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아래 시에 나오는 신라법사는 누구인가? 작자 손적의 활약 연대로 보아 신라로는 경덕왕 재위 무렵에 당에서 유학을 마치고 귀국한 고승인 듯하다. 全唐詩 卷 第118에 손적(孫逖)의 다른 작품과 함께 수록됐다.

 

송신라법사환국(送新羅法師還國)

: 귀국하는 신라법사를 전송하며 

 

異域今無外 이역은 지금엔 바깥도 없는데

高僧代所稀 고승은 대대로 드물기만 하네

苦心歸寂滅 고심 끝에 적멸로 귀의하니

宴坐得精微 연좌하여 정미함 얻었네

持鉢何年至 탁발한 지 몇 년인가?

傳燈是日歸 등불 전하러 오늘 돌아가네

上卿揮別藻 상경께선 특별히 글 지어두고

中禁下禪衣 궁중에선 선의 내리셨네

海闊杯還度 바단 넓은데 통나무배로 돌아 건너니

雲遙錫更飛 구름 멀어 지팡이 다시 날리네

此行迷處所 이번 행차 갈 곳 모르는데

何以慰虔祈 어떻게 위로하며 경건히 기도해야 하나

 

(주석) 

* 傳燈 : 佛敎에선 燈은 흔히 불법을 의미하니, 전등이란 곧 傳法이다.

* 上卿 : 환국하는 신라법사와 가깝게 지낸 듯한 唐의 고위관리임이 분명하지만 누구인지 확실치 않다.

* 中禁이란 禁中이니 궁궐을 말한다. 당 궁중에서 법의를 받았다 하므로 이 신라승려가 꽤 위광을 누린 듯 하다.

* 杯還度 : 晉~宋代 고승인 배도(杯渡)가 항상 목배(木杯)를 타고 물을 건너다녔다는 고사에서 온 표현이다. 이 목배는 통나무 배인 듯하다.

* 錫更飛 : 승려의 먼 여행을 흔히 ‘지팡이를 허공에 날려 타고 간다’ 했으니 이를 염두에 둔 표현이다.

 

孫逖, 河南人. 開元中, 三擅甲科. 擢左拾遺, 表擧幕職, 入爲集賢院修撰, 改考功員外郞, 遷中書舍人, 典詔誥, 判刑部侍郞. 終太子詹事, 諡曰文. 集二十卷, 今編詩一卷.

 

작자 손적(孫逖. 696~761)은 河南人이다. 開元 연간에 三擅 甲科하여 좌습유(左拾遺)에 발탁되고 表擧幕職하고 들어와서 집현원수찬(集賢院修撰)이 되었다가 고공원외랑(考功員外郞)을 거쳐 중서사인(中書舍人)으로 옮겼고 전조고(典詔誥), 그리고 판형부시랑(判刑部侍郞)을 거쳐 태자첨사(太子詹事)로 마치니 시호를 文이라 했다. 集 二十卷이 있었으나 지금은 詩 1卷만 남았다. 시에 뛰어나 안진경(顔眞卿)과 이화(李華), 소영사(蕭穎士) 같은 사람들이 그의 문하에서 배출됐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