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唐 왕유(王維·699~759) / 서성 譯評 


送秘書晁監還日本

일본으로 돌아가는 비서감 조형을 보내며 


積水不可極  바다는 끝이 없으니

安知滄海東  어찌 창해의 동쪽에 나라가 있음을 알랴! 

九州何處遠  구주는 얼마나 아득한가?

萬里若乘空  만리 멀리 어떻게 날아서 가리오

向國唯看日  나라로 향할 때는 해만 보고 가고

歸帆但信風  배로 돌아가니 바람만 의지해 가리

鰲身映天黑  거대한 자라의 몸은 하늘을 검게 비추고

魚眼射波紅  물고기의 눈은 물결을 붉게 쏘아보리라

鄕樹扶桑外  고향의 나무는 부상(扶桑) 밖에 있고

主人孤島中  그대는 외로운 섬 가운데서 살아가리

別離方異域  헤어지면 장차 서로 다른 곳에 있으니

音信若爲通  소식을 어떻게 전해야 할까?


이 시는 왕유가 753년에 지었는데, 2년 후 해골이 된 몰골로 장안으로 돌아오니 왕유가 깜놀했을 것이다. 그리고 바로 안사의 난. 왕유는 761년에 죽었으니 아베노는 왕조의 쇠락을 보고 죽는군요. 이 시에 등장하는 조형은 아베노 마카마로(阿倍仲麻呂·698~770)이니, 중국 이름이 조형(晁衡)이다. 일본 견당 유학생으로 717년(20세) 입당한 후 과거에 급제해 교서랑, 좌보궐, 위위소경(衛尉少卿), 비서감, 좌산기상시 겸 안남도호 등을 역임했다. 753년(56세) 일본으로 가는 배를 타고 떠났으나 풍랑을 만나 월남으로 표류했다가 온갖 고초를 겪고 755년(58세) 다시 장안에 도착했다. 곧이어 안사의 난이 일어나 756년 현종이 성도로 피난갈 때 따라 갔다가 757년 현종을 따라 다시 장안으로 돌아왔고 770년(73세)까지 살았다. 일본에는 양귀비가 안사의 난 때 죽지 않고 살았다가 일본에 갔다는 전설이 있는데, 아베노가 현종을 따라갔다는 역사적 사건 때문에 만들어진 이야기일 가능성이 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