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북한산 비봉 진흥왕순수비(복제)>

냉수리비문 '此七王等'이 결코 '왕 7명들'이 아님을 직감으로 알아챈 고대사학도가 딱 한 사람 있었다. 실명 공개는 생략한다. 그가 저리 생각한 가장 큰 이유는 같은 비문에 등장하는 유사 구절, 유사 표현이었다. 다시 말해 같은 비문에 '前世二王'이며, '此七人'과 표현이 등장하는 것으로 보아, 저 구절은 왕 7명들이 아님을 직감했다. 하지만 예까지였다. 더 나아갔으니, 이것이 화근이었다. 

'此七王等'이 '이들 일곱 왕과 대등(大等)', 다시 말해 1명의 갈문왕과 6명의 대등을 지칭한다고 본 것이다. 그가 이런 논거를 내세운 나름의 이유는 있다. 신라 중고기에 이미 관직 혹은 관위로 이름을 드러내는 대등은 그 분파가 제법 있다. 상대등(上大等)이 있는가 하면, 전대등(典大等)이며, 사대등(仕大等) 등이 보인다. 

이들이 大等을 둘러싼 관직 혹은 관위임은 명백하다. 상대등은 간단히 말해 대등 중에서도 오야붕, 우두머리, 대표자를 말하니, 이는 대체로 늙다리 신하 중에서 골라 임명한다. 글자 그대로 풀어봐도 그렇다. 웃대가리[上] 대등인 까닭이다. 적어도 글자 그대로는 이런 뜻이며, 나는 이 글자가 말하는 개념을 상대등이 뛰어넘을 수 없다고 본다. 

전대등(典大等)과 사대등(仕大等)이 상대등과 적어도 구문론에서 다른 요소는, 상대등의 上이 대등을 수식하는 형용사, 다시 말해 우두머리 대등인데 견주어, 이 경우는 구문으로 보아 典과 仕는 동사라는 점이며, 뒤에 따르는 대등을 목적어로 삼는 타동사라는 사실이다. 이 경우 사대등(仕大等)은 大等을 仕하다는 뜻이니, 말할 것도 없이 보좌한다는 뜻이다. 세크레테리, 곧 비서라는 뜻이다. 

그렇다면 전대등은 무엇인가? 이는 대등을 典한다는 뜻이거니와, 동사로서 典은 말할 것도 없이 주관한다는 뜻이다. 《강희자전》을 보면,  《說文》을 인용해 이 글자를 오제의 책[五帝之書]이라 풀었으나, 이는 그 오제의 책이 영원한 도덕규범이 된다는 뜻에서 이리 전이되었을뿐, 그 본래 의미는 《爾雅·釋言》에서 말하듯이 "經也", 나아가 《廣韻》에서 말하듯이 "法也"이니, 명사로서는 법규 혹은 그것이 되는 기준을 의미하거니와, 이에서 말미암아 동사로서는 '주관한다[主也]'는 의미로 발전한다. 典大等의 典은 바로 주관한다는 뜻이다. 

따라서 '전대등'이라는 말은 '대등이 하는 일을 주관한다'는 뜻이니, 대등이 하는 일 전부 혹은 일부를 위임받아 처리한다는 뜻이다. 대등을 장관으로 본다면, 그런 대등을 典하는 자리는 차관이다. 

《삼국사기》 권 제38 잡지7 직관上에 의하면, 전대등에 대해 "두 사람이다. 진흥왕 26년에 설치했다. 경덕왕 6년에 시랑이라고 바꿨다(二人 眞興王二十六年置 景德王六年改爲侍郞)"고 했으니, 이는 전대등이라는 낱말 자체로 분석한 내 추측과도 딱 맞아 떨어진다. 시랑侍郞 자체가 차관을 말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이 구절을 근거로 전대등이 동시기에 신라 사회에는 2명만 존재했다고 보아서는 결코 안 된다. 대등 1명당 그 밑에 그를 보좌하는 넘버2인 전대등이 2명이었다는 뜻이다. 

대등? 뭐 별거인 거 같은가? 장관이요 판서다. 장관 하나에 차관 둘인 시스템이다. 간단히 생각하면 될 것을 뭐가 그리 복잡하게 보는지 나는 도통 이해할 수가 없다. 

