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저 달 보며 당신 그리워하네

望月懷遠(망월회원) 장구령(張九齡·678~740)

 

海上生明月 저 바다로 떠오른 밝은 달

天涯共此時 하늘 끝에서도 이때는 같겠지요

情人怨遙夜 그리워하는 이 긴 밤 원망스러워

竟夕起相思 밤새도록 일어나 당신 생각합니다

滅燭憐光滿 초를 껐더니 휘영청 달빛 좋고

披衣覺露滋 걸친 옷엔 이슬 내려 젖었군요

不堪盈手贈 달빛 손에 채워 보낼 수 없으니

還寢夢佳期 다시 잠들며 당신 만날 꿈 꾸렵니다


張九齡(678~740)은 字가 자수子壽인데 박물博物이라 하기도 했다. 《곡강집曲江集》에 수록됐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