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한시, 계절의 노래(129)


산속 정자에서 더위를 피하다(避暑山亭)


  송 조량파(趙良坡) / 김영문 選譯評


무성한 숲 깊은 곳

시원하거니


바위 틈 샘물 소리

흥취 돋우네


두건 높이 걸어놓고

편히 쉬는데


불볕 바람 어떻게

산장에 오리


茂林深處散淸凉, 石罅泉聲引興長. 高掛角巾舒嘯傲, 炎飆那得到山莊.


지구 온난화가 심해지면서 옛날보다 여름이 더워진 건 분명한 사실이다. 하지만 정도의 차이는 있지만 옛날에도 여름은 불볕더위의 계절이었다. 더위를 피하기 위해 여러 가지 방법을 고안했는데, 그 중에서도 정자는 임시로 시원한 곳으로 거처를 옮겨 몸의 열기를 식히는 선비들의 피서법이었다. 정자 내부에 온돌 시설을 갖춰 겨울에도 거처가 가능하게 만든 곳도 있지맡 대부분의 정자는 여름 더위를 피하기 위한 임시 거처였다. 우리나라 곳곳에 자리 잡은 유명 누정(樓亭)에 올라보면 시원한 산바람과 청량한 계곡물이 자연 에어컨 기능을 훌륭하게 수행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냉매를 이용한 현대 에어컨보다 훨씬 상쾌하고 안락하다. 아름다운 산수와 청량한 공기를 단번에 즐길 수 있는 정자에 앉으면 그야말로 “삼정승 벼슬로도 이 강산 안 바꾸리(三公不換此江山)”란 시구가 저절로 읊어질 정도다. 실제로 곳곳의 유명 정자에는 시인묵객들의 시판이 줄줄이 걸려 있다. 쾌적한 자연 에어컨 속에서 관모를 벗어던지고 산천의 절경을 시로 읊고 있으면 불볕더위가 저 멀리로 물러날 것임에 틀림없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