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고구려 제14대 왕이며 생년을 알 수 없고, 재위기간은 292∼300년이다. 치갈왕(雉葛王)이라고도 하며 이름은 상부(相夫) 또는 삽시루(臿矢婁)라 한다. 서천왕 아들로 아버지가 죽자 왕위를 이었다. 가뭄으로 백성들이 극심한 고통을 받는데서도 아랑곳없이 대규모 공사를 강행하다가 국상(國相) 창조리(倉助利)에게 쫓겨나 자살했다. 봉산원(烽山原)에 묻힌 까닭에 시호가 봉상이다.  

삼국사기 권 제17(고구려본기 제5) 봉상왕 조 : 봉상왕(烽上王)은 이름이 상부(相夫)<삽시루(歃矢婁)라고도 한다>이며 서천왕의 태자다. 어려서부터 교만하고 방탕하며 의심과 시기심이 많았다. 서천왕이 23년에 죽자 태자가 즉위했다. 원년(292) 봄 3월에 안국군 달가를 죽였다. 왕은 달가가 아버지 형제[諸父] 항렬에 있고 큰 공적이 있어 백성들이 우러러 보게 되자, 의심하여 음모로 죽였다. 국인들이 말했다. “안국군이 아니었다면 백성들이 양맥, 숙신의 난을 면하지 못하였을 것인데, 지금 그가 죽으니 장차 누구에게 의탁할 것인가?” 눈물을 뿌리고 서로 문상하지 않는 자가 없었다. 가을 9월에 지진이 일어났다. 2년(293) 가을 8월에 모용외(慕容)가 침입해 오자 왕은 신성으로 감으로써 적을 피하려 했다. 행차가 곡림(鵠林)에 이르자 모용외는 왕이 도망간 사실을 알고 군사를 이끌고 추격해 거의 따라잡게 되었으므로, 왕은 두려워했다. 그때 신성 재(新城宰)인 북부 소형(小兄) 고노자(高奴子)가 500명 기병을 거느리고 왕을 맞이하러 나왔다가 적을 만나 그들을 힘껏 치니, [모용]외의 군대가 패해 물러갔다. 왕이 기뻐하고 고노자에게 작위를 더하여 대형(大兄)으로 삼고, 겸하여 곡림을 식읍으로 주었다. 9월에 왕은 그 아우 돌고(固)가 배반할 마음을 가지고 있다고 하여 자살케 했다. 국인들은 돌고에게 죄가 없었으므로 애통해 했다. 돌고의 아들 을불(乙弗)은 들판으로 달아났다.  3년(294) 가을 9월에 국상 상루가 죽었다. 남부 대사자(大使者) 창조리(倉助利)를 국상(國相)으로 임명하고, 작위를 올려 대주부(大主簿)로 삼았다. 5년(296) 가을 8월에 모용외가 침입해 와서 고국원(故國原)에 이르러서는 서천왕의 무덤을 보고 사람을 시켜 파게 하니, 인부 중에 갑자기 죽는 자가 생기고, 또 구덩이 안에서 음악소리가 들리므로 귀신이 있을까 두려워 곧 군사를 이끌고 물러갔다. 왕은 여러 신하에게 “모용씨가 군대가 날래고 강해 우리 영토를 거듭 침범하니 어떻게 하면 좋은가?” 하고 물었다. 국상 창조리가 대답했다. “북부 대형 고노자는 어질고 또 용감합니다. 대왕께서 만약 적을 막고 백성을 편안하게 하시려면, 고노자가 아니면 쓸 사람이 없습니다.” 왕은 고노자를 신성태수로 삼으니 선정을 베풀어 위세와 명성이 있었으므로, 모용외가 다시 쳐들어 오지 못하였다. 7년(298) 가을 9월에 서리와 우박이 내려 곡식을 해치니 백성들이 굶주렸다. 겨울 10월에 왕은 궁실을 증축하니 극히 사치하고 화려해, 백성들이 굶주리고 또 곤핍해 졌으므로, 여러 신하기 자주 간하였으나 따르지 않았다. 11월에 왕이 사람을 시켜 을불을 찾아 죽이려 하였으나 못했다. 8년(299) 가을 9월에 귀신이 봉산(烽山)에서 울었다. 객성이 달을 범하였다. 겨울 12월에 천둥이 치고 지진이 일어났다. 9년(300) 봄 정월에 지진이 일어났다. 2월부터 가을 7월까지 비가 내리지 않아 흉년이 들자 백성들이 서로 잡아먹었다. 8월에 왕은 나라 안의 남녀 15살 이상인 자들을 징발해 궁실을 수리하니, 백성들이 먹을 것이 떨어지고 일에 지쳐서 그 때문에 도망쳐 흩어졌다. 창조리가 간했다. “재난이 거듭 닥쳐 곡식이 자라지 않아서 백성들은 살 곳을 잃어 버려, 장정들이 사방으로 흩어지고 노인과 어린 아이가 구덩이에서 뒹구니, 지금은 진실로 하늘을 두려워하고 백성을 염려하며, 삼가 두려워하고 수양하며 반성해야 할 때입니다. 대왕께서 일찍이 이것을 생각하지 않고 굶주린 백성들을 몰아 토목 일로 고달프게 하는 것은 백성들의 부모된 뜻에 매우 어긋나는 것입니다. 하물며 이웃에 강하고 굳센 적이 있는데, 만약 [그들이] 우리가 피폐한 틈을 타서 쳐들어 온다면 사직과 백성을 어떻게 하겠습니까? 원컨대 대왕께서는 깊이 헤아리십시오”. 왕은 화내며 말했. “임금이란 백성들이 우러러 보는 분이다. 궁실이 웅장하고 화려하지 않으면 위엄을 보일 수 없다. 지금 국상은 아마 과인을 비방하여 백성들의 칭찬을 가로채려고 하는구나.” 조리가 말했다. “임금이 백성을 사랑하지 않으면 어질지 못한 것이고, 신하가 임금에게 간하지 않으면 충성된 것이 아닙니다. 저는 국상의 자리를 잠시 채우고 있으니 감히 말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어찌 감히 칭찬을 가로채겠습니까?” 왕은 웃으며 “국상은 백성을 위하여 죽겠느냐? 다시는 말하지 않기 바란다.”고 하였다. 창조리는 왕이 고치지 못할 것을 알고, 또 해가  미칠까 두려워, 물러나와서 여러 신하와 모의해 왕을 폐하고, 을불을 맞이해 왕으로 삼았다. 왕은 [화를] 면하지 못할 것을 알고 스스로 목매어 죽었으며, 두 아들도 따라서 죽었다. 봉산 들에 장사지내고 왕호를 봉상왕이라 했다.

