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한시, 계절의 노래(204)


경복궁 은행나무



나무 심지 마라(莫種樹)


[唐] 이하(李賀) / 김영문 選譯評 


뜨락 안에 나무를

심지 마시라


나무 심으면 사시사철

시름에 젖네


혼자 잘 때 남쪽 침상에

달빛 비치면


올 가을이 지난 가을과

흡사할 테니


園中莫種樹, 種樹四時愁. 獨睡南床月, 今秋似去秋.


한자로 시름을 나타내는 말은 ‘수(愁)’다. ‘愁’를 파자하면 ‘추심(秋心)’ 즉 ‘가을 마음’이 된다. ‘가을 마음’이 바로 시름이다. ‘수심(愁心)’, ‘애수(哀愁)’ 등에 모두 ‘가을 마음(愁心)’이 들어간다. 가을에 사람의 가슴이 쓸쓸해지는 현상의 유래가 매우 오래 되었음을 알 수 있다. 이하의 이 오언절구는 바로 시름에 관한 시다. 보통이라면 뜰 안에 꽃도 심고 나무도 심어서 사시사철 그 풍경을 즐기라고 권할 테지만 이하는 뜰 안에 나무를 심지 마라고 만류한다. 무슨 이유인가? 나무를 심어놓으면 사시사철 시름에 젖기 때문이라고 한다. 그 시름은 어디서 오는가? 사계절 중 삼계절은 언급하지 않고 가을의 경우만 예로 들고 있다. 달빛 비치는 남쪽 침상에 혼자 잠을 청할 때 그 가을 풍경이 지난 가을 풍경과 흡사할 터이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그럼 봄, 여름, 겨울 풍경은 흡사하지 않을까? 물론 똑 같이 흡사하다. 당나라 유희이(劉希夷)는 「백두음(白頭吟)」에서 “해마다 피는 꽃은 서로 비슷하지만, 해마다 보는 사람 서로 같지 않네(年年歲歲花相似, 歲歲年年人不同.)”라고 읊었다. 봄꽃은 모두 져도 내년에 다시 피고, 가을 기러기 울고 가도 내년에는 돌아온다. 하지만 인간의 청춘은 한 번 가면 다시 오지 않고, 새로 돋은 백발은 다시 흑발로 변하지 않는다. 올해 달빛은 작년과 같지만 먼 길 떠난 사람은 돌아오지 않는다. 천장지구(天長地久)의 자연 앞에 인간의 삶은 하루살이일 뿐이다. 온 산천에 단풍이 더욱 짙어지고 있다. 내년에는 다시 푸른 잎이 돋아날 저 나무들이......

제주 앞바다까지 치고 올라온 태풍 콩레이 여파라 하는데, 아침부터 종일 비가 그치지 아니한다. 한반도 남쪽을 관통한다는 예보가 있거니와, 그런 엄포만 놓다 시름시름 앓다 가 버린 저번 태풍보단 분명 위력이 센 듯, 녹조 범벅인 지난 여름에나 올 것이지, 왜 이 계절이란 말인가? 

저들은 우리 공장 인부들이거니와, 우산을 보면 그 우산을 걷어치지 아니해도, 그것을 쓴 사람 연령대를 짐작하거니와, 저런 파라솔형 골프형 우산은 나이들수록 선호하거니와, 실제 저 큼지막한 우산 아래 고난의 연초 행진을 마치고 공장으로 복귀하는 저들은 나이로 보면 쉰 안팎이다. 



그에 견주어 젊을수록 대가리만 덮을 만 해서, 접으면 한줌인 접이형 초간단형을 선호하니, 이 비 그치면 주머니에 넣거나 가방에 쏙 넣고는 표표히 사라진다.  

파라솔 우산 아래선 한숨이 담배 연기와 함께 새어 나오는데, 접이형 우산 아래선 언제나 깔깔거리는 소리로 넘쳐 난다. 



그래서 가을비 우산속엔 나이가 있다. 


'이런저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태풍 지난 서울 하늘  (0) 2018.10.06
쓰임이 다하면 버려지는 법  (1) 2018.10.06
가을비 우산속 aging  (2) 2018.10.05
구폰을 퇴역시키며  (0) 2018.10.05
홍시 모노가타리  (1) 2018.10.02
셀카는 중독이며 정신병리인가?  (0) 2018.09.30
  1. yisabu 2018.10.05 22:14 신고

    가을비 우산속엔 최헌이 있었죠. 지금은 사라졌지만.



한시, 계절의 노래(154)


열일곱수 추포가(秋浦歌十七首) 중 열다섯째


 당 이백 / 김영문 選譯評 

 

하얀 머리카락

삼천 장(丈)인데


시름 따라 이처럼

길어졌구나


모를레라 거울 속에

비친 저 모습


어디서 가을 서리

얻어왔을까


白髮三千丈, 緣愁似箇長. 不知明鏡裏, 何處得秋霜. 


통 큰 시름이라고 해야 할까? 이백은 백발을 시로 읊으면서도 특유의 과장법을 사용한다. 백발이 삼천 장(丈)이라니... 말이 되는가? 이백은 「여산폭포를 바라보며(望廬山瀑布)」에서 “휘날리는 물살이 삼천 척 내려 꽂히니(飛流直下三千尺)”라고 읊었다. 여산폭포 물줄기도 겨우 삼천 척(尺)에 불과한데 백발은 그 열 배에 달하는 삼천 장(丈)이라 했다. 어떻게 이처럼 길게 자랄 수 있을까? 다음 구절에서 묘사한 것처럼 그건 시름 때문이다. 한(漢)나라 「고시십구수(古詩十九首)」에서는 “삶은 100년도 채우지 못하는데, 늘 천 년 근심을 안고 사네(生年不滿百, 常懷千歲憂)”라고 탄식했다. 하긴 붓다도 이 세상을 고해(苦海)로 규정하지 않았던가? 이백의 묘사가 이뿐이었다면 기상천외한 과장법으로 그쳤으리라. 하지만 이백은 「장진주(將進酒)」에서처럼 '밝은 거울[明鏡]'을 들여다보며 가을 서리 같은 백발을 어디서 얻어왔느냐고 묻는다. 거울 속 자신에게 물었으므로, 역시 자신이 대답해야 한다. 앞 구절에서 백발 3000장은 시름 때문에 자란 것이라고 이미 밝혀놓고 왜 같은 질문을 던지는가? 따라서 이 질문은 백발의 원인인 시름에 대한 질문이라고 봐야 한다. 이 깊은 시름을 대체 어디서 얻어왔는가? 질문만 있고 대답은 없다. 이 시의 기상천외한 과장법이 속되지 않게 인간 내면의 슬픔 속으로 스며드는 까닭이 바로 이 지점에서 연유한다. 




'漢詩 & 漢文&漢文法' 카테고리의 다른 글

궂은비가 몰아낸 더위  (0) 2018.08.26
앵무조개 껍질에 사는 삶  (0) 2018.08.26
가을 서리처럼 내려앉은 백발  (0) 2018.08.25
산중에 가을이 오면 시를 지어야  (0) 2018.08.25
태풍, 신의 분노?  (0) 2018.08.25
불사不死를 꿈꾸며  (0) 2018.08.25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