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한시, 계절의 노래(184)


증횡보와 팔월 열엿새 약속을 잡아 달구경하다(和曾谹父約八月十六日看月)


[宋] 왕양(王洋) / 김영문 選譯評 


바다 위 신선들이

비단 난삼 펄럭이며


춤추다 흥겨워서

자금 쟁반 투척했네


마음으로 좋아하며

분별하지 말지라


어제 밤 보던 달에

꼭 못하지 않으리니


海上群仙錦旋襴, 舞餘擲出紫金盤. 人心自愛休分別, 未必全輸昨夜看.


한시를 읽다보면 우리 시나 가요의 발상 또는 내용과 매우 흡사한 점이 있어서 놀랄 때가 있다. 이 시도 그렇다. 나는 이 시를 읽으면서 금방 ‘활주로(배철수가 이 팀 멤버였음)’의 「탈춤」을 떠올렸다. “마당엔 모닥불 하늘엔 둥근달/ 목소리 높이 하여 허공에 외쳐라/ 소매 자락 휘날리며 덩실덩실 춤을 추자/ 한삼 자락 휘감으며 비틀비틀 춤을 추자/ 탈 춤을 추자” 신선들이 난삼을 펄럭이며 춤을 추다가 자금색(약간 붉은 빛이 도는 황금색) 쟁반을 하늘 위로 던졌다는 발상도 흥미롭지만, 왁자한 탈춤 판이 벌어져 한삼 자락이 펄럭이는 하늘 위에 둥근달이 떠올랐다는 착상도 한 폭의 그림 같다. 두 작품은 춤, 난삼과 한삼, 둥근달 등의 요소가 중요한 시적 모티브로 작용한다. 예술의 무아지경에 빠지면 신선의 춤이나 탈춤꾼의 춤이나 우열을 분별할 수 없다. 당시 ‘활주로’의 멤버들은 과연 이 시를 먼저 읽었을까? 그럴 리는 없을 터이다. 예술적 감수성이 우연히 비슷한 표현을 가능하게 하여 거의 1000년의 세월을 뛰어넘게 했으리라. 사람의 공감각과 상상력은 실로 모든 시공을 초월한다. 이 시를 읽으면서 ‘활주로’의 「탈춤」을 연상하자, 나의 뇌리엔 어느 바다 위 봉래산 기슭에서 황덕불을 피워놓고 한 데 어울려 춤추는 신선들과 탈춤꾼들이 떠올랐다. 그 마당의 춤곡은 활주로의 노래 ‘탈춤’이다. 배철수의 우쭐우쭐하는 가락에 맞춰 난삼 자락, 한삼 자락도 너울너울 허공에 휘날린다. 그리고 그 위 검푸른 하늘엔 열엿새 기망월이 모든 분별을 비웃으며 비움을 예비하고 있다.



한시, 계절의 노래(183)


중추절에 달을 못보다(中秋不見月)


 [明] 오련(吳璉) / 김영문 選譯評 


어찌하면 대붕처럼

두 날개 펼쳐


순식간에 광한궁 곁

몸을 날려서


어두운 구름 은근히

밀어낸 뒤에


사방 비추는 온전한 빛

앉아서 볼까


安得如鵬兩翼張, 須臾身到廣寒旁. 殷勤推蕩陰雲去, 坐見全明照四方. 


희미한 구름에 가린 달이 동산에 떠오르더니, 지금은 어두운 구름 속으로 들어가 모습을 보여주지 않는다. 인간의 힘은 얼마나 보잘 것 없는가, 하늘을 가린 저 덧없는 구름조차 걷어낼 수 없다. 하지만 시인은 달을 볼 수 없는 중추절에 대붕의 꿈을 꾼다. 대붕이 되어 구만 리 장천을 날아 남쪽 바다(南冥)로 가려는 게 아니다. 저 어두운 구름에 덮인 허공을 날아 광한궁(廣寒宮)으로 가려는 것이다. 광한궁에는 달의 여신 항아가 있고, 항아의 또 다른 변신 두꺼비가 있다. 그 곁엔 계수나무, 계수나무 곁엔 옥토끼가 있다. 옥토끼는 뭐할까? 계수나무 아래에 놓인 방아를 찧어 떡가루를 만든다. 보름달의 흰 빛살은 옥토끼가 빻은 떡가루인 셈이다. 곱고 아름답다. 대붕이 되어 광한궁으로 갈만 하지 않은가? 구름처럼 드리운 거대한 날개로 달빛을 가린 검은 구름을 쓸어버릴 만하지 않은가? 저 아름다운 풍경은 지금 평안할까? 저 구름 뒤에 가려진 보름달은 아무 탈이 없는 걸까. 수수만년 인간의 온갖 소원을 받아주던 저 달님을 위해 오늘만이라도 우리 모두 저 달님의 안부를 물어보는 건 어떨까? "달님, 아무 일 없으시죠? 늘 평안하셔야 합니다. 그리고, 항아님도, 두꺼비님도, 옥토끼님도......"

추석 직전 남산에서 포착한 서울야경.