삼국유사 권 제1 왕력 : 제14대 봉상왕(烽上王)은 치갈왕(雉葛王)이라고도 한다. 이름은 상부(相夫)이다. 임자년에 즉위해 8년을 다스렸다.

삼국사기 권 제49(열전 제9) 창조리 : 창조리(倉助利)는 고구려 사람이다. 봉상왕(烽上王) 때 국상(國相)이 되었는데 그때 모용외(慕容)는 변경의 걱정거리였다. 왕이 여러 신하에게 말하기를 “모용씨의 군사가 강하여 여러 차례 우리 강역을 침범하니 어찌하면 좋겠소?” 하니 창조리가 대답하였다. “북부의 대형(大兄) 고노자(高奴子)는 어질고도 용감합니다. 대왕께서 침략을 막아 백성을 편안하게 하고자 하신다면 고노자가 아니고는 쓸만한 사람이 없습니다.” 왕이 그를 신성(新城)태수로 삼았다. 그 후로 모용외가 다시 침범하지 않았다. 9년(292) 가을 8월에 왕이 국내의 나이 15세 이상 장정 남자를 동원하여 궁실을 수리하였는데 백성들이 식량 부족과 부역에 시달려 이로 인해 유망하게 되니 창조리가 간하였다. “하늘의 재앙이 거듭 닥치고 흉년이 들어 백성이 살 길을 잃어 젊은이들은 사방으로 흩어져 떠나고 어린이와 늙은이는 구렁텅이에 뒹구니 지금은 실로 하늘을 두려워하고 백성을 걱정하여 두려운 마음으로 반성할 때입니다. 대왕께서 일찍이 이를 생각하지 않고 굶주린 백성을 몰아 토목 공사에 시달리게 하니 백성의 부모라는 뜻에 매우 어긋납니다. 하물며, 이웃에는 강한 적이 있어 우리의 피폐함을 틈타 쳐들어온다면 국가와 백성을 어떻게 하려고 합니까? 원컨대 대왕께서는 깊이 헤아리십시오!” 왕이 성을 내면서 말하였다.“임금이란 백성이 우러러 바라보는 자리인데, 궁궐이 웅장하고 화려하지 않으면 무엇으로 위엄의 중함을 보여 주겠는가? 지금 상국(相國)이 아마 과인을 비방하여 백성의 칭송을 구하고자 하는 것이다.”[창]조리가 말하였다.“임금이 백성을 불쌍히 여기지 않는다면 이는 어진 것이 아니며, 신하가 임금에게 간하지 않는다면 이는 충성이 아닙니다. 신이 이미 국상의 자리를 이어 받았으니 감히 말을 아니 할 수 없을 뿐이지 어찌 감히 칭찬을 구하겠습니까?” 왕이 웃으면서 말하기를 “국상은 백성을 위하여 죽고자 합니까? 바라건대 다시는 말을 하지 마시오!” 하였다.조리가 왕이 잘못을 뉘우치지 않을 것을 알고 물러나 여러 신하들과 폐위할 것을 모의하니 왕이 면할 수 없음을 알고는 스스로 목매어 죽었다.  