상대등이며 전대등이며 사대등이 모두 명칭으로 봐도 그렇고 실제로도 大等과 관련해 분파한 것임은 말할 나위가 없다. 大等은 글자 그대로 푼다면, 동등한 권리를 지닌 고위 관료를 말한다. 조선시대 개념으로 보면 6판서 정도에 해당한다. 따라서 앞서 나는 대등을 관직 혹은 관위 두 가지 가능성을 다 염두에 두었지만, 관직인 것이다. 

한데, 영일 냉수리비 신라비가 발견되고, 그에서 '此七王等'이라는 구절이 보이자, 느닷없이 이 구절 等이 대등의 전신이라는 웃지못할 주장이 팽배하기 시작했다. 대등이 等에서 유래했다고 주장한다. 

하지만 앞선 내 글에서 이미 충분히 증명했듯이 等은 '기타등등'이다. 기타등등이 大等으로 둔갑했으니, 이를 무엇이라 해야겠는가? 역사가 이리 뒤틀리고 비틀어져 이제는 어디에서 어떻게 바로잡아야 할 지 알 수가 없는 지경이다. 요지경이다. 



<영일 냉수리 신라비>


예서 문법이란 grammar를 말한다. 전근대 한국사는 절대 다수 기록이 한문이거나 혹은 한자를 빌린 이두류이니 개중 한글문헌이 15세기 이후 일부 있다. 한문은 독서백편의자현讀書百遍義自見이라는 말이 상징하듯이 덮어놓고 읽고 쓰기를 강요하나, 엄연히 한문은 문법 체계가 있는 언어임을 잊어서는 안된다. 이걸 망각하면 평지돌출 파천황 같은 억설이 난무하거니와, 하시何時라도 이를 떠나서 텍스트를 대할 수는 없다. 


내가 신라 냉수리비문에 등장하는 '此七王等(차칠왕등)'을 '이들 일곱 왕들(these seven kings)'이라고 결코 볼 수 없는 가장 주된 전거로 내세운 논리가 grammar다. 그 grammar 중에서도 호응(互應)이었다. 무슨 판결에 관여한 일곱 중 왕은 오직 갈문왕 한 명인데 어찌하여 나머지 여섯까지 왕이 될 수 있는가? 왕이 일곱이라면 '此七王(차칠왕)'이지 어찌하여 차칠왕등이겠는가? 도대체 얼빠진 등신들 아니고 누가 저 따위로 푼단 말인가?


<영일 냉수리 신라비 전면>


A boy was crying라는 말이 있고, 그 다음에 이 boy를 말할 적에 he라고 해야지 she라고 할 수 없는 이유가 바로 호응이다. 냉수리비문 '차칠왕등'이 결코 왕이 일곱이 될 수 없는 까닭은 바로 이 한문의 호응이라는 그라마 때문이지, 기타 우수마발은 다 필요없다. 그럼에도 내 논문을 인용하는 사람 중에 그것을 나름대로 평가하면서 단 한 명도 내가 문법을 가장 주된 근거로 이야기했음을 말하지 않으니 기이하기만 하다. 


<송산리 6호분 명문 전돌>


공주 송산리 6호분 출토 명문 전돌에 적힌 글자가 'A爲師矣'이거니와, 이에서 A가 결코 물건이 아닌 사람이 되어야 하는 이유도 말할 것도 없이 호응 때문이다. 스승 혹은 모범(師)이 되는 A는 사람일 수밖에 없다. 종래의 압도적인 독법인 '梁官瓦爲師矣'가 허무맹랑한 가장 주된 근거는 바로 이런 문법에서 기인한다. 이를 따른다면 양나라 관아에서 쓰는 기와를 스승으로 삼는다가 되어버리니 기와가 어찌 스승이 된단 말인가? 얼토당토 않는 주장이다. 


문법을 알아야 한다. 한문을 알아야 하며, 그런 한문이 철저히 문법에 기반한 언어임을 알아야 한다. 그래야 허무맹랑한 소리가 줄어들거나 없어진다.


*** 이 글은 2016년 4월 27일, 내 페이스북에 '역사학과 문법'이라는 제목으로 게재한 것이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