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친구 범엽에게(贈范曄詩) 


    육개(陸凱)


折梅逢驛使  매화 꺾어 역참 관리 만나 

寄與隴頭人  농두에 있는 그대에게 부치네

江南無所有  이곳 강남에 뭐가 있겠나 

聊送一枝春  그저 나뭇가지 봄을 보낼뿐


범엽(范曄)은 말할 것도 없이 그 불후한 역사서 《후한서(後漢書)》 찬자이니, 그가 살다간 시대가 육조(六朝) 유송(劉宋)이다. 이 무렵 유송은 장강 남쪽 지금의 남경(南京)이요, 농두는 지금의 섬서성이다.  


진짜 매화 꺾어 보내겠는가? 뻥이다. 대신 내가 널 이리도 그린다는 마음을 담은 시만 적어 보냈을 뿐이다. 이 시가 판본에 따라 몇 군데 착란을 보이는듯...梅를 花, 春을 香이라고 한데도 있는 모양이다. 대세엔 지장이 없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