삼국사기 권 제17(고구려본기 제5) 미천왕 즉위년 : 미천왕(美川王)<호양왕(好壤王)이라고도 한다>은 이름이 을불(乙弗)<우불(憂弗)이라고도 한다>이며 서천왕 아들인 고추가(古鄒加) 돌고(咄固) 아들이다. 앞서 봉상왕이 아우 돌고가 배반할 마음이 있다 의심해서 그를 죽이니, 아들 을불은 살해당할 것이 두려워 도망쳤다.

'고대한국인명지명사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도(思道)  (0) 2018.03.13
구륜(仇輪)  (0) 2018.03.13
봉상왕(烽上王)  (0) 2018.03.13
창조리(倉助利)  (0) 2018.03.13
서천(西川)  (0) 2018.03.13
을지문덕(乙支文德)  (0) 2018.03.13

고구려 봉상왕~미천왕 시대 국상이다. 남부 대사자 출신으로, 봉상왕에 의해 국상으로 발탁됐다. 모용씨 침입에 고구려가 시달리자 고노자를 발탁해 막았으며, 봉상왕 말년에는 잇단 재해에도 왕이 대규모 공사를 일으키자 간했자다 말을 듣지 않자, 다른 사람들과 모의해 왕을 몰아내 자살케 하고 을불, 곧 미천왕을 맞아들여 정국을 안정시켰다. 

삼국사기 권 제49(열전 제9) 창조리 전 : 창조리(倉助利)는 고구려 사람이다. 봉상왕(烽上王) 때 국상(國相)이 되었는데 그때 모용외(慕容)는 변경의 걱정거리였다. 왕이 여러 신하에게 말하기를 “모용씨의 군사가 강하여 여러 차례 우리 강역을 침범하니 어찌하면 좋겠소?” 하니 창조리가 대답하였다. “북부의 대형(大兄) 고노자(高奴子)는 어질고도 용감합니다. 대왕께서 침략을 막아 백성을 편안하게 하고자 하신다면 고노자가 아니고는 쓸만한 사람이 없습니다.” 왕이 그를 신성(新城)태수로 삼았다. 그 후로 모용외가 다시 침범하지 않았다. 9년(292) 가을 8월에 왕이 국내의 나이 15세 이상 장정 남자를 동원하여 궁실을 수리하였는데 백성들이 식량 부족과 부역에 시달려 이로 인해 유망하게 되니 창조리가 간하였다. “하늘의 재앙이 거듭 닥치고 흉년이 들어 백성이 살 길을 잃어 젊은이들은 사방으로 흩어져 떠나고 어린이와 늙은이는 구렁텅이에 뒹구니 지금은 실로 하늘을 두려워하고 백성을 걱정하여 두려운 마음으로 반성할 때입니다. 대왕께서 일찍이 이를 생각하지 않고 굶주린 백성을 몰아 토목 공사에 시달리게 하니 백성의 부모라는 뜻에 매우 어긋납니다. 하물며, 이웃에는 강한 적이 있어 우리의 피폐함을 틈타 쳐들어온다면 국가와 백성을 어떻게 하려고 합니까? 원컨대 대왕께서는 깊이 헤아리십시오!” 왕이 성을 내면서 말하였다.“임금이란 백성이 우러러 바라보는 자리인데, 궁궐이 웅장하고 화려하지 않으면 무엇으로 위엄의 중함을 보여 주겠는가? 지금 상국(相國)이 아마 과인을 비방하여 백성의 칭송을 구하고자 하는 것이다.”[창]조리가 말하였다.“임금이 백성을 불쌍히 여기지 않는다면 이는 어진 것이 아니며, 신하가 임금에게 간하지 않는다면 이는 충성이 아닙니다. 신이 이미 국상의 자리를 이어 받았으니 감히 말을 아니 할 수 없을 뿐이지 어찌 감히 칭찬을 구하겠습니까?” 왕이 웃으면서 말하기를 “국상은 백성을 위하여 죽고자 합니까? 바라건대 다시는 말을 하지 마시오!” 하였다. 조리가 왕이 잘못을 뉘우치지 않을 것을 알고 물러나 여러 신하들과 폐위할 것을 모의하니 왕이 면할 수 없음을 알고는 스스로 목매어 죽었다.  

삼국사기 권 제17(고구려본기 제5) 봉상왕 : 3년(294) 가을 9월에 국상 상루가 죽었다. 남부 대사자(大使者) 창조리(倉助利)를 국상(國相)으로 임명하고, 작위를 올려 대주부(大主簿)로 삼았다.

삼국사기 권 제17(고구려본기 제5) 봉상왕 : 5년(296) 가을 8월에 모용외가 침입해 와서 고국원(故國原)에 이르러서는 서천왕의 무덤을 보고 사람을 시켜 파게 하니, 인부 중에 갑자기 죽는 자가 생기고, 또 구덩이 안에서 음악소리가 들리므로 귀신이 있을까 두려워 곧 군사를 이끌고 물러갔다. 왕이 여러 신하에게 “모용씨가 군대가 날래고 강해 우리 영토를 거듭 침범하니 어떻게 하면 좋은가?” 하고 물었다. 국상 창조리가 대답했다. “북부 대형 고노자는 어질고 또 용감합니다. 대왕께서 만약 적을 막고 백성을 편안하게 하시려면, 고노자가 아니면 쓸 사람이 없습니다.” 왕은 고노자를 신성태수로 삼으니 선정을 베풀어 위세와 명성이 있었으므로, 모용외가 다시 쳐들어 오지 못하였다.

