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수국은 연꽃과 더불어 여름을 대표하는 꽃이다. 

그 폼새가 어쩐지 수척을 연상케 한다. 

그래서 나는 언제나 수국을 볼 때마다 애도를 생각한다. 

죽어간 생명들의 안식을 기원하며..

'NEWS & THESIS > Photo News'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해태 등을 타고 흐르는 무더위  (1) 2018.07.30
관곡지 연꽃 만나러 갔다가 메모리카드에 멘붕하고  (2) 2018.07.29
수국(水菊)  (0) 2018.07.27
명당  (0) 2018.07.23
여름의 정령 나리  (0) 2018.06.20
bleeding bleeding-heart  (0) 2018.04.14


봄을 장식한 만화萬花가 스러진 자리엔 몇 가지 여름꽃이 드문드문 피어난다.
나리는 지금이 제철이라 봉오리 피둥피둥 살이 찌는가 싶더니 마침내 산화散花한다.
나리 역시 지리라.
보낼 때 보내더라도 있는 동안만큼은 콱 부둥켜 안으련다.

'NEWS & THESIS > Photo New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수국(水菊)  (0) 2018.07.27
명당  (0) 2018.07.23
여름의 정령 나리  (0) 2018.06.20
bleeding bleeding-heart  (0) 2018.04.14
Spring has sprang  (0) 2018.04.11
It can not be a flower forever  (0) 2018.04.10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