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신라 원성왕 김경신의 5대조로서 생전 최고 관위가 잡간임을 확인할 뿐, 그 외 흔적은 발견되지 않는다.


삼국유사 제2권 기이 2 원성대왕(元聖大王) : 왕의 능(陵)은 토함산(吐含山) 서쪽 동곡사(洞鵠寺; 지금의 崇德寺)에 있는데 최치원(崔致遠)이 지은 비문이 있다. 왕은 또 보은사(報恩寺)와 망덕루(望德樓)를 세웠고, 조부(祖父) 훈입(訓入) 잡간(匝干)을 추봉(追封)하여 흥평대왕(興平大王)이라 하고, 증조(曾祖) 의관(議官) 잡간을 신영대왕(神英大王)이라 하고, 고조(高祖) 법선(法宣) 대아간(大阿干)을 현성대왕(玄聖大王)이라 했다. 현성대왕의 아버지는 곧 마질차(摩叱次) 잡간이다.

'고대한국인명지명사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위문(魏文)  (0) 2018.03.06
김위문(金魏文)  (0) 2018.03.06
마질차(摩叱次)  (0) 2018.03.06
효양(孝讓)  (0) 2018.03.05
김효양(金孝讓)  (0) 2018.03.05
명덕대왕(明德大王)  (0) 2018.03.05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