삼국사기 권 제17(고구려본기 제5) 봉상왕 : 9년(300) 봄 정월에 지진이 일어났다. 2월부터 가을 7월까지 비가 내리지 않아 흉년이 들자 백성들이 서로 잡아먹었다. 8월에 왕은 나라 안의 남녀 15살 이상인 자들을 징발해 궁실을 수리하니, 백성들이 먹을 것이 떨어지고 일에 지쳐서 그 때문에 도망쳐 흩어졌다. 창조리가 간했다. “재난이 거듭 닥쳐 곡식이 자라지 않아서 백성들은 살 곳을 잃어 버려, 장정들이 사방으로 흩어지고 노인과 어린 아이가 구덩이에서 뒹구니, 지금은 진실로 하늘을 두려워하고 백성을 염려하며, 삼가 두려워하고 수양하며 반성해야 할 때입니다. 대왕께서 일찍이 이것을 생각하지 않고 굶주린 백성들을 몰아 토목 일로 고달프게 하는 것은 백성들의 부모된 뜻에 매우 어긋나는 것입니다. 하물며 이웃에 강하고 굳센 적이 있는데, 만약 [그들이] 우리가 피폐한 틈을 타서 쳐들어 온다면 사직과 백성을 어떻게 하겠습니까? 원컨대 대왕께서는 깊이 헤아리십시오”. 왕은 화내며 말했. “임금이란 백성들이 우러러 보는 분이다. 궁실이 웅장하고 화려하지 않으면 위엄을 보일 수 없다. 지금 국상은 아마 과인을 비방하여 백성들의 칭찬을 가로채려고 하는구나.” 조리가 말했다. “임금이 백성을 사랑하지 않으면 어질지 못한 것이고, 신하가 임금에게 간하지 않으면 충성된 것이 아닙니다. 저는 국상의 자리를 잠시 채우고 있으니 감히 말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어찌 감히 칭찬을 가로채겠습니까?” 왕은 웃으며 “국상은 백성을 위하여 죽겠느냐? 다시는 말하지 않기 바란다.”고 하였다. 창조리는 왕이 고치지 못할 것을 알고, 또 해가  미칠까 두려워, 물러나와서 여러 신하와 모의해 왕을 폐하고, 을불을 맞이해 왕으로 삼았다. 왕은 [화를] 면하지 못할 것을 알고 스스로 목매어 죽었으며, 두 아들도 따라서 죽었다. 봉산 들에 장사지내고 왕호를 봉상왕이라 했다.

삼국사기 권 제17(고구려본기 제5) 미천왕 원년 : 이때 국상 창조리가 장차 (봉상)왕을 폐하려 먼저 북부의 조불(祖弗)과 동부의 소우(蕭友) 등을 보내 산과 들로 을불을 찾게 하니 비류하 가에 이르렀을 때 한 장부가 배 위에 있음을 발견했다. 용모 비록 초췌하나 몸가짐이 보통사람과 달랐다. 소우 등은 이 사람이 을불이라 짐작하고 나아가 절하며 말했다. “지금 국왕이 무도하니 국상이 여러 신하와 함께 왕을 폐할 것을 몰래 꾀하고 있습니다. 왕손께서는 행실이 검소하고 인자하시며 사람들을 사랑하셨으므로 선왕의 업을 이을 수 있다 해서 저희들을 보내 맞이하게 했습니다”. 을불이 믿지 못하고 “나는 야인이지 왕손이 아닙니다. 다시 찾아보십시오”라고 했다. 소우 등이 말했다. “지금 임금은 인심을 잃은 지 오래라 나라의 주인이 될 수 없으므로, 여러 신하가 왕손을 매우 간절히 바라고 있으니 청컨대 의심하지 마십시오”. 마침내 받들어 모시고 돌아왔다. 조리가 기뻐하며 조맥(鳥陌) 남쪽 집에 모셔두고 사람들이 알지 못하게 했다. 가을 9월에 왕이 후산(侯山) 북쪽으로 사냥나가자, 국상 창조리가 따라가며 여러 사람에게 “나와 마음을 같이 하는 자는 내가 하는 대로 하라”고 하고, 갈대잎을 관에 꽂으니 여러 사람이 모두 꽂았다. 조리는 여러 사람의 마음이 모두 같음을 알고, 마침내 함께 왕을 폐하여 별실에 가두어 군사로 주위를 지키게 하고는, 이윽고 왕손을 맞이해 옥새를 바치고 왕위에 오르게 했다.



