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정철(鄭澈, 1536~1593), 〈평호당(平湖堂)〉


기호철 譯




〈평호당(平湖堂)〉 2수 

 

우주간에 아직까지 살아남아         宇宙殘生在 

강호속에 흰머리만 늘어가네         江湖白髮多

청명시대 통곡일랑 그만두고         明時休痛哭

거나해져 소리높여 노래하리         醉後一長歌


먼 봉우리 자꾸 개었다흐렸다        遠岫頻晴雨

어촌은 돌연 보였다 사라지네        漁村乍有無

작은배 한 척에 조각달 하나만       孤舟一片月

만리밖 아스라히 평호 비추네        萬里照平湖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