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생몰년 미상. 고구려 출신으로 혼란한 국내 정세를 피해 신라로 가서 거칠부의 주선으로 진흥왕을 배알했으며, 이내 최고 승직인 승통(僧統)이 되었다.


삼국사기 권제44(열전 제4) 거칠부 열전 : 거칠부는 젊었을 때 사소한 일에 거리끼지 않았으며 원대한 뜻을 품어 머리를 깎고 승려가 되어 사방으로 돌아다니며 구경했다. 문득 고구려를 정찰하려 그 땅에 들어갔다가, (마침) 법사(法師) 혜량(惠亮)이 절을 열어 불경을 설법한다는 말을 듣고 마침내 그 곳에 가서 강경(講經)을 들었다. 어느 날 혜량이 묻기를 “사미(沙彌)는 어디서 왔는가?”라고 하니  “저는 신라 사람입니다”라고 대답했다. 그 날 저녁 법사가 그를 불러 만나니 손을 잡으며 몰래 말했다. “내가 많은 사람을 보았으나 자네 용모를 보니 분명 보통 사람은 아니네. 아마 다른 마음이 있겠지”. 이에 대답하기를 “저는 변방에서 태어나 아직껏 불도의 원리를 듣지 못했습니다. 법사님 덕망과 명성을 듣고 가르침을 받고자 왔으니, 법사님께서는 거절하지 마시고 끝까지 어리석음을 깨우쳐 주소서”라고 말했다. 법사가 말했다. “노승은 불민하지만 능히 그대를 알아볼 수 있는데, 이 나라는 비록 작지만 사람을 알아보는 자가 없다고 할 수 없다. 그대가 잡힐까 은밀히 충고해 주는 것이니 빨리 돌아감이 좋을 듯하네”. 거칠부가 돌아가려 하자 법사가 또 말하기를 “그대 상을 보니 제비 턱에 매눈이라, 장래 반드시 장수가 될 것이네. 만일 군사를 거느리고 오거든 나를 해치지 말라”고 했다. 거칠부가 말하기를 “만일 법사님 말씀과 같이 법사님과 즐거움을 같이하지 않는다면 저 밝은 해를 두고 맹세하겠습니다”라고 하고는 마침내 환국해 관직에 나아가 관위가 대아찬에 이르렀다. 진흥대왕 6년 을축(545)에는 왕명을 받아 여러 문사(文士)들을 모아 국사(國史)를 편찬하고는 파진찬으로 승진했다. 12년 신미(551)에 왕이 거칠부와 대각찬(大角=) 구진(仇珍), 각찬 비태(比台), 잡찬 탐지(耽知), 잡찬 비서(非西), 파진찬 노부(奴夫), 파진찬 서력부(西力夫), 대아찬 비차부(比次夫), 아찬 미진부(未珍夫) 등 8장군에게 백제와 함께 고구려를 침공케 했다. 백제 사람들이 먼저 평양(平壤)을 격파하고 거칠부 등은 승리의 기세를 타서 죽령 바깥 고현(高峴) 이내 10군을 취했다. 이때 혜량법사가 자기 무리를 이끌고 길거리로 나오니 거칠부가 말에서 내려 군례로 인사를 올리고 앞으로 나아가 말하기를 “전일 유학할 때 법사님 은혜를 입어 생명을 보전했는데 지금 뜻밖에 서로 만나니 어떻게 갚아야 할 지 모르겠습니다”라고 하니 법사가 대답했다. “지금 우리 나라는 정치가 어지러워 망할 날이 얼마 남지 않았네. 바라건대 나를 그대 나라로 데려가 주게”. 이에 거칠부가 수레에 태워 함께 돌아와서 왕을 뵙게 하니, 왕이 법사를 승통(僧統)으로 삼았다. 이때 비로소 백좌강회(百座講會)와 팔관(八關)의 법이 시작되었다.


'고대한국인명지명사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잉숙(仍宿)  (0) 2018.03.05
물력(勿力)  (0) 2018.03.05
혜량(惠亮)  (0) 2018.03.05
구진(仇珍)  (0) 2018.03.05
비대(比臺)  (0) 2018.03.05
비태(比台)  (0) 2018.03.05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