한시, 계절의 노래(182)


열나흘 밤 장씨 누각에서 달구경하다(十四夜觀月張氏樓)


 송 임일룡(林一龍)/ 김영문 選譯評 


추석에서 하룻밤만

남은 저녁에


달빛은 맑은 한기

조금 드무리


사람들은 채움 비움

뜻도 모르고


보름달 아니면

안 보려 하네


只隔中秋一夕間, 蟾光應未少淸寒. 時人不會盈虛意, 不到團圓不肯看. 


열닷새 보름달을 중심으로 열나흘 달과 열엿새 달은 크기에서 그렇게 큰 차이가 나지 않는다. 하지만 사람들은 보름달에 환호한다. 하루 차이뿐인데도 말이다. 오늘 열나흘 달을 올려다 봐도 황금빛 달빛이 보름달에 비해 크게 손색이 없다. 오히려 조금은 풋 익은 모양이 더 생기 있고 싱싱하게 느껴진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시뿐 아니라 동서고금의 다양한 시를 살펴봐도 열나흘 달을 읊은 작품은 드물다. 이 시가 그런 희귀한 작품 가운데 하나다. 열엿새 달밤을 노래한 작품은 그래도 더러 눈에 띄는 편이다. 그 중 유명한 것이 송나라 소식의 「적벽부」다. "임술년 가을 칠월 열엿새, 소자는 손님과 더불어 적벽 아래에서 노는데, 청풍은 살랑살랑 불어오고, 물결은 일지 않는다.(壬戌之秋, 七月旣亡, 蘇子與客, 遊於赤壁之下. 淸風徐來, 水波不興.)" 이 작품에 나오는 기망(旣望)이 바로 열엿새다. 열닷새가 보름 즉 망(望)이므로 열엿새는 이미(旣) 보름(望)이 지났다고 하여 기망(旣望)이라고 한다. 달 크기로 말하자면 보름달보다 기망달이 더 크다고 한다. 달의 이치를 채움과 비움의 반복이라고 보면, 기망달은 채움이 극에 달해 비움으로 나아가는 첫날인 셈이다. 소식의 「적벽부」가 무정한 세월 속 유한한 인간의 어찌할 수 없는 슬픔을 노래하고 있으므로 작품의 시점이 보름보다는 기망이 되는 것이 훨씬 작품의 주제에 잘 부합한다. 하지만 열나흘은 아직 보름을 앞두고 있으므로 기대와 희망이 남아있다. 완전한 채움을 위해 마지막 힘을 쏟아야 한다. 백제가 멸망할 때 이런 참언이 떠돌았다고 한다. "백제는 둥근 보름달 같고, 신라는 새로 뜬 초생달 같네.(百濟同月輪, 新羅如月新.)" 독자들께서는 무슨 의미인지 금방 짐작하시리라. 보름달은 물론 둥글고 찬란하게 온 누리를 환하게 비춘다. 그러나 이제 그 빛은 이지러지고 시들어 그믐을 향해 간다. 채움과 비움의 이치를 어찌 흘려 들을 수 있으랴? 오늘 밤 오묘한 열나흘 달이 찬란하게 빛나고 있다. 

2018 추석밤 보름달. 김천에서 포착.



한시, 계절의 노래(181)


중추절 달(中秋月)


  송 소식 / 김영문 選譯評 


저녁 구름 모두 걷혀

맑은 한기 가득하고


은하수 고요한 곳

옥쟁반이 굴러간다


이 생애 이 좋은 밤

오래 가지 않으리니


명월을 명년에는

어디에서 바라볼까


暮雲收盡溢淸寒, 銀漢無聲轉玉盤. 此生此夜不長好, 明月明年何處看. 


우리가 사는 지구에 해만 있고 달이 없다면 어떻게 될까? 어쩌면 인류의 사고가 극단으로 치달려서 인류가 오래 전에 멸종되었을지도 모를 일이다. 낮에 해만 뜨고 밤에 달이 없다면 밝음에만 치우친 일방적인 사고로 어둠 속에 소외된 이들에 대한 배려가 모자라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해는 늘 밝고 충만한데 비해 달은 한 달을 주기로 비움과 채움을 반복한다. 비움과 채움에 대한 철학을 철저하게 이해해도 이 세상을 사는 이치의 거의 대부분은 깨달은 거나 마찬가지다. 삶이란 무엇인가? 넘치는 부분을 덜어서 모자라는 부분을 채우는 것이다. 일년에 가장 둥근 달이 뜨는 날 그 동안 결여되었던 가족의 자리를 둥글게 채우기 위해 모두들 귀성길에 나선다. 하지만 이런 날도 자신이 채워야 할 자리에 가지 못하고 고생하는 이들이 있다. 올 추석은 이런 모든 이들의 삶에 작은 위안이라도 보태졌으면 하는 바람이다. 그리고 고향을 찾고 가족을 찾는 모든 이들에게 아름답고 충만한 명절이 되길 기원한다. 


이틀 뒤면 추석이다.


달 보러 올랐으리오?
지난 여름 참말로 견디기 힘들었으되, 그 여진 한 켠에 짙은 상흔으로 남아 흔들어 털어버리고자 함이라.


은하수에서 사라진 무수한 별이 지상에 깔렸다.
본다.


언제나 저 자리에 앉았더랬다.
상념이 버둥한다.
헛살았나?
석가모니를 생각한다.
당신 진짜로 반열반했소?


날이 좋은갑다.
나도 좋으렴 좋으련만.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