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신라 제21대 소지왕(炤智王)을 가리키는 다른 이름이다.  


화랑세기 위화랑 전 : 위화랑(魏花郞)은 섬신공(剡臣公) 아들이다. 어머니는 벽아부인(碧我夫人)이다. 어머니가 총애를 받아 비처왕(毗處王)의 마복자(摩腹子)가 되니 세간에서 말하는 마복칠성(摩腹七星)이다. 아시공(阿時公)은 아버지가 선모(善牟)이고 어머니는  보혜(寶兮)다. 수지공(守知公)은 아버지가 이흔(伊欣)이고 어머니는 준명(俊明)이다. 이등공(伊登公)은 아버지가 숙흔(叔欣)이고 어머니는 홍수(洪壽)다. 태종공(苔宗公)은 아버지가 아진종(阿珍宗)이고 어머니는 보옥공주(寶玉公主)다. 비량공(比梁公)은 아버지가 비지(比知)이고 어머니는 묘양(妙陽)이다. 융취공(?吹公)은  아버지가 덕지(德知)이고 어머니는 가야국 융융공주(??公主)다


삼국사기 권 제4 신라본기 제4 법흥왕 : 15년(528) 불교를 처음으로 시행하였다. 일찍이 눌지왕 때 승려 묵호자(墨胡子)가 고구려로부터 일선군(一善郡)에 왔는데, 그 고을 사람 모례(毛禮)가 자기 집 안에 굴을 파 방을 만들어 있게 하였다. 그때 양나라에서 사신을 보내와 의복과 향을 보내주었다. 임금과 신하들이 그 향의 이름과 쓸 바를 몰랐으므로 사람을 보내 향을 가지고 다니며 두루 묻게 하였다. 묵호자가 이를 보고 그 이름을 대면서 말하였다.이것을 사르면 향기가 나는데, 신성(神聖)에게 정성을 도달하게 하는 것입니다. 이른바 신성스러운 것으로는 삼보(三寶)보다 더한 것이 없으니, 첫째는 불타(佛陀)요, 둘째는 달마(達摩)이고, 셋째는 승가(僧伽)입니다. 만약 이것을 사르면서 소원을 빌면 반드시 영험(靈驗)이 있을 것입니다. 그 무렵 왕의 딸이 병이 심하였으므로 왕은 묵호자로 하여금 향을 사르고 소원을 말하게 하였더니, 왕의 딸 병이 곧 나았다. 왕이 매우 기뻐하여 음식과 선물을 많이 주었다. 묵호자가 [궁궐에서] 나와 모례를 찾아보고 얻은 물건들을 그에게 주면서 “나는 지금 갈 곳이 있어 작별하고자 합니다.”라고 말하고는 잠시 후 간 곳을 알 수 없었다. 비처왕(毗處王) 때에 이르러 아도화상(阿道和尙)이 시중드는 이 세 사람과 함께 모례의 집에 또 왔다. 모습이 묵호자와 비슷하였는데 몇 년을 그곳에서 살다가 병(病)도 없이 죽었다. 시중들던 세 사람은 머물러 살면서 경(經)과 율(律)을 강독하였는데 신봉자가 가끔 있었다. 이때 와서 왕 또한 불교를 일으키고자 하였으나 뭇 신하들이 믿지 않고 이런 저런 불평을 많이 하였으므로 왕이 난처하였다. 왕의 가까운 신하 이차돈(異次頓) <혹은 처도(處道)라고도 하였다.>이 아뢰었다. “바라건대 하찮은 신(臣)을 목베어 뭇 사람들의 논의를 진정시키십시오.” 왕이 말하였다. “본래 도(道)를 일으키고자 함인데 죄없는 사람을 죽이는 것은 잘못이다.” 그러자 [이차돈이] 대답하였다. “만약 도가 행해질 수 있다면 신은 비록 죽어도 여한이 없겠습니다.” 이에 왕이 여러 신하들을 불러 의견을 물으니 모두 말하였다. “지금 중들을 보니 깍은 머리에 이상한 옷을 입었고, 말하는 논리가 기이하고 괴상하여 일상적인 도(道)가 아닙니다. 지금 만약 이를 그대로 놓아두면 후회가 있을까 두렵습니다. 신 등은 비록 무거운 벌을 받더라도 감히 명을 받들지 못하겠습니다.” 그러나 이차돈 혼자 다음과 같이 말하였다. 지금 뭇 신하들의 말은 잘못된 것입니다. 비상(非常)한 사람이 있은 후에야 비상한 일이 있을 수 있습니다. 지금 듣건대 불교가 심오하다고 하니, 믿지 않을 수 없습니다.왕이 말하였다. “뭇 사람들의 말이 견고하여 이를 깨뜨릴 수가 없는데, 유독 너만 다른 말을 하니 양 쪽을 모두 따를 수는 없다.” 드디어 이차돈을 관리에게 넘겨 목을 베게 하니, 이차돈이 죽음에 임하여 말하였다. 나는 불법(佛法)을 위하여 형(刑)을 당하는 것이니, 부처님께서 만약 신령스러움이 있다면 나의 죽음에 반드시 이상한 일이 있을 것이다.목을 베자 잘린 곳에서 피가 솟구쳤는데 그 색이 우유빛처럼 희었다. 뭇 사람들이 괴이하게 여겨 다시는 불교를 헐뜯지 않았다.<이는 김대문(金大問)의 계림잡전(鷄林雜傳) 기록에 의거하여 쓴 것인데, 한나마(韓奈麻) 김용행(金用行)이 지은 아도화상비(我道和尙碑)의 기록과는 자못 다르다> 


삼국유사 권2 기이 2 사금갑(射琴匣) : 신라 제21대 비처왕(毗處王)은 소지왕炤智王이라고도 한다.

 

☞소지마립간 ☞비처마립간


신라 제21대 소지마립간(炤智麻立干)을 가리키는 다른 명칭이다.   


삼국유사 권2 기이 2 사금갑(射琴匣) : 신라 제21대 비처왕(毗處王)은 소지왕炤智王이라고도 한다. 


☞소지마립간 ☞비처마립간



'고대한국인명지명사전'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혜륜사(慧輪師)  (0) 2018.03.05
보리(菩利)  (0) 2018.03.05
소지왕(炤智王)  (0) 2018.03.05
진지대왕(眞智大王)  (0) 2018.03.05
진지왕(眞智王)  (0) 2018.03.05
사륜왕(舍輪王)  (0) 2018.03.05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