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흐린 봄날 그대를 보내며[春晦送客] 


 당(唐) 최로(崔櫓) / 김영문 고르고 옮김 


들판에서 어지러이 술잔 권하며

그대를 보내며 봄도 보낸다

내년에 봄빛이 되돌아올 때

돌아오지 않는 사람 되지 말기를


野酌亂無巡 

送君兼送春 

明年春色至 

莫作未歸人


태식 평) 들판이라 옮긴 '野'는 당시 세태를 감안할 적에 '교외' 정도에 해당할 것이다. 진짜 잔디밭에서 벤또 까먹으며 한 잔 했다기 보다는, 교외 어떤 술집이나 객관에서 송별연했다는 뜻이다. 


친구가 떠날 무렵이 마침 늦봄이다. 그 봄과 함께 친구도 떠난다. 한데 이 친구가 사지(死地)로 가는지, 내년 봄이 올 때 살아서 만나자 한다. 살아서 만나자...무미건조한 이 말을 작자는 에둘러 내년 봄엔 돌아오지 않는 사람이 되지 말라 한다. 莫은 금지명령을 의미하는 조동사라, 하지 말라는 뜻이거니와, 명령문이다. 다시 말해 어찌 해서는 안 된다는 뜻이다. 내년에 죽은 사람이 되지 말라는 의미를 온축한다. 


혹 회복이 어려운 중병을 앓아 어딘가 공기가 좋은 곳으로 요양하러 떠나는지도 모르겠고, 전쟁터로 출전하는지도 모르겠다. 물론 문맥으로 보면 어서 돌아오란 뜻이다. 이런저런 망상을 일깨우니 절창 중의 절창이다. 

  1. 연건동거사 2018.04.28 08:03 신고

    春晦送客.. 저물어가는 봄에 손님을 보내며.. 가 아닐지요?

  2. 보미 2018.04.28 17:13 신고

    좋은글 잘 읽고 갑니다.

  3. 이사부 2018.04.28 18:11 신고

    君이라 했으니 브로맨스 구먼요.

<형님, 술 한잔 하시지요?> 


친구 배적(裴迪)과 주거니받거니 하면서[酌酒與裴迪]


 왕유(王維) 


여보게 술 한 잔 받고 그대 마음 푸시게나

인정이란 물결처럼 자주 뒤집히기 마련이네

백발까지 사귄 친구라도 칼 쥐고 경계하며 

먼저 출세길 달리면 거들먹이며 깔본다네

풀이야 가랑비만 맞아도 젖기 마련이고 

가지 위 꽃피려 하면 봄바람도 차가워진다네.

세상사야 뜬구름이니 물어 무슨 소용있겠나?

차라리 느긋이 은거하여 새참이나 더 드시게 


酌酒與君君自寬, 人情飜覆似波瀾.

白首相知猶按劍, 朱門先達笑彈冠.

草色全經細雨濕, 花枝欲動春風寒.

世事浮雲何足問, 不如高臥且加餐.


중문학도 홍상훈 인제대 교수 페이스북 포스팅을 옮겨오되 약간 손질했다. 


<친구 없음 독작이라도>


조조의 둘째아들로 대권을 꿈꾸다 형한테 밀려나 여생을 빌빌 목숨부지하며 전전한 조식(曺植)이 읊은 연작시랍니다 


<送應氏其一>

步登北邙阪 북망산에 걸어 올라

遙望洛陽山 먼 낙양산 바라보네

洛陽何寂寞 낙양은 얼마나 적막한지

宮室盡燒焚 궁궐은 모조리 불탔네

垣牆皆頓 담장은 모조리 무너지고

荊棘上參天 가시나무만 하늘을 찌르네

不見舊耆老 옛날 노인네는 온데간데 없고

但覩新少年 막 자란 어린애들만 보이네

側足無行逕 걸음 옮겨도 다닐 길이 없고

荒疇不復田 황폐한 밭은 다시는 갈지 않네

遊子久不歸 집 떠나 오래도록 돌아오지 않고

不識陌與阡 길은 제대로 알지도 못하네

中野何蕭條 들판 한가운데 얼마나 쓸쓸한지

千里無人煙 천리를 가도 인기척도 없네

念我平常居 내가 전에 살던 곳을 생각하니

氣結不能言 기가 막혀 말조차 나오지 않네

 

<送應氏其二>

淸時難屢得 좋은 시절 자주 찾아오는 법 없고

嘉會不可常 아름다운 만남도 늘 같을 순 없네

天地無終極 천지자연은 끝이 없거늘

人命若朝霜 사람 목숨 아침이슬과도 같네

願得展嬿婉 우리의 우정 끊임없이 펼치고자 하였는데

我友之朔方 내 벗은 북방으로 떠난다네

呢並集送 친구들 함께 모여 전송하고자

置酒此河陽 이곳 황하 북쪽에 자리 마련했네

中饋豈獨薄 차려놓은 음식 어찌 보잘 것 없으리오만

賓飮不盡觴 그대들 술잔조차 비우지 않는구료

愛至望苦深 우애가 지극하여 바라는 바도 정말 깊어만 갔거늘

豈不愧中腸 내가 해 준 것 없어 부끄럽기만 하네

山川阻且遠 멀고도 험한 높은 산 깊은 강물

別促會日長 이별이 재촉하고 만날 날은 멀기만 하다

願爲比翼鳥 나 비익조 되어 

施翮起高翔 날개짓 하며 높이 날아올랐으면

+ Recent posts