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한시, 계절의 노래(108)


봉모가(鳳艒歌)


 수(隋) 양제(煬帝) / 김영문 選譯評 


삼월 삼일 삼짇날

강머리에 당도하여


잉어가 상류로

오르는 걸 보았네


낚싯대 잡고 다가가

낚아채려 하면서도


돌아와 쉬는 교룡일까

두려운 마음 들었네 


三月三日到江頭, 正見鯉魚波上遊. 意欲持釣往撩取, 恐是蛟龍還復休.


1960년대 후반에 활동한 가수 배호는 탄식이 섞인 듯한 저음으로 당시에 최고의 인기를 누렸다. 하지만 만 29세에 세상을 떠나 팬들의 마음을 안타깝게 했다. 호사가들은 「안개 속으로 가버린 사람」이나 「마지막 잎새」를 들먹이며 그가 이미 노래로 자신의 운명을 드러냈다고 숙덕이곤 했다. 조선시대 가장 뛰어난 천재에 속하는 이율곡은 「화석정(花石亭)」 시 마지막 구절에서 “기러기 소리 저녁 구름 속에 끊긴다(聲斷暮雲中)”라고 읊었다. 이 또한 그의 생이 길지 않음을 드러낸 구절로 식자들의 입에 오르내리곤 한다. 이처럼 자신의 노래나 시에 은연중 자신의 운명이 담긴다는 괴담은 오랜 연원을 갖고 있다. 그것을 전문 용어로 시참(詩讖)이라 한다. 위의 시를 지은 작자는 고구려를 침략했다가 을지문덕 장군에게 일패도지하여 결국 망국의 군주가 된 수 양제다. 그는 대운하를 완공한 후 걸핏하면 화려한 배(鳳艒)를 타고 강도(江都: 揚州)로 순행을 갔다. 위의 시는 그런 과정에서 지은 작품이다. 시는 천박하기 짝이 없지만 시참의 실례로 자주 거론되면서 유명세를 탔다. 즉 둘째 구에 나오는 ‘리어(鯉魚)’는 잉어이지만 기실 ‘리(鯉)’가 ‘리(李)’와 발음이 같기 때문에 당 고조 이연(李淵)을 가리키고, 마지막 구에서 그를 또 교룡(蛟龍)에 비유함으로써 결국 그가 왕이 되는 운명을 드러냈다는 것이다. 그럴 듯하면서도 다소 의아하다. 그럼 글 쓰는 사람들이 좋은 말만 가려 쓰면 평생 좋은 운명을 유지할 수 있을까? 시참의 논리에 의하면 그럴 수 있을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좋은 말과 좋은 운명만으로 좋은 작품을 쓸 수 없음은 확실하다.



원성왕 6년(790), 일길찬으로서 아마도 발해였을 북국에 사신으로 파견된 신라 관료다. 이름이 조금 독특한데, 공자 아들 리(鯉)의 字다. 鯉가 곧 잉어이니, 그것을 풀어 물고기 중에서도 우두머리가 된다는 말로써 字를 삼았다.  


삼국사기 권 제10(신라본기 제10) 원성왕 : 6년(790) 3월에 일길찬 백어(伯魚)를 북쪽 나라[北國])에 사신으로 보냈다. 



'고대한국인명지명사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김언(金言)  (0) 2018.03.06
향성(向省)  (0) 2018.03.06
백어(伯魚)  (0) 2018.03.06
김종기(金宗基)  (0) 2018.03.06
모초(毛肖)  (0) 2018.03.06
자옥(子玉)  (0) 2018.03.06

2005.03.22 17:32:29


<飮馬長城窟行>


≪先秦漢魏晉南北朝詩 全三冊≫에 의하면 蔡邕의 작품으로 되어 있으나, 漢代 樂府民歌로 보는 편이 보다 현실적이다. 《玉臺新詠》에선 卷1에 수록하면서 채옹 작품으로 간주했다. 樂府 相和歌詞 琴調曲에 속한다. 일명 음마행(飮馬行)이라 한다. 文選에서는 권27에 수록하면서 고사(古辭)라 했다. 


文選 李善注에서는 이 노래를 注하기를 “역선장(酈善長. 水經注 저자인 北魏시대 역도원을 말함-인용자 주)이 水經에서 이르기를 ‘내가 長成에 가 보니 그 아래서 종종 샘물이 솟는 물이 있고 말에게 물을 먹일 만 했다. 古詩 음마장성굴행은 믿을 만하다’고 했다. 長城은 몽염이 쌓았다. 수자리에 나선 부역자가 장성에 이르러 말에게 물을 먹인 일을 말했다. 그 부인이 그를 그리워하여 장성굴행을 지었다. 음의(音義)에는 ‘行은 曲이다’고 했다.”


蔡邕  

飮馬長城窟行一首 

靑靑河畔草 푸르디 푸른 황하 가 풀

緜緜思遠道  가없이 먼 길 떠난 님 그리네

遠道不可思 먼 길 계신 님 그린들 뭣하리

宿昔夢見之  간 밤 꿈에 당신 뵈니 

夢見在我旁 꿈에선 제 곁에 계셨으나

忽覺在他鄕  문득 깨어보니 계신 곳 타향이라

他鄕各異縣 타향이라 사는 곳 달라

展轉不相見  뒤척이나 만날 수 없네

枯桑知天風 죽는 뽕나무도 찬바람 알고

海水知天寒  바닷물도 추운 줄 아는데

入門各自媚 문 들어서면 모두 제 자랑

誰肯相爲言  누가 기꺼이 소식 전해주리

客從遠方來 나그네 먼 곳에서 와서 

遺我雙鯉魚  내게 잉어 한 쌍 주니

呼兒烹鯉魚 아이 불러 삶아보니

中有尺素書  속엔 한 자 편지 있네

長跪讀素書 무릎 꿇고 편지 읽으니

書中竟何如  편지엔 무엇이라 하셨나요

上言加飱食 처음엔 끼니 거르지 말라 하시고

下言長相憶  나중엔 오래도록 그립다 하셨네


<長歌行>

岧岧山上亭              높이 솟은 산 위의 정자

皎皎雲間星              구름 사이로 빛나는 별들

遠望使心思              멀리 바라보니 마음 슬퍼지며

遊子戀所生              나그네 부모님을 그리워한다

驅車出北門              수레 몰고 北門 나서며 

遙觀洛陽城              멀리 洛陽城 응시하는데

凱風吹長棘              南風은 가시나무로 불어 대어

夭夭枝葉傾              파릇파릇한 가지 잎사귀가 흩날리네

黃鳥飛相追              마침 꾀꼬리들 앞서거니 뒤서거니 날면서

咬咬弄音聲              꾀꼴 꾀꼴 희롱하며 울어댄다

佇立望西河              망연히 서서 서쪽 하천을 바라보는데

泣下沾羅纓              눈물이 흘러 갓끈을 적신다

 

잉어 배를 갈랐더니 미래를 예언한 참언이 나왔다고라?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