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한시, 계절의 노래(67)


춘망사 네 수(春望詞四首) 중 셋째


   당(唐) 설도(薛濤) / 김영문 選譯評 

 

꽃잎에 바람 불어

늙어가는데


아름다운 기약은

아득하여라


님과 나 한 맘으로

맺지 못하고


하릴없이 동심초만

맺고 말았네


風花日將老, 佳期猶渺渺. 不結同心人, 空結同心草.


설도는 조선의 황진이에 비견할 만한 당나라 여류 시인이다. 그는 대략 768년에 태어나 중당 시기에 활동했고, 황진이는 조선 중종(재위, 1506~1544) 때 사람이므로 거의 800년에 가까운 시차가 있다. 설도와 황진이 모두 기녀였으며 시서(詩書)와 가악(歌樂)에 능했다. 이 시는 우리에게 ‘동심초’로 널리 알려진 작품이다. 아름다운 원작에다 뛰어난 번역이 더해졌을 뿐 아니라 애잔한 곡조까지 보태져 지금도 여전히 많은 사람의 사랑을 받는다. 동심결은 매듭의 일종으로 남녀간 변함없는 애정을 상징한다. 하지만 질긴 비단 실이 아니라 연약한 풀로 맺었으므로 헛된 매듭을 의미한다. 안타깝게도 맺어질 수 없는 사랑이다. 나는 원작에 가깝게 번역했지만, 김억(金億)은 전체 시의 아우라를 더 중시했다. 김억의 번역을 첨부해둔다.  


꽃잎은 하염없이 

바람에 지고 


만날 날은 아득타 

기약이 없네 


무어라 맘과 맘은 

맺지 못하고


한갓되이 풀잎만

맺으랴는고 

(김영문)


언제부터인지 변치 않는 사랑이라며, 그 사랑 맹세한 한 쌍 이름 새기고는 자물쇄 채운 열쇠를 달아두는 일이 유행이다. 서울 남산타워 밑엔 몇 만 개인지도 모를 이런 열쇠가 주렁주렁이다. 무릉도원이라는 중국 호남성 장가게 역시 마찬가지다. 팔당호 옛 강안 도로 콘크리트 벽면엔 하트 모양 뿅뿅한 사랑 맹세 뺑끼칠 글씨 넘쳐난다. 물끄러미 저 열쇠 꾸러미, 저 뺑끼칠 글씨 볼 적마다 그런 생각이 든다. 저들 중 지금도 변치않고 서로 보듬는 이 몇일까? 열쇠는 족쇄 아닌가? 뺑끼칠은 가식 아닌가? 차라리 언제건 뜯어제끼는 동심초 자물쇠가 나을지도 모르겠다.(김태식)  



   



  1. 연건동거사 2018.06.09 21:22 신고

    佳期 jiāqī

    (1) [wedding day;nuptial day]∶婚期
    (2) [date]∶情人约会的日期、时间

中唐 여류시인 설도薛濤라는 이에게는 이른바 ‘십리시’(十離詩)라는 연작시편이 있거니와, 총애를 믿고 분수 모르고 날뛰다가 종국에는 주인한테 버림받은 신세를 한탄하는 내용이 주를 이룬다. 아래는 그 중 첫 번째 ‘견리주(犬離主)라는 제목의 시이니, 우선 제목을 그대로 풀면 개가 주인한테 버림받았다는 뜻이다. 그 전문은 아래와 같다.(류창교 역해, 《설도시집》, 서울대학교출판문화원, 2013, 26~27쪽 참조)


馴擾朱門四五年 떵떵거리는 집에서 길들여진지 4~5년

毛香足淨主人憐 털은 향기롭고 발은 깨끗해 주인이 아꼈네

無端咬著親情客 까닭없이 주인님 친한 손님 물어버렸다가

不得紅絲毯上眠 붉은 카펫에선 다시는 잘 수 없답니다


한데 이 시가 판본에 따라 약간 다르기도 하거니와, 다음과 같이 된 곳도 있다.  


出入朱門四五年 떵떵거리는 집에서 드나든지 4~5년

爲知人義得人憐 사람 뜻 알아 사람들이 어여뻐했지요

無端咬著親知客 까닭없이 주인님 친한 손님 물었다가 

不得紅絲毯上眠 붉은 카펫에선 다시는 잘 수 없답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