'고대한국인명지명사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구륜(仇輪)  (0) 2018.03.13
봉상왕(烽上王)  (0) 2018.03.13
창조리(倉助利)  (0) 2018.03.13
서천(西川)  (0) 2018.03.13
을지문덕(乙支文德)  (0) 2018.03.13
요극일(姚克一)  (0) 2018.03.13

고구려 미천왕 이름인데, 한국사 문헌에는 을불(乙弗)이라 등장한다. 

《資治通鑑》 卷88, 晉紀10, 孝愍帝 建興 元年(313) : 요동의 장통은 낙랑과 대방 두 군에 웅거하면서 고구려왕 을불리와 서로 공격했으니, 해를 거듭할수록 풀릴 기미가 없었다. 낙랑의 왕준이 장통을 설득해 그 백성 100여 가를 이끌고 모용외에게 귀순하니, 모용외가 그를 위해 낙랑군을 설치하고는 장통을 태수로 삼고 준은 참군사로 삼았다. 

(孝愍帝 建興 元年, 313) 遼東張統據樂浪帶方二郡與高句麗王乙弗利相攻連年不解樂浪王遵說統帥其民千餘家歸廆廆為之置樂浪郡以統為太守遵參軍事

→을불(乙弗) →미천왕(美川王) 

'고대한국인명지명사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진회(眞會)  (0) 2018.03.02
곤우(昆優)  (0) 2018.03.02
을불리乙弗利  (0) 2018.02.25
두복지頭腹智  (0) 2018.02.23
지심지只心智  (0) 2018.02.23
이부지尒夫智  (0) 2018.02.23

미천왕비이자 고곡원왕 어머니. 모용황에게 포로가 되었다가 생환한 바 있다.

삼국사기 권 제18(고구려본기 제6) 고국원왕본기 : 12년(342) 11월에 [모용]황이 스스로 날랜 군사 4만을 거느리고 남도로 나와, 모용한과 모용패(慕容覇)를 선봉으로 삼고, 따로 장사(長史) 왕우(王=) 등을 보내 군사 1만 5천 명을 거느리고 북도(北道)로 나와서 침략해 왔다. 왕은 아우 무(武)를 보내 정예군 5만 명을 거느리고 북도를 막게 하고, 자신은 약한 군사들을 거느리고 남도(南道)를 막았다. 모용한 등이 먼저 와서 싸우고 [모용]황이 대군을 이끌고 뒤이어 오니 우리 군대가 크게 패했다. 좌장사(左長史) 한수(韓壽)가 우리 장수 아불화도가(阿佛和度加) 머리를 베니 여러 군사들이 승기를 타고 마침내 환도로 들어 왔다. 왕은 말 한 필을 몰고 도망가 단웅곡(斷熊谷)으로 들어갔다. [연나라] 장군 모여니(慕輿=)가 쫓아가 왕의 어머니 주씨(周氏)와 왕비를 사로잡아 돌아갔다. 이때, 왕우 등이 북도에서 싸우다가 모두 패하여 죽었다. 이로 인해 [모용]황이 다시 끝까지 쫓지 못하고 사신을 보내 왕을 불렀으나 왕은 나가지 않았다. [모용]황이 장차 돌아가려 할 때 한수가 말했다.“고구려 땅은 지킬 수 없습니다. 지금 그 왕이 도망하고 백성이 흩어져 산골짜기에 숨어있으나, 대군이 돌아가면 반드시 다시 모여들어 나머지 무리를 모아 오히려 근심거리가 될 것입니다. 그의 아버지의 시신을 싣고, 그의 친어머니를 잡아가십시다. 그가 스스로 몸을 묶어 항복해 오기를 기다려 그 후에 돌려주고 은덕과 신뢰로 어루만지는 것이 상책입니다.” [모용]황이 그 말을 좇아 미천왕의 무덤을 파서 그 시신을 싣고, 창고 안의 여러 대의 보물을 거두고, 남녀 5만여 명을 사로잡고 그 궁실을 불지르고, 환도성을 허물고는 돌아갔다.

삼국사기 권 제18(고구려본기 제6) 고국원왕본기 : 25년(355) 겨울 12월에 왕은 사신을 연나라에 보내 인질과 조공을 바치면서 어머니를 돌려보내 줄 것을 요청하였다. 연나라 왕 [모용]준이 이것을 허락하고 전중장군(殿中將軍) 조감(龕)을 보내 왕의 어머니 주씨를 본국으로 돌려보내고, 왕을 정동대장군(征東大將軍) 영주자사(營州刺史)로 삼고, 낙랑공(樂浪公)으로 봉하고, 왕호는 예전과 같게 하였다.



