처럼 튀는 빗방울  (0) 2018.08.16

< 연해주 솔빈강 >


한시, 계절의 노래(79)


상강을 건너며(渡湘江) 

 

 당(唐) 두심언(杜審言) / 김영문 選譯評 

 

해 긴 날 동산 숲에서

옛 놀던 때 슬퍼하니


올 봄 꽃과 새는

변방 시름 일으키네


도성에서 남쪽 유배

홀로 가련한 사람 되어


상강처럼 북쪽으로

흘러가지 못하네


遲日園林悲昔遊, 今春花鳥作邊愁. 獨憐京國人南竄, 不似湘江水北流.


이 시를 읽고 시성(詩聖) 두보(杜甫)의 대표작 「춘망(春望)」이나 「절구 2수(絶句二首)」를 떠올렸다면 이미 한시에 조예가 깊은 사람이다. 두보는 「절구 첫째 수」에서 “해 긴 날 강산은 아름다워라(遲日江山麗)”라 읊었고, 「절구 둘째 수」에서 “올 봄도 어느덧 또 지나가나니(今春看又過)”라고 읊었다. 두 구절이 이 시를 의식하고 있음을 짐작할 수 있다. 더 중요한 것은 둘째 구다. 송나라 사마광(司馬光)은 『속시화(續詩話)』에서 이 구절을 평하여 “꽃과 새는 평소에 우리가 기쁨을 느끼는 사물인데 오히려 꽃을 보고 흐느끼고, 새소리를 듣고 슬퍼한다(花鳥平時可娛之物, 見之而泣, 聞之而悲)”라고 했다. 두보의 「춘망」 함련(頷聯)이 바로 그렇다. “시절을 흐느끼며 꽃이 눈물 뿌리고, 이별을 원망하며 새가 화들짝 놀란다.(感時花濺淚, 恨別鳥驚心.)” 두보는 이 시의 모티브를 자기 것으로 소화하여 훨씬 구체적이고 세련된 이미지를 만들어냈다. 이 시의 마지막 두 구절도 놀랍다. 사람은 남쪽 먼 땅으로 귀양가는데, 상수 강물은 북쪽으로 흘러간다. 이보다 선명한 ‘대비의 미’가 있을까? 바로 이 시의 작자 두심언이 두보의 할아버지다. 두보의 할아버지가 그의 대표작을 읽는다면 손자의 명작을 대견해할까? 아니면 “이 놈아 베끼지 마라”라고 호통을 칠까?


한시, 계절의 노래(73)


절구, 감흥이 일어 끄적이다. 아홉 수(絕句漫興九首) 중 일곱째


 당 두보 / 김영문 選譯評 

 


버들 솜 길에 뿌려

하얀 융단 깔아놓고


시내 연잎 동글동글

푸른 동전 겹쳐놨네


죽순 뿌리에 꿩 병아리

보는 이 하나 없고


모래톱 위 오리 새끼

엄마 곁에 잠들었네


糝徑楊花鋪白氈, 點溪荷葉疊靑錢. 筍根雉子無人見, 沙上鳧雛傍母眠.


우리에게 잘 알려진 두보의 대표작들은 실은 내게 큰 감흥을 주지 못했다. 그러나 이 시를 읽고 뜨거운 그 무엇이 치밀어 올라 한동안 목이 메었다. 두보는 천하가 아직 안록산(安祿山)의 난으로 도탄에 빠져 있을 때 이 시를 썼다. 전란 속 성도(成都) 초당의 작은 평화는 얼마나 소중했을까? 버들 솜처럼 떠돌던 생명의 기(氣)는 동글동글 연잎으로 모이고, 다시 더욱 단단하게 뭉쳐 죽순이 된다. 그리고 더 생기발랄한 영기는 꿩과 오리의 병아리로 살아서 생명의 존엄을 말없이 증명한다. 색채는 어떤가? 흩날리는 버들 솜 무채색 천지는 시냇물, 연잎, 대숲이라는 청록의 세계가 되고, 마침내 황금빛 모래톱에서 오리 병아리의 연갈색이나 노란색으로 승화하여 생명의 색깔이 된다. 엄마 곁에 잠든 오리 병아리, 이보다 더 평화로운 그림이 있을까? 하지만 이 화면 밖의 세상은 아비규환의 전쟁터였다. 오늘도 가녀린 생명들은 누구의 눈길도 미치지 않는 곳에서 그렇게 한 세상을 살아간다.




한시, 계절의 노래(55)


절구 여섯 수(絕句六首) 중 첫째

  

    당(唐) 두보 / 김영문 選譯評 


태양은 사립 동쪽

강에서 뜨고


구름은 집 북쪽

뻘에서 이네


대나무 높이 자라

비취새 울고


모래톱 외지니

고니 춤추네


日出籬東水, 雲生舍北泥. 竹高鳴翡翠, 沙僻舞鵾雞.


한시에서 시인의 주관적인 감정을 자연 속 사물에 의탁하는 방법을 흥(興)이라고 한다. 자연을 통해 마음 속 감정을 불러일으킨다는 뜻이다. 『시경』에 수록한 시에서 매우 빈번하게 쓰이기 시작한 수법이다. 그것은 은유일 수도 있고 상징일 수도 있지만 독자는 시인의 본래 의도를 명확하게 알 수 없다. 말하자면 시인의 주관과 독자의 주관이 자연이라는 객체를 매개로 무한한 상상 속에서 만나는 셈이다. 이와는 달리 묘사 대상을 직접 객관적으로 펼쳐서 써내는 방법은 부(賦)라고 부른다. 이 시에서 쓰인 수법이 부(賦)에 해당하는지 흥(興)에 해당하는지는 분간하기 쉽지 않다. 특히 이 시가 한시의 가장 짧은 형식인 절구이기에 더욱 그러하다. 다만 좋은 시는 단순하게 자연을 묘사하면서도 그 속에 풍부한 함의를 담기 마련이므로 묘사 수법을 분간하는 일이 무의미할 수도 있다. 이는 한편으로 일상 속 풍경이 궁극적인 미의 경지에 도달하는 길이므로 마침내 한시가 선경(禪境)과 만나는 지점이라 할 만하다.



