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정치는 바터 


만호태후 뜻을 알고는 미리 물러난 미실. 그리하여 자기 아들 보종을 내리고, 그 자리에 만호태후가 점 찍은 15살 꼬맹이 유신을 풍월주에 앉힌 미실한테 만호 역시 무엇인가 보답을 해야 했다. 역시 정치는 주고받기라, 노회한 정치가 만호는 또 다른 노회한 정치가 미실을 보답할 방법을 생각한다. 미실로서도 그 제안을 거절할 이유가 없었다. 만호가 내민 선물이 블루칩이고 가상화폐였기 때문이다. 


11세 풍월주가 하종(夏宗)이다. 갑신년(564)에 태어났으니, 아버지가 세종(世宗)이요, 어머니가 바로 미실(美室)이었다. 화랑세기 하종공 전에 의하면 15살에 화랑에 들어간 그는 역사를 사다함 형인 토함한테서 배우고, 노래는 이화공에게 배웠으며, 검술은 문노에게 터득했으며, 춤은 미실 동생인 미생(美生)을 스승으로 섬겨 습득했다. 


하종은 설원공 딸인 미모(美毛)를 배필로 맞아 아들 모종(毛宗)과 두 딸 유모(柔毛)와 영모(令毛)를 두었다. 두 딸 중 맞이인 유모는 14세 풍월주를 역임하는 호림(虎林)한테로 시집가니, 이에서 태어난 아들이 바로 선종(善宗)이라, 훗날 출가해서 자장이라는 일컫게 되는 대고승이다. 자장율사가 다름 아닌 미실의 증손이었다. 


문제는 영모를 어찌할 것인가? 그의 배필로 누굴 삼을 것인가? 만호태후가 바로 영모 카드를 미실한테 제시했다. 손녀 영모 배필로 유신을 삼았으면 하는데 어떠신가? 화해 제스처를 미실이 마다 할 이유가 없었다. 15세 유신공 전 기술이다. 


(유신이 중악에서 비결을 받고) 돌아오자 호림공이 풍월주 지위를 물려주겠다고 했다. 공이 사양했지만 어쩔 수 없었다. 이에 15세 풍월주가 되었다. (만호)태후가 하종공 딸 영모를 아내로 맞도록 명하여 미실궁주(美室宮主)를 위로 하려 했다. 영모는 곧 유모의 동생이었다. 형제가 모두 선화(仙花)의 아내가 되니, 그때 사람들이 영화롭게 여겼다. 때는 건복 29년 임신년(612)이었다.


이렇게 되어 만호태후 손자인 김유신은 당대 또 다른 권력자 미실의 손녀사위가 되었다. 김유신은 595년 생이니, 612년 결혼할 때 나이는 18세였다. 김유신 혼인 관련 기록은 나중에 환갑이 된 시점인 655년인가에 김춘추와 문희 소생인 지소를 아내로 받아들였다는 사건 말고는 알려진 바가 없다. 하지만 화랑세기에 의하면, 그는 18살에 영모를 아내로 받아들였다.  


현존하는 화랑세기 판본에는 그런 언급이 없지만, 그의 장남 삼광(三光)은 바로 영모 소생이고, 우리가 잘 아는 원술 이하는 지소부인 소생이다. 김유신과 지소의 결혼 역시 삼촌과 조카딸간 근친혼이었다. 


미실은 왜 저 카드를 받아들였을까? 그로서도 이렇다 할 선택의 여지가 없었기도 했겠지만, 미래를 위한 투자 가치로 김유신을 주목하지 않을 수 없었다. 김유신 정도라면, 나중에 어찌될 지 알 수는 없겠지만, 확실한 블루칩이라는 판단을 하지 않을 수 없었다. 


드라마 <선덕여왕>은 김유신이 시종 미실에 맞선 것으로 묘사했지만, 역사는 전연 딴판이라, 그는 미실의 손녀사위로서, 그 후광 역시 등에 업고 서서히 정계의 중심으로 다가서기 시작했다. 이때까지가 김유신으로서는 주어진 후광이라면, 이젠 그런 후광이 잘못된 선택이 아니었음을 증명해야 했다. 그는 시종일관 군인 전략가의 길을 모색했다. 마침 그 시대는 전쟁의 소용돌이에 휘말린 때라, 그 능력을 보여줄 환경이 무르익은 상태였고, 그 기회를 김유신은 여지없이 농락해갔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