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심수경(沈守慶․1516~1599)의 《견한잡록(遣閑雜錄)》에 보이는 이야기다. 

국법(國法)에 서얼(庶孼)은 과거를 보지 못하도록 하는데, 이는 옛날에는 없던 일이다. 당초 이런 법을 세운 뜻이 무엇인지 모르겠고, 근래에는 벼슬길을 열어주자는 의론이 여러 번 있었으나, 결국 행해지지 않고 있으니, 또한 그 무슨 이유인지도 모르겠다. 서얼로 문장에 능한 자는 앞선 시대에 어무적(魚無跡)과 조신(曹伸)이 가장 유명하고, 근세에는 어숙권(魚叔權)과 권응인(權應仁)이 또한 유명하며, 그 나머지는 모두 기억하지 못하나, 재주를 가지고도 출세하지 못함은 어찌 억울하지 않으리오. 그리고 나라에서 인재를 수용하는 데에도 방해가 될 것이다.  

서얼 차별이 가혹하다는 사실은 누구나 알고 있었고, 실제 그 철폐를 위한 움직임이 없었던 것은 아니나, 그것은 언제나 실패했으니, 나는 이것이 한국의 실패라고 본다. 





'READING HI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동몽선습  (0) 2018.02.19
묘제와 봉분  (0) 2018.02.19
서얼 차별, 그 부당성은 누구나 알았으나...  (0) 2018.02.19
왕릉의 신도비  (0) 2018.02.19
연오랑세오녀와 신라수이전  (0) 2018.02.19
여장남자 사방지  (0) 2018.02.19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