  1. 연건동거사 2018.06.03 10:42 신고

    여기 한시 포스팅이 수준이 매우 높습니다. 해제도 훌륭하고요.

    이미 출판을 노리고 계시는 듯.
    꼭 출판하십셔.

    다만 두루미 대신 고니를 꼭 찾아서..



절구(絶句) 둘째 수


  당(唐) 두보(杜甫) / 김영문 選譯 


강물 파아라니

새 더욱 희고


산은 푸르러

꽃빛 불타는 듯


올봄도 어느덧

또 지나가나니


어느 날 이 몸

돌아갈 해일까


江碧鳥愈白 

山靑花欲燃 

今春看又過 

何日是歸年



절구(絶句) 첫째 수 


  당(唐) 두보(杜甫) / 김영문 選譯 


해 긴 날

강산은 아름답고


봄바람에

화초는 향기롭네 


진흙 녹으니

제비 날아오르고 


백사장 따뜻해

원앙이 졸음겹네


遲日江山麗 

春風花草香 

泥融飛燕子 

砂暖睡鴛鴦



<사천성 성도 금리錦里>


당시(唐詩)의 거성(巨聖) 두보(杜甫)가 복수 혹은 부수(復愁)라는 제목 아래 지은 12수 연작 오언절구(五言絶句)가 있으니, 이 제목은 '다시금 근심하며'라는 정도를 의미한다. 개중 제6수가 다음이라, 


胡虜何曾盛 

干戈不肯休  

閭閻聽小子 

談笑覓封侯 


이를 근자에에 강민호가 역주해 선보인 《두보 오칠언절구(杜甫五七言絶句)》(문학과지성사, 2018, 58쪽)에서는 아래와 같이 옮겼으니,


오랑캐 어찌 일찍이 흥성했던가

그런데도 전쟁을 그치려 하지 않네 

마을 젊은이들이 하는 말을 들어보니

웃으며 공을 세워 벼슬하겠다고 하네


<아미산 낙산대불>


한데, 내가 아무리 봐도 문맥이 통하지 않는 데가 있으니, 특히나 1~2구가 그러하다. 그러다가 이 시를 구글로 검색하니 다음과 같은  Geoff Waters라는 사람의 영역을 접했다.  


More Poems by Du Fu 杜甫


Sadder Still

Can there yet be such a plague of Tartars?

Else why so many still at arms.

In every village, you hear the little boys,

Laughing about the medals they will win.


Note: Du Fu’s last visit to his home town had been in 758, during the An Lushan rebellion. This was written in 767, when he was at Kuizhou, under martial law due to the threat of a Tibetan invasion. 


이 영역을 선률을 고려하지 않고 그 의미를 살려 직역하면 대략 다음과 같으리라. 


여전히 타타르(토번)의 고통이 있으려나? 

그렇지 않아면 왜 저리 많은이가 여전히 무장을 했지?

마을마다 아이들 하는 말 들으니 

웃으며 그들이 획득할 공을 말하네 


두 번역 중에서도 후자 영역이 그런대로 문맥은 통한다는 점에서 상대적으로 안정감이 있어 보이나, 이 역시도 선뜻 동의하지 못할 부분이 있다. 

그렇다고 내가 이것이라고 대안을 내놓을 처지는 아니라서, 할 수 없이 한문대가 김영문 선생께 SOS를 쳤더니, 이 분이 이르되, 두 번역 모두 문제가 있다고 본다 하면서, 1~2구는 


저 오랑캐들 얼마나 강성했던가? 

아직도 전쟁을 그치려 하지 않네


혹은 


저 오랑캐들 얼마나 강성한지? 

전쟁을 그치려 하지 않네


정도가 아닐까 하는 의견을 제시했으니, 아무래도 김영문 선생 이해가 훨씬 타당할 듯하다. 이에 저 시를 내 나름대로는 다음과 같이 옮기고자 한다. 


<낙산대불 소동파 '佛'>


胡虜何曾盛 저 오랑캐 얼마나 강성했던가? 

干戈不肯休 아직도 전쟁 그칠 생각 없네

閭閻聽小子 마을 젊은이들 하는 말 들어보니

談笑覓封侯 웃으며 공세워 출세하겠다 하네


이 시가 나한테 중요하게 다가오는 까닭은 언제나 전쟁은 어떤 사람들에게는 출세의 기회였다는 사실이다. 전쟁이 영웅을 낳는다 했다. 위기가 영웅을 낳는 법이다. 하지만 누구나 영웅이 될 수는 없는 법이다. 그런 꿈을 꾸는 자 대부분은 개죽음으로 끝나고 만다. 그 개죽음을 희생 삼아 극히 일부가 출세가도를 달리게 되는 것이다. 


혹 부탁하노니, 두시언해 곁에 두신 분 있으면, 저 시를 언해에서는 어찌 譯했는지 소개시켜 주기 바란다. 






  1. 연건동거사 2018.04.15 21:45 신고

    언해의 해석이 상당히 믿을 만한 경우가 많더군요. 전 사서를 언해가 같이 붙어 있는 영인본으로 봤는데 언해 해석이 상당히 정확해 보였습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