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한시, 계절의 노래(93)


아이를 씻기고 끄적이다(洗兒戱作)


 송 소식 / 김영문 選譯評 


모두들 아이 기르며

똑똑하기 바라지만


똑똑하게 살다 나는

일생을 그르쳤네


내 아이는 어리석고

둔하기만 바라노니


재앙도 난관도 없이

공경대부에 이르리라


人皆養子望聰明, 我被聰明誤一生. 惟願孩兒愚且魯, 無災無難到公卿.


벌써 24년 전 일이다. 아내가 큰 아이 출산을 앞두고 애기 옷을 사왔다. 그 손바닥 만한 옷을 빨아서 빨랫줄에 널었다. 햇볕에 반짝이는 배냇저고리를 보고 태산처럼 밀려드는 책임감에 가슴 밑바닥에서부터 뜨거운 그 무엇이 치밀고 올라왔다. 한참 동안 하늘을 올려다보며 움직일 수 없었다. 병원에서 아이를 낳아 우리 작은 셋방에 데려와서 아내는 울었다. 그 가녀린 생명을 모두 서툰 엄마에게 의지하는 아이를 보고 눈물이 쏟아졌다고 했다. 그렇게 초보 엄마 아빠는 아이 키우기를 시작했다. 아이 목욕을 시킬 때면 한 없이 부드러운 아이 살결을 만지며 생명의 신비함에 감격했다. ‘망자성룡(望子成龍)’이란 말이 있다. 자식이 자라 용과 같이 훌륭한 인물이 되라는 말이다. 어느 부모 할 것 없이 자식에게 거는 기대는 크다. 하지만 현실은 어떤가? 정직한 사람은 고통 받고 간사한 자는 출세하기 일쑤다. 오죽하면 사마천(司馬遷)이 “천도는 옳은 것인가 그른 것인가?(天道是邪非邪?)”라고 탄식했을까? 이 시 작자 소식도 여러 차례 폄적되어 평탄하지 않은 관직생활을 했다. 그가 아이를 씻기며 소원을 빌고 있다. “이 아비처럼 잘난 체 하지 말고 어리석고 둔하게 살면 아무 고난 없이 공경대부에 이르리라” 막내 동생이 태어났을 때 우리 아버지께서 정한수를 떠놓고 조상신과 삼신께 올리던 비나리가 생각난다. “그저 잘 먹고, 잘 싸고, 잘 자게 해주시옵기를...”

정치는 바터 


만호태후 뜻을 알고는 미리 물러난 미실. 그리하여 자기 아들 보종을 내리고, 그 자리에 만호태후가 점 찍은 15살 꼬맹이 유신을 풍월주에 앉힌 미실한테 만호 역시 무엇인가 보답을 해야 했다. 역시 정치는 주고받기라, 노회한 정치가 만호는 또 다른 노회한 정치가 미실을 보답할 방법을 생각한다. 미실로서도 그 제안을 거절할 이유가 없었다. 만호가 내민 선물이 블루칩이고 가상화폐였기 때문이다. 


11세 풍월주가 하종(夏宗)이다. 갑신년(564)에 태어났으니, 아버지가 세종(世宗)이요, 어머니가 바로 미실(美室)이었다. 화랑세기 하종공 전에 의하면 15살에 화랑에 들어간 그는 역사를 사다함 형인 토함한테서 배우고, 노래는 이화공에게 배웠으며, 검술은 문노에게 터득했으며, 춤은 미실 동생인 미생(美生)을 스승으로 섬겨 습득했다. 


하종은 설원공 딸인 미모(美毛)를 배필로 맞아 아들 모종(毛宗)과 두 딸 유모(柔毛)와 영모(令毛)를 두었다. 두 딸 중 맞이인 유모는 14세 풍월주를 역임하는 호림(虎林)한테로 시집가니, 이에서 태어난 아들이 바로 선종(善宗)이라, 훗날 출가해서 자장이라는 일컫게 되는 대고승이다. 자장율사가 다름 아닌 미실의 증손이었다. 


문제는 영모를 어찌할 것인가? 그의 배필로 누굴 삼을 것인가? 만호태후가 바로 영모 카드를 미실한테 제시했다. 손녀 영모 배필로 유신을 삼았으면 하는데 어떠신가? 화해 제스처를 미실이 마다 할 이유가 없었다. 15세 유신공 전 기술이다. 


(유신이 중악에서 비결을 받고) 돌아오자 호림공이 풍월주 지위를 물려주겠다고 했다. 공이 사양했지만 어쩔 수 없었다. 이에 15세 풍월주가 되었다. (만호)태후가 하종공 딸 영모를 아내로 맞도록 명하여 미실궁주(美室宮主)를 위로 하려 했다. 영모는 곧 유모의 동생이었다. 형제가 모두 선화(仙花)의 아내가 되니, 그때 사람들이 영화롭게 여겼다. 때는 건복 29년 임신년(612)이었다.


이렇게 되어 만호태후 손자인 김유신은 당대 또 다른 권력자 미실의 손녀사위가 되었다. 김유신은 595년 생이니, 612년 결혼할 때 나이는 18세였다. 김유신 혼인 관련 기록은 나중에 환갑이 된 시점인 655년인가에 김춘추와 문희 소생인 지소를 아내로 받아들였다는 사건 말고는 알려진 바가 없다. 하지만 화랑세기에 의하면, 그는 18살에 영모를 아내로 받아들였다.  


현존하는 화랑세기 판본에는 그런 언급이 없지만, 그의 장남 삼광(三光)은 바로 영모 소생이고, 우리가 잘 아는 원술 이하는 지소부인 소생이다. 김유신과 지소의 결혼 역시 삼촌과 조카딸간 근친혼이었다. 


미실은 왜 저 카드를 받아들였을까? 그로서도 이렇다 할 선택의 여지가 없었기도 했겠지만, 미래를 위한 투자 가치로 김유신을 주목하지 않을 수 없었다. 김유신 정도라면, 나중에 어찌될 지 알 수는 없겠지만, 확실한 블루칩이라는 판단을 하지 않을 수 없었다. 


드라마 <선덕여왕>은 김유신이 시종 미실에 맞선 것으로 묘사했지만, 역사는 전연 딴판이라, 그는 미실의 손녀사위로서, 그 후광 역시 등에 업고 서서히 정계의 중심으로 다가서기 시작했다. 이때까지가 김유신으로서는 주어진 후광이라면, 이젠 그런 후광이 잘못된 선택이 아니었음을 증명해야 했다. 그는 시종일관 군인 전략가의 길을 모색했다. 마침 그 시대는 전쟁의 소용돌이에 휘말린 때라, 그 능력을 보여줄 환경이 무르익은 상태였고, 그 기회를 김유신은 여지없이 농락해갔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