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김천 봉곡사



한시, 계절의 노래(173) 


초가을 비가 개다(初秋雨晴)


 송 주숙진 / 김영문 選譯評 


비 갠 후 시원한 바람

더위를 거둬가자


뜰앞 오동 잎잎마다

초가을 알리네


뜬 구름 황혼 좇아

모두 떠나자


누각 모서리 초생달이

옥 갈고린양 걸려 있네


雨後風凉暑氣收, 庭梧葉葉報初秋. 浮雲盡逐黃昏去, 樓角新蟾掛玉鉤. 


주숙진은 남송 시단에서 이청조(李淸照)와 쌍벽을 이루는 여성 시인이다. 대략 이청조보다 50여 년 늦게 태어나 맑고 애절한 시풍으로 일세를 풍미했다. 그러나 시를 모르는 저속한 벼슬아치에게 시집가서 불화하다가 우울증이 겹쳐 마흔 중반쯤 세상을 떠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일설에는 호수에 뛰어들어 자결했다고도 한다. 그의 사(詞) 「생사자(生査子)·정월대보름(元夕)」에 나오는 “버드나무 꼭대기에 달 떠오를 때, 황혼 뒤 만나자 기약했다네(月上柳梢頭, 人約黃昏後)”라는 시구는 가정을 가진 여성이 남몰래 밀회를 즐기는 내용이어서 당시 뿐만 아니라 이후 수많은 전통 지식인의 지탄과 매도의 대상이었다. 주숙진이 세상을 떠난 후 친정 부모는 그의 불행한 삶이 뛰어난 문재(文才) 때문이라 여기고 그의 시고(詩稿)를 모두 불태웠으나 이미 항간에 전해진 작품이 워낙 많아서 지금까지도 그의 『단장시집(斷腸詩集)』과 『단장사(斷腸詞)』가 전해오고 있다. 이 시는 비 갠 후 초가을 황혼 무렵 갈고리처럼 예쁘게 걸린 초생달을 읊은 시다. 맑은 바람에 우수수 흔들리는 오동잎 소리는 마침내 우수의 가을이 왔음을 알리는 BGM이다. 이제 온 천지에 가을 음악 첫 소절이 깔리는 시절이다. 


'漢詩 & 漢文&漢文法'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천문산 바라보는 이태백  (1) 2018.09.17
가을비 안개속  (2) 2018.09.17
초가을 비갠 밤 초승달  (0) 2018.09.17
사립문 기대어 자식을 기다리며  (1) 2018.09.13
제비 전송하며  (0) 2018.09.13
돌무더기여, 방해하지 말지어다  (0) 2018.09.13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