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갈재를 넘으며[渡蘆嶺]


      백광훈(白光勳·1537-1582)

 

새벽 기러기 따라 관문넘어 고향가는데

마구 쏘다닌 여정 말하자면 꿈결만 같소

강남풍토와 흡사하여 반갑기 그지없고 

인가는 어디든 대숲에 싸인 마을이라오


還隨曉雁度關門

欲說經行似夢魂
却喜江南風土近

人家處處竹林村


출전 : 백광훈伯光勳) 《옥봉시집(玉峯詩集)》3 도노령(渡蘆嶺)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