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한시, 계절의 노래(88)


주씨 전원(周氏园居)


  송 미불(米芾) / 김영문 選譯評


높이 핀 꽃 치렁치렁

마루 밝게 비추고


연못 물 찰랑찰랑

섬돌 둘러 소리 내네


정적 속 향기 들으며

권태에서 깨어나고


빗속에 일 없으니

한가한 마음 보이네


高花落落照軒明, 沼水涓涓繞砌聲. 靜裏聞香醒倦思, 雨中無事見閒情.


“분수처럼 흩어지는 푸른 종소리” 고등학교 때 이 구절을 두고 이미지즘의 공감각적 표현이라고 배웠다. “푸른”은 시각이고 “종소리”는 청각인데 그것이 엇섞여 인식된다는 것이다. 우리는 이 시 해설을 통해 이미지즘이니 모더니즘이니 하는 문학 용어를 들으며 매우 현대적인 느낌을 받았다. 하지만 공감각은 우리의 일상생활 속에 녹아 있는 매우 오래된 감각이다. “달콤한 목소리”, “쓴 소리”, “시린 하늘”을 상기해보라. 중국에서도 ‘聞香(향기를 듣다)’이나 ‘觀樂(음악을 보다)’, '看話(말.화두를 보다)'란 표현이 흔히 쓰였다. 이 시에도 시각, 청각, 후각이 교묘하게 엇섞여 있다. 꽃가지가 치렁치렁 늘어져 마루를 환하게 비추는 시각적 이미지는 섬돌 가까이서 찰랑대는 청각적 이미지와 융화되고, 그것에 다시 꽃향기가 어우러진 후각적 이미지로 전환된다. 찰랑대는 연못 물소리가 은은한 꽃향기를 전달하므로 물소리를 듣는 건 꽃향기를 듣는 것과 같다. 더욱이 이 모든 감각은 나의 한가한 마음과 분간할 수 없다. 이에 한가한 마음을 느끼는 것이 아니라 향기 속에서 보는 것이다. 한시에서 무병신음(無病呻吟)하는 ‘축축한(damp)’ 경향만 떼낸다면 그것이 이미지즘 시와 떨어진 거리가 그리 멀지 않은 듯하다. 송시는 더욱 그렇다. 이미지즘 시는 ‘명료하고 견고한(dry and hard)’ 한시일 수 있기 때문이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