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史記 朝鮮列傳 : 元封 2년(BC 109)…그 해 가을에 樓船將軍 楊㒒을 파견해 齊로부터 배를 타고 渤海를 건너게 하고 군사 5만으로 左將軍 荀彘는 요동에서 출격해 右渠를 토벌하게 했다. …좌장군이 이미 양군을 합해 맹렬히 조선을 치니, 조선의 相 路人과 相 韓陰과 尼谿相 參ㆍ將軍 王唊이 서로 모의하기를 “처음 누선에게 항복하려 했으나 누선은 지금 잡혀 있고 좌장군 단독으로 將卒을 합해 전투가 더욱 맹렬해 맞아서 싸우기 두려운데도 왕은 항복하려 하지 않는다.” 하고 [韓]陰ㆍ[王]唊 ㆍ路人이 모두 도망해 漢나라에 항복했다. 路人은 도중에서 죽었다. 元封 3년(BC 108) 여름, 尼谿相 參이 사람을 시켜 조선왕 右渠를 죽이고 항복해 왔으나, 王險城은 함락되지 않았다. 죽은 우거의 大臣 成已가 또 [漢에] 反해 다시 軍吏들을 공격했다. 좌장군은 우거의 아들 長降(䧄)과 相 路人의 아들 最로 해금 그 백성을 달래고 成已를 죽이도록 했다. 이로써 드디어 조선을 평정하고 四郡을 설치했다. 參을 봉해 澅淸候로, 陰은 荻苴候, 唊은 平州候, 長은 幾候로 삼았으며, 最는 아버지가 죽은데다 자못 공이 있었으므로 溫陽候로 삼았다.



'고대한국인명지명사전' 카테고리의 다른 글

헌창(憲昌)  (0) 2018.02.14
수봉(秀奉)  (0) 2018.02.14
한음(韓陰)  (0) 2018.02.14
성이(成已)  (0) 2018.02.14
삼(參)  (0) 2018.02.14
참(參)  (0) 2018.02.14


史記 朝鮮列傳 : 元封 2년(BC 109)…그 해 가을에 樓船將軍 楊㒒을 파견해 齊로부터 배를 타고 渤海를 건너게 하고 군사 5만으로 左將軍 荀彘는 요동에서 출격해 右渠를 토벌하게 했다. …좌장군이 이미 양군을 합해 맹렬히 조선을 치니, 조선의 相 路人과 相 韓陰과 尼谿相 參ㆍ將軍 王唊이 서로 모의하기를 “처음 누선에게 항복하려 했으나 누선은 지금 잡혀 있고 좌장군 단독으로 將卒을 합해 전투가 더욱 맹렬해 맞아서 싸우기 두려운데도 왕은 항복하려 하지 않는다.” 하고 [韓]陰ㆍ[王]唊ㆍ路人이 모두 도망해 漢나라에 항복했다. 路人은 도중에서 죽었다. 元封 3년(BC 108) 여름, 尼谿相 參이 사람을 시켜 조선왕 右渠를 죽이고 항복해 왔으나, 王險城은 함락되지 않았다. 죽은 우거의 大臣 成已가 또 [漢에] 反해 다시 軍吏들을 공격했다. 좌장군은 우거의 아들 長降(䧄)과 相 路人의 아들 最로 해금 그 백성을 달래고 成已를 죽이도록 했다. 이로써 드디어 조선을 평정하고 四郡을 설치했다. 參을 봉해 澅淸候로, 陰은 荻苴候, 唊은 平州候, 長은 幾候로 삼았으며, 最는 아버지가 죽은데다 자못 공이 있었으므로 溫陽候로 삼았다.



'고대한국인명지명사전'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한음(韓陰)  (0) 2018.02.14
성이(成已)  (0) 2018.02.14
삼(參)  (0) 2018.02.14
참(參)  (0) 2018.02.14
정명(政明)  (0) 2018.02.14
김중흥(金重興)  (0) 2018.02.14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