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한시, 계절의 노래(96)


임호정(臨湖亭)


 당 배적(裴迪) / 김영문 選譯評


정자 마루 가득

물결 출렁이고


외로운 달

그 속에 배회하네


계곡 입구

원숭이 소리


바람에 실려

문으로 들어오네

(當軒彌滉漾, 孤月正裴回. 谷口猿聲發, 風傳入戶來.)


왕유는 「임호정」 시에서 “가벼운 배로 좋은 손님 맞으러/ 여유롭게 호수 위로 나왔네(輕舸迎上客, 悠悠湖上來)”라고 읊었다. 그가 맞은 좋은 손님이 누구일까? 바로 배적(裵迪)이다. 당시 배적도 종남산(終南山)에 기거하며 은자의 삶을 살고 있었다. 기실 왕유의 대표 시집 『망천집(輞川集)』에는 그의 시 20수뿐 아니라 배적이 화답한 20수도 함께 실려 있다. 정확하게 말하자면 『망천집』은 왕유의 시집이 아니라 왕유와 배적의 합동 시집인 셈이다. 지금 남아 있는 배적의 시는 모두 28수인데, 왕유와 화답한 시가 대부분이다. 이 「임호정」 시는 왕유의 「임호정」에 화답한 시다. 같은 공간에서 지은 시지만 왕유의 시보다 훨씬 고독하고 쓸쓸하다. 왕유는 벗을 맞아 술을 준비하여 호수 위에 만발한 연꽃을 즐기고 있다. 그러나 배적은 출렁이는 호수 물결 속에서 자신을 외로운 달에 비견하고 있다. 그의 성 배씨(裴氏)와 배회(裴回)의 배(裴)가 같은 글자임에 주목하라. 그는 눈앞에 만발한 연꽃보다 계곡 입구의 슬픈 원숭이 소리에 귀 기울이고 있다. 점경인물조차 등장하지 않는다. 그는 절대적 고독의 극한을 서성이고 있었음에 틀림없다.


<형님, 술 한잔 하시지요?> 


친구 배적(裴迪)과 주거니받거니 하면서[酌酒與裴迪]


 왕유(王維) 


여보게 술 한 잔 받고 그대 마음 푸시게나

인정이란 물결처럼 자주 뒤집히기 마련이네

백발까지 사귄 친구라도 칼 쥐고 경계하며 

먼저 출세길 달리면 거들먹이며 깔본다네

풀이야 가랑비만 맞아도 젖기 마련이고 

가지 위 꽃피려 하면 봄바람도 차가워진다네.

세상사야 뜬구름이니 물어 무슨 소용있겠나?

차라리 느긋이 은거하여 새참이나 더 드시게 


酌酒與君君自寬, 人情飜覆似波瀾.

白首相知猶按劍, 朱門先達笑彈冠.

草色全經細雨濕, 花枝欲動春風寒.

世事浮雲何足問, 不如高臥且加餐.


중문학도 홍상훈 인제대 교수 페이스북 포스팅을 옮겨오되 약간 손질했다. 


<친구 없음 독작이라도>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