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목은 이색은 외국어 습득 능력이 꽝이다. 비교적 어린 나이에 아버지 이곡이 벼슬살이를 하는 연경燕京으로 유학가서 그쪽에서 삼년 정도 생활을 하고는 외국인 특별전형에도 합격했지만 말이 도무지 되지 않았다. 하지만 글은 좀 되고 외국생활이란 프리미엄이 붙으니 귀국 뒤에는 외교분야에서 맹활약하게 되고 이것이 그의 출세 수단이 된다.

원이 회복 불능으로 쇠미하고 남경에 기반을 둔 명 왕조가 개창하자 외교사절로 목은이 남경에 간다. 그를 면담한 무뢰배 출신 황제 주원장은 양다리 걸치기 하는 고려에 야마가 한껏 돌았다. 대뜸 욕찌꺼리 퍼붓고는 "네놈이 중국 유학을 했다니 중국말로 대답해 보라"니 목은이 몇 마디 떠듬거린 모양이다. 그걸 듣던 깡패 원장이가 목은을 다시 경멸한다.

"네 놈 중국어는 나하추의 중국어 같구나" 

나하추는 전쟁영웅 구국영웅 이성계를 만드는 신화에 그 결정적인 찬조자로 자주 등장한다.

역성혁명에 동참도, 동의도 못한 이색은 충신의 길을 선택하지도 않았다. 신왕조 개창에 죽음으로 저항할 수 있었지만 그는 나약한 지식인에 지나지 않았다. 하지만 지성계에 차지하는 위치는 실로 막중해 이미 당대에 유학의 종장, 오야붕으로 통했다. 역성혁명 무렵 이색을 죽이라는 주장이 빗발쳤지만 이성계가 죽일 수 없었던 이유가 바로 명분이었다. 죽여서 골치 아픈 지식인 한 명 처단하는 일로 끝나지 않는다. 무엇보다 명분이 약했다.


여진족이나 다름없는 성계는 찬탈이란 오명을 두려워했다. 그 찬탈을 선양으로 미화하려면 목은이라는 이름이 필요했다. 하지만 이 역시 목은은 거부했다. 불쏘시개가 되는 일을 그는 거부했다. 실로 소극적이었지만 그는 결코 찬동하지 않았다. 이런 그는 씁쓸히 고려가 패망하는 장면을 목도하고는 4년인가를 더 살다가 생을 마감한다. 태조실록 목은 졸기를 보았는가? 사람을 이리도 조롱할 수는 없다.


그 졸기에 왜 목은이 중국어 실력 개판이라 나하추에 빗대어 주원장한테 개망신을 당한 사건을 굳이 넣었겠는가? 이 왜를 생각하지 않고 이 왜를 묻지 않는 역사는 눈뜬 당달봉사다. 한데 아무도 이 왜why를 묻지 않았다. 

왜?

하필 조선의 이데올로그들은 목은 졸기에 나하추 운운을 왜 넣었을까?

고려말 지성계 주류로 침투한 주자성리학은 그 태생이 반불교다. 실제 주자의 각종 어록엔 요즘 이단에 대한 극언을 서슴지 않는 한국사회의 개독 윤리와도 흡사하다. 하지만 이들이 옹립한 성계 이씨는 성리학과는 거리가 전연 멀었으니 첫째 공부를 안했으며 둘째 생평을 전장에서 말 위에서 보냈다. 더구나 그는 철두철미 고려인이다. 이건 여진족 계통이냐는 문제와는 관계없다.


고려시대 지배계층에는 불교에 대한 증오가 거의 없다. 이들에겐 공자와 석가가 한몸이다. 부식 김씨가 그랬고 제현 이씨가 그러했으며 더구나 고려말 유학의 종장이라는 목은 역시 철두철미 석가의 재가 신도였다. 이는 석가를 증오한 소위 신지식인들에게 포박된 성계도 마찬가지라 망나니 아들 방원이한테 쫓겨난 뒤엔 회암사로 들어가 아주 중이 된 성계 역시 마찬가지였다.

성계는 중이다. 이 점 망각하면 안된다. 머리 기른 중..이것이 성계의 정체다. 신왕조 개창 이후 불교를 폐하라는 상소가 빗발치자 야마 돈 성계가 말한다.

"유학의 종장인 이색도 부처 신도다. 씨잘데기 없는 말 마라. 한번만 더 지껄이면 죽여버린다"

척불에 맞서 호불을 해야 하는 성계에게 목은은 한줄기 빛이었고 탈출구였다. 목은을 죽이지 않은 한 이유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