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칠흑 같은 밤 삐죽히 새어나온 가로등에 비친 하늘 올려다 보니 황달 든 오동나무 이파리 하나와 그 치골이 유난하다.
벌레가 먹어 그런지, 혹 지난번 폭우에 골절한 여파인지는 알 수 없다. 세월이 그렇다고 본다. 또 하나를 묻고 갈 때이리라. 



'NEWS & THESIS > Photo News'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남산 아래로포착한 서울야경의 몇 가지 층위  (0) 2018.09.27
The Sun also Rises  (0) 2018.09.27
梧葉已秋聲  (0) 2018.09.20
Autumn Flowers  (0) 2018.09.15
정처定處 Destination  (1) 2018.09.13
Admiral Yi Sunshin  (1) 2018.09.11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