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한시, 계절의 노래(201)


국화(菊花)


[唐] 원진 / 김영문 選譯評 




국화 떨기 집을 둘러

도연명의 옛집인 듯


울타리 두루 도니

해는 점점 기우네


꽃 중에서 국화만

아끼는 게 아니라


이 꽃 모두 피고 나면

다시 필 꽃 없음에


秋叢繞舍似陶家, 遍繞籬邊日漸斜. 不是花中偏愛菊, 此花開盡更無花. 


가을꽃을 대표하는 국화가 언제부터 은자(隱者)의 상징이 되었을까? 대개 중국 동진(東晉) 시대부터로 본다. 도연명이 은거생활을 하면서 자기 집 울타리에 두루 국화를 심었다. “동쪽 울 밑에서 국화를 따니, 유연히 남산이 눈에 들어오네.(採菊東籬下, 悠然見南山.)” 도연명의 「음주(飮酒)」 다섯 번째 시에 나오는 천고의 명구다. 맑고 투명한 가을날 울타리 곁에서 노란 국화를 따는데 저 멀리 푸른 기운이 감도는 남산이 눈에 들어온다. 아무 꾸밈이 없고 아무 가식이 없다. 역대로 수많은 시인묵객들이 도연명의 이 시구를 본받아 국화를 기르고, 국화를 감상하고, 국화를 읊었다. 또 국화는 매(梅)·란(蘭)·국(菊)·죽(竹) 즉 사군자에 속하여 문인화의 단골 소재로도 사랑을 받았다. 사군자가 언제부터 군자의 네 가지 전형이 되었는지에 대해서는 여러 의견이 있지만 대체로 원(元)·명(明) 시대 이후 정착된 것으로 보는 것이 일반적이다. 흔히 매화는 봄, 난초는 여름, 국화는 가을, 대나무는 겨울에 대입하여 그 변함없는 품격을 찬양한다. 이 중 국화는 특히 서리를 맞고 피어나므로 그 꿋꿋한 모습을 ‘오상고절(傲霜孤節)’이란 말로 형용했다. 요즘은 모양도 다양하고 색깔도 다채로운 온갖 국화가 개발되어 있다. 하지만 모양이나 색깔이 어떻게 변해도 그 모든 국화가 다 지고 나면 어김없이 겨울이 박두한다는 사실은 부정할 수 없다. 지금 거리마다 노란 국화가 가을 햇살에 빛나고 있다. 바야흐로 계절의 마지막 꽃 국화의 계절이다.

사천성 성도 무후사



한시, 계절의 노래(157)


낙천이 강주사마로 폄적되었다는 소식을 듣고(聞樂天授江州司馬)


 당 원진(元稹) / 김영문 選譯評 


잔약한 등불 불꽃도 없이

그림자만 너울너울


이 밤에 듣는 그대 소문

강주로 폄적됐다네


죽도록 아픈 중에

깜짝 놀라 일어나니


어둔 바람에 날리는 비

추운 창으로 들이치네


殘燈無焰影幢幢, 此夕聞君謫九江. 垂死病中驚坐起, 暗風吹雨入寒窗. 


중당(中唐) 시기 원·백(元·白)으로 병칭된 두 시인이 있었다. 바로 원진(元稹)과 백거이(白居易)다. 두 사람은 안사의 난[安史之亂] 이후 지식인의 사회적 책임감을 일깨우고 도탄에 빠진 민생을 보듬기 위해 ‘신악부운동(新樂府運動)’을 전개했다. ‘악부’란 ‘악부시(樂府詩)’의 준말로 한나라 민요를 가리킨다. 이는 백성의 온갖 애환을 반영한 악부시의 전통을 계승하여 현실 속 탐관오리의 부패와 탐욕을 폭로하고 고통 받는 백성의 삶을 시작(詩作)에 담아내자는 운동이었다. 백거이는 원진에게 보낸 편지에서 “문장은 응당 시대를 위해 지어야 하고, 시가는 응당 현실의 일을 위해 써야 한다(文章合爲時而著,詩歌合爲事而作)”(「與元九書」)라고 천명했다. 하지만 이들의 생기발랄한 노력은 기득권 세력의 강고한 반발에 부딪쳤다. 부패, 탐욕, 편법, 불법으로 살아온 중앙 권력자들과 지방 유지들은 원·백의 직간과 비판에 앙심을 품고 결국 이들을 지방관으로 내쫓았다. 백거이가 강주사마(江州司馬)로 좌천되었다는 소식을 듣고 원진은 비오는 밤 꺼져 가는 등불 아래에서 이 시를 썼다. 캄캄한 밤에 차가운 창으로 들이치는 비바람이 이들의 좌절을 깊이 있게 드러낸다. 


한시, 계절의 노래(127)


원 상공 만사 세 수(元相公挽歌詞三首) 중 셋째


 당 백거이(白居易) / 김영문 選譯評 


수많은 장송객 모두

참담한 심정인데


반혼 수레 끄는 말도

슬픔으로 울고 있네


평소의 금(琴)·서(書)·검(劍)·패(佩)

그 누가 수습하나


남겨진 세 살 아들

갓 걸음마 배우는데


送葬萬人皆慘澹, 反虞駟馬亦悲鳴. 琴書劍佩誰收拾, 三歲遺孤新學行. 


옛 사람들은 친척이나 친지가 세상을 떠나면 만사(輓詞 혹은 挽詞)를 지어 애도했다. 5언시, 7언시, 4언시, 사부(辭賦) 등 다양한 형식으로 추모시를 지었다. 현재 남은 문인들 문집에는 만사 항목이 따로 분류되어 있을 정도로, 만사는 다른 사람의 장례에 애도를 표하는 보편적인 양식이었다. 노무현 대통령 묘소 전면에 깔아놓은 추모 글귀 각석도 현대적 의미의 만사라 할 만하다. 이 시는 중당 시대 대문호 백거이가 절친 원진(元稹)의 장례 때 헌정한 만사다. 장례를 치르고 혼백을 빈소로 모시는 반우(返虞 혹은 返魂) 절차를 슬프게 읊었다. 금(琴)·서(書)·검(劍)·패(佩)는 원진이 평소에 가까이하던 칠현금, 서책, 칼, 패물(佩物)이다. 원진은 적자(嫡子)가 요절했고, 서자만 몇 명 남은 것으로 알려졌다. 아마 원진이 세상을 떠날 때 그의 유품조차 수습할 자식이 없던 것으로 보인다. 삶과 죽음의 이별에는 늘 애통함과 안타까움이 동반되게 마련이다. 어제(2018.07.23.)는 우리 현대 문학사 큰별 최인훈 선생과 정치사 큰별 노회찬 의원이 세상을 떠났다. 두 분 모두 해당 분야에서 큰 발자취를 남겼다. 충격과 슬픔을 금할 수 없다. 이 백거이 만사로나마 삼가 조의를 표하고 명복을 빈다. 고통 없는 세상에서 편히 쉬시길 기원한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