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한시, 계절의 노래(137) 


입추(立秋)


 송 방저(方翥) / 김영문 選譯評 


별빛이 달빛처럼

넓은 하늘 비추는데


시름 겨운 잠이 깨니

밤은 자정 향해 가네


남은 더위가 침상을

괴롭혀도 무방하리


창너머 우는 나뭇잎

서풍에 흔들리니


星光如月映長空, 驚起愁眠夜向中. 殘暑不妨欺枕簟, 隔窗鳴葉是西風. 


입추는 24절기 중 13번째에 자리하므로 양의 계절이 음의 계절로 바뀌는 첫 번째 절기에 해당한다. 아직 처서(處暑)까지는 늙은 더위(老炎)의 끝이 돗자리를 뜨겁게 하지만 아침 저녁으로 부는 바람은 완연한 가을 기운을 풍긴다. 하늘은 점차 맑아져 한밤중 별들은 달빛처럼 찬란하게 우주만물을 비추고 창밖에는 어느덧 요란한 가을벌레 소리가 시름 많은 인간의 심사를 어지럽힌다. 서풍(西風)은 가을바람을 가리킨다. 금풍(金風)이라고도 한다. 음양오행에서 서쪽은 금(金)에 속한다. 소리로는 상음(商音)이 이에 해당하므로 처연하고 슬프고 쓸쓸하다. 금(金)은 단단하고 날카로우므로 결실과 살기를 동시에 의미한다. 따라서 가을은 수확의 계절이면서 숙살(肅殺)의 계절이기도 하다. 자연은 이 가을에 인간에게 풍성한 열매를 가져다주는 동시에 삼라만상을 심판한다. 입추는 추상의 계절이 시작되는 출발점이다.

'漢詩 & 漢文&漢文法'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귀뚜라미랑 보내는 밤  (0) 2018.08.11
농촌의 일상  (0) 2018.08.08
가을문턱에서  (0) 2018.08.08
매미 울어대는 계곡에서  (0) 2018.08.08
먼산 바라보며 멍하니 걸으며  (0) 2018.08.08
입추에 울어대는 매미  (0) 2018.08.08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