'고대한국인명지명사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고국원왕(故國原王)  (0) 2018.02.19
송황(宋晃)  (0) 2018.02.19
주씨(周氏)  (0) 2018.02.19
아불화도가(阿佛和度加)  (0) 2018.02.19
무(武)  (0) 2018.02.19
쇠(釗)  (0) 2018.02.19


삼국사기 권 제17(고구려본기 제5) 미천왕본기 : 20년(319) 겨울 12월에 진(晉)나라 평주자사 최비(崔毖)가 도망쳐 왔다. 이전에 최비가 은밀히 우리 나라와 단씨(段氏)ㆍ우문씨(宇文氏)를 달래 함께 모용외(慕容廆)를 치게 했다. 세 나라가 극성(棘城)을 공격하자 [모용]외가 문을 닫고 지키며 오직 우문씨에게만 소와 술[牛酒]을 보내 위로했다. 두 나라는 우문씨와 [모용]외가 음모한다 의심하고 각각 군사를 이끌고 돌아갔다. 우문씨의 대인(大人) 실독관(悉獨官)이 “두 나라가 비록 돌아갔으나 나는 홀로 성을 빼앗겠다”고 했다. [모용]외가 그 아들 황(皝)과 장사(長史) 배의(裵)를 시켜 정예군을 거느리고 선봉에 서게 하고, 자신은 대군을 거느리고 뒤를 따랐다. 실독관이 크게 패하고 겨우 죽음을 면하였다. 최비가 이 소식을 듣고 자신의 형의 아들 도(燾)를 시켜 극성(棘城)으로 가서 거짓으로 축하하게 하였다. [모용]외가 군사를 이끌고 맞이하니, [최]도가 두려워 머리를 조아려 사실을 고하였다. [모용]외가 [최]도를 돌려보내고 [최]비에게 “항복하는 것은 상책이고, 달아나는 것은 하책이다.”라고 말하고, 군사를 이끌고 뒤따라갔다. [최]비가 수십 기마병과 함께 집을 버리고 [우리나라로] 도망쳐 오고, 그 무리가 모두 [모용]외에게 항복하였다. [모용]외가 그 아들 인(仁)으로 하여금 요동을 진무(鎭撫)하게 하니 관부와 저잣거리가 예전과 같이 안정되었다. 우리나라 장수 여노(如孥)는 하성(河城)을 지키고 있었는데, [모용]외가 장군 장통(張統)을 보내 습격해서 그를 사로잡고, 그 무리 천여 가를 사로잡아서 극성으로 돌아갔다. 왕은 자주 군사를 보내 요동을 침략하였다. [모용]외가 모용한(慕容翰)과 모용인을 보내 [우리를] 치게 하였는데, 왕이 맹약을 구하자 [모용]한과 [모용]인이 돌아갔다.



'고대한국인명지명사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삽시루(歃矢婁)  (0) 2018.02.19
상부(相夫)  (0) 2018.02.19
여노(如孥)  (0) 2018.02.19
최비(崔毖)  (0) 2018.02.19
사유(斯由)  (0) 2018.02.19
소우(蕭友)  (0) 2018.02.19


삼국사기 권 제17(고구려본기 제5) 미천왕본기 즉위년 : 이때 국상 창조리가 장차 왕을 폐하려 먼저 북부의 조불(祖弗)과 동부의 소우(蕭友) 등을 보내 산과 들로 을불을 찾게 하니 비류하 가에 이르렀을 때 한 장부가 배 위에 있음을 발견했다. 용모 비록 초췌하나 몸가짐이 보통사람과 달랐다. 소우 등은 이 사람이 을불이라 짐작하고 나아가 절하며 말했다. “지금 국왕이 무도하니 국상이 여러 신하와 함께 왕을 폐할 것을 몰래 꾀하고 있습니다. 왕손께서는 행실이 검소하고 인자하시며 사람들을 사랑하셨으므로 선왕의 업을 이을 수 있다 해서 저희들을 보내 맞이하게 했습니다”. 을불이 믿지 못하고 “나는 야인이지 왕손이 아닙니다. 다시 찾아보십시오”라고 했다. 소우 등이 말했다. “지금 임금은 인심을 잃은 지 오래라 나라의 주인이 될 수 없으므로, 여러 신하가 왕손을 매우 간절히 바라고 있으니 청컨대 의심하지 마십시오”. 마침내 받들어 모시고 돌아왔다. 조리가 기뻐하며 조맥(鳥陌) 남쪽 집에 모셔두고 사람들이 알지 못하게 했다.



'고대한국인명지명사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최비(崔毖)  (0) 2018.02.19
사유(斯由)  (0) 2018.02.19
소우(蕭友)  (0) 2018.02.19
재모(再牟)  (0) 2018.02.14
음모(陰牟)  (0) 2018.02.14
돌고(咄固)  (0) 2018.02.14


삼국사기 권 제17(고구려본기 제5) 미천왕본기 즉위년 : 미천왕(美川王)<호양왕(好壤王)이라고도 한다>은 이름이 을불(乙弗)<우불(憂弗)이라고도 한다>이며 서천왕 아들인 고추가(古鄒加) 돌고(咄固) 아들이다. 앞서 봉상왕이 아우 돌고가 배반할 마음이 있다 의심해서 그를 죽이니, 아들 을불은 살해당할 것이 두려워 도망쳤다. 처음에는 수실촌(水室村) 사람 음모(陰牟)의 집에 가서 고용살이를 했는데, 음모는 그가 어떤 사람인지 알지 못하고 일을 매우 고되게 시켰다. 그 집 곁 늪에서 개구리가 울면, 을불에게 버밤에 기와조각과 돌을 던져 그 소리를 못내게 하는가 하면, 낮에는 나무를 해오라 독촉함으로써 잠시도 쉬지 못하게 했다. 괴로움을 이기지 못하고 일년만에 그 집을 떠나 동촌(東村) 사람 재모(再牟)와 함께 소금장사를 했다.



