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오프라인 사전은 이제 곳곳에서 신음 소릴 내며 퇴조 일로다. 이젠 더는 설 곳이 없다. 내도 팔리지 않을 뿐더러, 팔려도 아무도 보지 않는다. 


신문..요새는 기자들도 보지 않는다. 신문 발행부수? 아득히 먼 선캄브리아 후기 이야기가 되어버렸다. 신문은 퇴조를 거듭해 지금은 마지막 숨을 헐떡인다.


그렇다면 사전이 퇴조했는가? 

분명 오프라인 사전은 눈에 띠게 퇴조했다. 

그렇다면 신문이 퇴조했는가?

분명 조중동이 대표하는 신문이 가판대에서 정신없이 사라져간다. 


하지만 그렇다고 사전이 결코 퇴조했다 할 수는 없다. 그러니는커녕 단군조선 이래 이토록 사전 수요가 많은 시대가 있을성 싶을만치 그 수요는 급격히 늘어나, 일상 곳곳으로 파고들었다. 

너도나도 사전을 찾는다. 그 매체가 바뀌었을 뿐 사전 수요는 폭증 일로다. 오프라인 사전이 사라졌을 뿐, 그것을 대체한 새로운 시대 새로운 형태의 사전은 범람을 방불한다. 

뿐이랴? 사전은 종래와는 비교도 할 수 없을 정도로 수시로 개정증보가 이뤄진다. 위키피디아며 바이두가 대표하는 온라인 사전은 성업 중이다. 그 성업을 가능케 하는 동인은 첫째 그 막대한 수요이며, 둘째 그 개정증보의 전광석화 같은 속도전에 있다고 나는 본다.  


따라서 사전이 사라지고 있다거나, 사전이 사라졌다는 말은 오프라인 사전에만 해당할 뿐이며, 그 수요는 폭증 일로임을 구분해야 한다. 



신문이 퇴조했는가?

마찬가지로 그것이 취급하는 신문과 방송이 뉴스 시장에서 급격히 힘을 잃었을뿐이며, 뉴스 수요는 마찬가지로 폭증했다. 

뉴스가 이토록 각광받는 시대는 단군조선 이래 없었다. 신문 시대엔 언감생심 독자 축에도 들지 못한 초중등생이 이젠 누구나, 그것도 수시로 뉴스를 찾는 시대를 우리는 산다. 

최순실 모르는 초등생 없다. 뉴스가 신문과 방송에서 해방하니 뉴스가 극성이다. 

마찬가지로 우리는 신문이 퇴조한 일을 뉴스 시장의 퇴조로 등치等置할 수는 없다. 


사전과 사전 수요, 신문과 뉴스 수요는 다르다.


때는 바야흐로 사전 전성시대, 뉴스 범람시대다. 


마찬가지로 우리 사회 볼멘 소리 중 다른 하나인 책을 읽지 않는다는 말도 어불성설이다. 

책을 읽지 않는가? 오프라인, 혹은 범위를 더 확장해 그것을 대체한 매체 중 하나인 전자출판물 수요가 줄어든 일을 독서시장 쇠퇴로 등지할 수는 없다. 


책을 읽지 않을 뿐, 절대적인 독서량은 폭증했다. 오프라인 출판시대 독서시장과 비교하면, 단 하루도 글을 읽지 않는 시대가 없다. 

비슷하게, 이제는 모두가 작가인 시대다. 작가라면 모름지기 원고지에 글을 쓰고, 노트북으로 뭔가 심금을 울리는 글을 자판으로 두들긴다는 시대는 지나갔다. 


댓글 하나가, 무심한 좋아요 하나가 글을 창작하는 일인 시대다. 

 

'기뤠기'로 격하된 지금이나, '기자'로 입성한 25년 전이나, 매양 듣는 얘기 중 하나가 신문이 왜 이리 많으냐, 그 신문이 그 신문이라 맨 같은 뉴스 뿐이라 종이 낭비라는 볼멘소리다. 


그런가?


이젠 더는 비밀이 아니며, 더구나 언론계 내부까지 속속들이 드러나는 마당에 이참에 그 한쪽 끄터머리에 숨어 있는 한 사람으로 한 마디 꼭 보탠다면 같은 신문은 지구상 인류가 출현한 이래 단 한번도 없다는 점이다.

독자들이 말하는 같은 신문이란 같은 사안을 다룬다는 뜻일 뿐, 같은 뉴스는 없다. 같은 사안이라 해도 그것을 바라보는 시각은 사람 눈만큼 다양하다. 10개 신문이 있다면, 10개 뉴스가 있을 뿐이다. 

이명박이 독직 스캔들로 검찰에 어제 출두한 오늘 신문들은 일제히 이 소식으로 머릿기사를 삼았다. 보니 한겨레가 제목이 가장 강렬하다.

하지만 언론의 본분이라는 측면에서는 문제가 적지 않은 미다시다. 뭐 시궁창에 쳐박힌 헌법상 무죄추정 원칙까지 동원하지 않는다 해도, 저런 미다시는 MB는 모조리 자기 혐의를 인정했어야 하며, 그런 까닭에 그것을 모조리 부정한 너는 쳐죽일 놈이라는 전제를 깐 셈이다. 

내가 생각하는 언론의 본령 중 하나는 비판 의식과 문제제기의 기능이다. MB에 대한 우리 사회 전반의 시선이 싸늘하기만 한 지금, 저런 제목을 단다 해서 하등 이상할 것도 없겠지만, 또 그것이 많은 독자에게는 카타르시스를 줄 지도 모르지만, 자칫 저 말은 과거의 권력에 대한 현재의 권력에 대한 무비판으로 귀착할 수도 있다. 저 사건 수사에 현재 권력의 힘이 어느 정도 작동하는지 모르나, 저리 몰아붙이는 검찰에도 혹 무리가 없는가 하는 점도 적어도 내가 아는 언론이라면 고려를 해야 한다. 

내가 MB를 쳐죽일 놈이라 생각한다 해서, 또 나만이 아니라 많은 이가 그리 생각한다 해서 지금 검찰이 언론을 통해 직간접으로 흘린 혐의가 모두 사실로 확정되거나 유죄가 되는 것은 아니다. 

나는 이제 날개죽지 끊긴 과거의 권력보다는 우화이등선羽化而登仙하는 현재의 권력을 항상 언론이 견제해야 한다고 본다. 부디 이 말이 MB에 대한 옹호로 해석되지는 말았으면 한다. 그가 나쁜 것과 실제 어떤 점이 어떻게 나쁜가는 전연 별개 문제다. 


'ESSAYS & MISCELLANIE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설민석 현상  (2) 2018.03.19
교시요 계시인 상식과 통설  (0) 2018.03.16
그 신문이 그 신문?  (0) 2018.03.15
사진 달라는 사회  (0) 2018.03.14
何炎泉:高丽猩猩毛笔  (0) 2018.03.13
【宋扇·弘道】张泽洪:论道教的黄帝信仰  (0) 2018.03.13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