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NEWS & THESIS > Photo News' 카테고리의 다른 글

Changdeokgung Palace  (0) 2018.10.31
가을 쓰나미 덕수팰리스  (0) 2018.10.24
Jogyesa Temple in Full Autumn  (0) 2018.10.23
가을 만발한 경복궁  (0) 2018.10.23
구절초 만발한 경주 서악  (0) 2018.10.22
세운상가 옥상에서  (0) 2018.10.06
간절하진 않으나 이래저래 요샌 타력他力에 기댈 일이 좀 있어 퇴근길에 부러 조계사를 관통했다.


보니 매년 이맘쯤이면 으레 하는 국화 축제가 올해도 어김이 없다. 처음 이 축제를 시작할 적만 해도 좀 서투르지 아니한가 하는 느낌 짙었으나 해를 거듭하니 이젠 그런대로 세련미를 더해 제법 소위 스토리를 구축하기도 한다.


낮엔 부끄러움과 회한, 그에 따른 수오지심羞惡之心이 적지 않아 남들 볼까 두렵기도 하지만, 밤은 역시나 이 때묻은 육신 안심스레 숨겨준다. 수오지심은 義의 출발이라 했지만, 그와는 전연 거리가 멀어, 밤으로, 밤으로만 나는 달린다. 


무엇을 구도하며, 그를 위해 무엇을 떨쳐내야 했을까? 저 역시 갈구 아닌가? 집착 아닌가? 하는 생각도 퍼뜩 들지 아니하는 것도 아니다. 


싯타르타한테 묻고 싶었다. 진짜로 당신은 모든 고뇌 여의었소? 모든 죽어간 이와 죽어가는 이와 죽을 이한테 명복을 빌어본다.
당신이 한 말 중에 인생은 고해의 바다란 말은 맞는 듯 하외다. 떠나며 조심스레 중얼거려 본다. 

"그래도 고통스럽소" 


'이런저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모저모한 가을  (0) 2018.10.17
고래심줄 김정배  (0) 2018.10.16
국화 만발한 조계사의 밤  (0) 2018.10.15
천태만상 전봇대  (0) 2018.10.14
哀金先生誄  (0) 2018.10.14
당신을 위해 울리는 조종  (0) 2018.10.14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