'고대한국인명지명사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소우(蕭友)  (0) 2018.02.19
재모(再牟)  (0) 2018.02.14
음모(陰牟)  (0) 2018.02.14
돌고(咄固)  (0) 2018.02.14
우불(憂弗)  (0) 2018.02.14
을불(乙弗)  (0) 2018.02.14

고구려 봉상왕 동생으로, 형을 배반하려 한다 해서 죽임을 당했지만, 그의 아들 을불이 나중에 왕위를 이으니 이가 미천왕이다. 

삼국사기 권 제17(고구려본기 제5) 봉상왕본기 : 2년 9월에 왕은 그 아우 돌고(咄固)가 배반할 마음을 가지고 있다고 하여 자살케 했다. 국인들은 돌고에게 죄가 없었으므로 애통해 했다. 돌고의 아들 을불(乙弗)은 들판으로 달아났다. 

삼국사기 권 제17(고구려본기 제5) 미천왕본기 즉위년 : 미천왕(美川王)<호양왕(好壤王)이라고도 한다>은 이름이 을불(乙弗)<우불(憂弗)이라고도 한다>이며 서천왕 아들인 고추가(古鄒加) 돌고(咄固) 아들이다. 앞서 봉상왕이 아우 돌고가 배반할 마음이 있다 의심해서 그를 죽이니, 아들 을불은 살해당할 것이 두려워 도망쳤다.



'고대한국인명지명사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재모(再牟)  (0) 2018.02.14
음모(陰牟)  (0) 2018.02.14
돌고(咄固)  (0) 2018.02.14
우불(憂弗)  (0) 2018.02.14
을불(乙弗)  (0) 2018.02.14
호양왕(好壤王)  (0) 2018.02.14

고구려 제15대 미천왕(재위 300~331) 이름으로 을불(乙弗)이라고도 한다. 

삼국사기 권 제17(고구려본기 제5) 미천왕본기 즉위년 : 미천왕(美川王)<호양왕(好壤王)이라고도 한다>은 이름이 을불(乙弗)<우불(憂弗)이라고도 한다>이며 서천왕 아들인 고추가(古鄒加) 돌고(咄固) 아들이다. 앞서 봉상왕이 아우 돌고가 배반할 마음이 있다 의심해서 그를 죽이니, 아들 을불은 살해당할 것이 두려워 도망쳤다.

삼국유사 권 제1 왕력 : 제16대 미천왕(美川王)은 호양(好攘)이라고도 한다. 이름은 을불(乙弗)인데 우불(憂弗)이라고도 한다. 경신년에 즉위해 31년을 다스렸다. 

☞미천왕(美川王)



'고대한국인명지명사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음모(陰牟)  (0) 2018.02.14
돌고(咄固)  (0) 2018.02.14
우불(憂弗)  (0) 2018.02.14
을불(乙弗)  (0) 2018.02.14
호양왕(好壤王)  (0) 2018.02.14
미천왕(美川王)  (0) 2018.02.14

고구려 제16대 미천왕(美川王)의 이름. 우불(憂弗)이라 하기도 했다.

삼국사기 권 제17(고구려본기 제5) 봉상왕본기 : 2년 9월에 왕은 그 아우 돌고(咄固)가 배반할 마음을 가지고 있다고 하여 자살케 했다. 국인들은 돌고에게 죄가 없었으므로 애통해 했다. 돌고의 아들 을불(乙弗)은 들판으로 달아났다. …7년(298) 11월에 왕이 사람을 시켜 을불을 찾아 죽이려 하였으나 못했다. …9년(300) 봄 정월에 지진이 일어났다. 2월부터 가을 7월까지 비가 내리지 않아 흉년이 들자 백성들이 서로 잡아먹었다. 8월에 왕은 나라 안의 남녀 15살 이상인 자들을 징발해 궁실을 수리하니, 백성들이 먹을 것이 떨어지고 일에 지쳐서 그 때문에 도망쳐 흩어졌다. 창조리가 간했다. “재난이 거듭 닥쳐 곡식이 자라지 않아서 백성들은 살 곳을 잃어 버려, 장정들이 사방으로 흩어지고 노인과 어린 아이가 구덩이에서 뒹구니, 지금은 진실로 하늘을 두려워하고 백성을 염려하며, 삼가 두려워하고 수양하며 반성해야 할 때입니다. 대왕께서 일찍이 이것을 생각하지 않고 굶주린 백성들을 몰아 토목 일로 고달프게 하는 것은 백성들의 부모된 뜻에 매우 어긋나는 것입니다. 하물며 이웃에 강하고 굳센 적이 있는데, 만약 [그들이] 우리가 피폐한 틈을 타서 쳐들어 온다면 사직과 백성을 어떻게 하겠습니까? 원컨대 대왕께서는 깊이 헤아리십시오”. 왕은 화내며 말했. “임금이란 백성들이 우러러 보는 분이다. 궁실이 웅장하고 화려하지 않으면 위엄을 보일 수 없다. 지금 국상은 아마 과인을 비방하여 백성들의 칭찬을 가로채려고 하는구나.” 조리가 말했다. “임금이 백성을 사랑하지 않으면 어질지 못한 것이고, 신하가 임금에게 간하지 않으면 충성된 것이 아닙니다. 저는 국상의 자리를 잠시 채우고 있으니 감히 말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어찌 감히 칭찬을 가로채겠습니까?” 왕은 웃으며 “국상은 백성을 위하여 죽겠느냐? 다시는 말하지 않기 바란다.”고 하였다. 창조리는 왕이 고치지 못할 것을 알고, 또 해가  미칠까 두려워, 물러나와서 여러 신하와 모의해 왕을 폐하고, 을불을 맞이해 왕으로 삼았다.

