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한식날 진달래(寒食日題杜鵑花) 


  당(唐) 조송(曹松)


한 송이 또 한 송이

한식날 모두 피었네.

누구 집에 불을 금하지 않았나?

이 꽃 가지에서 활활 타오르네.


一朵又一朵 

幷開寒食時 

誰家不禁火 

總在此花枝


중문학도 김영문 선생 페이스북 포스팅이다. 만개한 진달래를 불꽃에 비유한 발상이 기발하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