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한시, 계절의 노래(220)






찬 비[寒雨] 


[宋] 범성대(范成大) / 김영문 選譯評 


무슨 일로 겨울날

비가 창을 때리는가


밤에는 두둑두둑

새벽에는 주룩주룩


만약에 하늘 가득

흰 눈으로 변한다면


외로운 뜸배 타고

저녁 강에 낚시 하리


何事冬來雨打窗, 夜聲滴滴曉聲淙. 若爲化作漫天雪, 徑上孤篷釣晚江.


이 시가 당나라 유종원(柳宗元)의 「강설(江雪)」을 모티브로 삼고 있음은 마지막 구절을 보면 알 수 있다. 유종원의 「강설」 마지막 구절이 바로 “혼자서 추운 강의 눈을 낚는다(獨釣寒江雪)”이다. 대자연과 마주한 인간의 절대 고독을 극적으로 그려냈다. 추운 강의 낚시질은 조옹(釣翁)의 선택에 의한 의도적 행위이므로 주체적으로 고독과 마주선 인간의 경건함과 신성함마저 느껴진다. 이후 이 시의 ‘독조한강(獨釣寒江)’ 또는 ‘한강독조(寒江獨釣)’라는 이미지는 수묵화의 독립된 화제(畫題)로 정형화되어 수많은 명품으로 예술화되었다. 일본 도쿄 국립박물관에 소장된 송대 마원(馬遠)의 『한강독조도』와 명대 주단(朱端)의 『한강독조도』도 동일한 주제를 그린 명품이다. 마원의 그림에는 아예 도롱이와 삿갓도 갖추지 않은 늙은이가 일엽편주에 몸을 싣고 낚시에 집중하고 있다. 늙은이를 실은 낚싯배 외에는 모두 망망한 허공이다. 주단의 그림은 마원의 그림보다 사실적이다. 깎아지른 절벽 위에 흰 눈이 가득 덮인 소나무가 늘어져 있고, 그 소나무 끝에는 고드름이 강을 향해 매달려 있다. 그리고 고드름 아래에는 도롱이를 입고 삿갓 쓴 늙은이가 뜸배 끝에 앉아 추운 강에 낚싯대를 드리우고 있다. 일반인은 보통 비가 오거나 눈이 오면 낚시를 하다가도 집으로 돌아오기 마련이다. 그런데 하필 눈 오는 날 차가운 강으로 나가 고독 속에서 낚시하는 사람들은 무엇을 낚을까? 강태공처럼 천하를 낚을까? 아니면 엄자릉(嚴子陵)처럼 고절(高節)을 낚을까? 원말(元末) 명초(明初) 당숙(唐肅)은 “고기를 실은 게 아니라 시만 싣고 돌아온다(不載魚歸只載詩)”라 했다. 모두 나름대로 세속을 벗어난 정답을 제시했지만, 내가 보기엔 이들의 정답도 모두 세속 티끌에 얽매인 듯하다. 눈을 낚는 늙은이 앞에 천하니 고절이니 시 따위가 대관절 무슨 대수일까?

인도네시아 족자카르타 프람바난



한시, 계절의 노래(152)


태풍(大風)


 송 범성대 / 김영문 選譯評 


태풍 앞서 이는 구름

해신 집에서 불어와


하늘과 대지에도

갑자기 모래 날리네


수고롭게 남은 더위

깡그리 쓸어가도


미친 듯 불어대며

벼꽃은 해치지 말길


颶母從來海若家, 靑天白地忽飛沙. 煩將殘暑驅除盡, 只莫顚狂損稻花.