삼국사기 권 제17(고구려본기 제5) 미천왕본기 : 미천왕(美川王)<호양왕(好壤王)이라고도 한다>은 이름이 을불(乙弗)<우불(憂弗)이라고도 한다>이며 서천왕 아들인 고추가(古鄒加) 돌고(咄固) 아들이다. 앞서 봉상왕이 아우 돌고가 배반할 마음이 있다 의심해서 그를 죽이니, 아들 을불은 살해당할 것이 두려워 도망쳤다. 처음에는 수실촌(水室村) 사람 음모(陰牟)의 집에 가서 고용살이를 했는데, 음모는 그가 어떤 사람인지 알지 못하고 일을 매우 고되게 시켰다. 그 집 곁 늪에서 개구리가 울면, 을불에게 버밤에 기와조각과 돌을 던져 그 소리를 못내게 하는가 하면, 낮에는 나무를 해오라 독촉함으로써 잠시도 쉬지 못하게 했다. 괴로움을 이기지 못하고 일년만에 그 집을 떠나 동촌(東村) 사람 재모(再牟)와 함께 소금장사를 했다. 배를 타고 압록에 이르러 소금을 내려 놓고 강 동쪽 사수촌(思收村) 사람 집에서 기숙했다. 그 집의 할멈이 소금을 청하므로 한 말쯤 주고, 다시 청하자 주지 않았더니, 그 할멈이 원망하며 성을 내며 소금 속에 몰래 신을 넣어 두었다. 을불이 알지 못하고 짐을 지고 길을 떠났는데, 할멈이 쫓아와 신을 찾아내어서 을불이 신을 숨겼다고 꾸며 압록재(鴨-宰)에게 고소했다. 압록재는 신 값으로 소금을 빼앗아 할멈에게 주고 볼기를 때린 다음 놓아 주었다. 이리하여 얼굴이 야위고 옷이 남루해 사람들이 보고도 그가 왕손인 줄 알지 못했다. 이 때 국상 창조리가 장차 왕을 폐하려 먼저 북부의 조불(祖弗)과 동부의 소우(蕭友) 등을 보내 산과 들로 을불을 찾게 하니 비류하 가에 이르렀을 때 한 장부가 배 위에 있음을 발견했다. 용모 비록 초췌하나 몸가짐이 보통사람과 달랐다. 소우 등은 이 사람이 을불이라 짐작하고 나아가 절하며 말했다. “지금 국왕이 무도하니 국상이 여러 신하와 함께 왕을 폐할 것을 몰래 꾀하고 있습니다. 왕손께서는 행실이 검소하고 인자하시며 사람들을 사랑하셨으므로 선왕의 업을 이을 수 있다 해서 저희들을 보내 맞이하게 했습니다”. 을불이 믿지 못하고 “나는 야인이지 왕손이 아닙니다. 다시 찾아보십시오”라고 했다. 소우 등이 말했다. “지금 임금은 인심을 잃은 지 오래라 나라의 주인이 될 수 없으므로, 여러 신하가 왕손을 매우 간절히 바라고 있으니 청컨대 의심하지 마십시오”. 마침내 받들어 모시고 돌아왔다. 조리가 기뻐하며 조맥(鳥陌) 남쪽 집에 모셔두고 사람들이 알지 못하게 했다.

삼국유사 권 제1 왕력 : 제16대 미천왕(美川王)은 호양(好攘)이라고도 한다. 이름은 을불(乙弗)인데 우불(憂弗)이라고도 한다. 경신년에 즉위해 31년을 다스렸다.

☞미천왕(美川王)



'고대한국인명지명사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돌고(咄固)  (0) 2018.02.14
우불(憂弗)  (0) 2018.02.14
을불(乙弗)  (0) 2018.02.14
호양왕(好壤王)  (0) 2018.02.14
미천왕(美川王)  (0) 2018.02.14
설계두(薛罽頭)  (0) 2018.02.14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