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절구 9수(絶句九首) 중 다섯째 


 명(明) 유기(劉基) / 청청재 김영문 選譯 


홰나무 잎 어둑어둑

낮은 담장 덮었고


미풍에 가랑비 내려

보리 추수 날씨 춥네


어찌하여 한 해 석 달

봄날의 경치는


한가한 창문 아래

낮잠보다 짧을까


槐葉陰陰覆短牆 

微風細雨麥秋凉 

如何一歲三春景 

不及閑窗午夢長


봄이 왔는가 싶더니 금방 여름이다. 찰나 같기가 선잠보다 더하다. 비단 봄뿐이겠는가? 우리네 인생이 그렇지 아니한가? 돌아보니 금새 반세기요, 금세 칠십이다. 짙은 녹음과 소나무 숲으로 그 찰나를 극복하고자 몸서리친 승려들이 잠들었다. 남가지몽(楠柯之夢)을 이처럼 훌륭한 시로 풀어냈다. 


  1. yisabu 2018.05.21 14:44 신고

    三春을 봄 3개월로 보신건가요. 일반적으로 三春을늦봄으로 본다는 이야기도 있던데.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