올해 일본과 중국으로만 향하던 태풍이 드디어 한반도를 향해 질주해오고 있다. 100여 년 만의 기록적인 폭염에 시달린 사람들은 올해는 왜 태풍조차 우리나라를 외면하느냐고 원망을 품기도 했다. 재난의 상징인 태풍을 기다리다니…….그만큼 올 여름 더위가 극심했음을 반증하는 현상이다. 더러는 더위를 식혀주고 가뭄을 해소해주면서 바람은 약한 태풍, 즉 착한 태풍이 오기도 한다. 그러나 대부분의 태풍은 강풍과 폭우를 몰고 와서 인간에게 엄청난 재난을 야기한다. 이 시에서도 더위는 쓸어가고 벼꽃은 해치지 말라면서 착한 태풍을 소망하고 있다. 한창 벼가 팰 때 그 위로 강력한 태풍이 휩쓸고 지나가면 벼가 눕거나 물에 잠기게 되어 농사에 아주 큰 피해가 발생한다. 물론 중요한 점은 다가오는 태풍에 무슨 요행수를 바라지 말고, 미리미리 대비하여 가능한 한 재난을 줄이는 일이다. 하지만 지진과 마찬가지로 태풍도 인간이 막을 방법은 없다. 그저 겸허한 마음과 신중한 자세로 최선의 대비를 할 수밖에 없다. 이럴 때 인간의 힘이란 얼마나 보잘 것 없는 것인가? 그럼에도 인간들은 더 무더운 여름과 더 강력한 태풍을 초래하는 지구 온난화 요인을 계속 제공하고 있다. 아무 대책도 없이 뜨거운 바다를 바라보며 착한 태풍만 소망하면서 말이다. 

'漢詩 & 漢文&漢文法'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을 서리처럼 내려앉은 백발  (0) 2018.08.25
산중에 가을이 오면 시를 지어야  (0) 2018.08.25
태풍, 신의 분노?  (0) 2018.08.25
불사不死를 꿈꾸며  (0) 2018.08.25
가을 문턱에서  (0) 2018.08.25
향수에 젖어  (0) 2018.08.25



한시, 계절의 노래(117)


강가에서(江上)


 송 범성대(范成大) / 김영문 選譯評 


하늘 빛 무정하게

담담하고


강물 소리 끝도 없이

흘러가네


옛 사람은 근심을 다

풀지 못해


후인에게 근심을

남겨줬네


天色無情淡, 江聲不斷流. 古人愁不盡, 留與後人愁.


무정하게 그리고 끝도 없이 흐르는 것은 강물이다. 아니 덧없는 세월과 인생이다. 아니 천추만대로 이어지는 근심이다. 나는 한 때 ‘불사재(不舍齋)’란 서재 이름을 쓴 적이 있다. 『논어(論語)』 「자한(子罕)」에서 따왔다. “선생님께서 냇가에서 말씀하셨다. ‘흘러가는 것은 이와 같구나, 밤낮을 쉬지 않나니!’(子在川上曰, ‘逝者如斯夫, 不舍晝夜!’)” 이게 무슨 말인가? 처음에는 아무 의미도 떠오르지 않았다. 정자(程子)가 이 구절을 그럴 듯하게 풀이했다. “쉼 없이 흘러가는 강물처럼 자강불식(自强不息)하라” 하지만 너무 교과서 같은 풀이라 선뜻 수긍할 수 없었다. 그후 나는 『논어』 전체를 읽고 또 공자의 생애를 살펴보면서 이 구절이 “열심히 공부하라”는 의미에 그치지 않는다는 확신을 가지게 되었다. 자신의 이상을 펼쳐보지 못한 채 고통스럽게 천하를 주유하던 공자가 흘러가는 강물을 바라보며 “그래 열심히 계속 공부해야지”라고 생각했을까? 오히려 자신은 어쩔 수 없는 상황에서 ‘도도하게 흘러가는 불의한 세월’을 한탄하지 않았을까? 혹은 강물처럼 무상하게 흘러가는 청춘을 슬퍼했을 수도 있으리라. 물론 끊임없이 새로워지는 강물에서 나름의 사상적 깨달음도 얻었을 터이다. 나는 이 모든 의미가 ‘쉬지 않는다(不舍)’라는 말에 집약되어 있다고 느꼈다. ‘불사재(不舍齋)’란 서재 이름은 그렇게 탄생했다. 그렇다. 인생은 무상하고 근심은 늘 이어진다. 하지만 살아가지 않을 수 없다. 「고시십구수(古詩十九首)」에서도 이렇게 읊었다. “인생은 100년도 채우지 못하는데, 언제나 천 년의 근심을 품고 사네(生年不滿百, 常懷千歲憂)” 




여름 시골 온갖 느낌(夏日田園雜興) 일곱째(其七)

 

 송(宋) 범성대(范成大) / 김영문 選譯 


낮엔 나가 김을 매고

밤에는 베를 짜고


시골에선 아이조차

한 몫하는 일꾼이네


어린 손주 아직은

밭 갈거나 길쌈 못해


뽕나무 그늘에서

오이 심기 배우네.


晝出耘田夜績麻 

村莊兒女各當家 

童孫未解供耕織 

也傍桑陰學種瓜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